본문 바로가기

베짱-베짱 여행/U.S.A 매사추세츠

아기와 나 in 보스턴│델타 라운지 @ 밀워키 공항

1년 만에 떠나게 된 '아기와 나' 여행입니다. 남편의 학회로 보스턴에 가게 되었고... 막판에 가지 말까 고민도 되었지만 콧바람 쐬고 싶어서 같이 움직였어요. 남편 학회가 있는 동안 지하철 타고 다니며 스노기 쫓아다니느라 죽겠네요.


이번에는 밀워키 공항에서 출발을 했어요. 환승을 안하고 바로 보스턴까지 직항으로 가는 항공편이 있더라구요. 2시간만 조금 넘게 비행하면 도착이니 정말 너무 좋았어요.


델타 클럽 Delta Club @ 밀워키 공항


출발 전날, 남편은 공항 주차장 예약하고 가족이 쉴 라운지 알아본다고 늦게 잤다고 하네요. 전날 쌓인 눈을 치우고, 커피를 마시며 밀워키 공항까지 운전해서 왔습니다.




오랫만에 방문한 델타 클럽이에요. 아멕스 플래티늄 카드가 있어서 무료로 입장 가능한데 (본인만) 델타 탑승권이 있어야 이용 가능하기 때문에, 아멕스 플래티늄 카드가 있어도... 해당 공항에 델타 클럽이 있는가? -> 우리는 델타를 타고 가는가? 모두 (예)를 해야 이용할 수 있죠.



들어가서 비행기가 보이는 자리에 짐을 풀었습니다. 스노기는 지난 로스카보스 여행에서 '책에서 본 비행기(사진)'가 '공항에서 본 비행기(실물)'이라는 것을 알았구요. 동네 산책하다보면 비행기가 날아다니는 모습이 보이는데 '비행기나 헬리콥터는 하늘을 날아다닌다'는 사실과 '내가 비행기를 타고 날아간다'는 사실을 연결해서 생각할 수 있게되었습니다. 그래서 로스카보스 여행 후, 한 3주 동안은 비행기에 빠져서 비행기 스티커 북을 보고 또 보고, 날라가는 헬리콥터나 비행기 가르키며 소리치고 했었다죠.


스노기는 공항에 오자 무척이나 고무되었고, 라운지에서 머무는 2시간 내내 거의 비행기를 구경하며 흥분하며 아주 잘 놀았답니다.




스타벅스 커피 머신이 있어서 좋았어요.




음식은 그냥 그랬어요. 보스턴 공항에 내리자마자 바로 델타 클럽이 있어서 구경할겸, 간식 먹을겸 잠깐 보스턴 공항 델타 클럽도 들렸거든요. 먹을 거리가 50%는 더 있더라구요. 밀워키 공항도 작아서인지 음식 종류가 조금 적었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