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시콜콜 미국 이야기/먹방 in 미국

미국 빵집 체인│파네라 브레드 Panera Bread

미국에는 여러 빵집이 있지만.. 일단 우리 동네에 있는 곳들만 생각해보면 기본적으로 모두 맛이 없다 ㅋㅋㅋㅋㅋㅋㅋ


맛이 없는 이유는 1. 너무 달아서 2. 너무 딱딱해서 아주 가끔은 3. 너무 셔서 이 중 하나임.


빵은 항상 부드럽고, 담백하고, 적당히 달았던 한국 빵에 비하면 미국의 빵은 매우 극단적일 뿐이다. 

그래도 잘만 찾아보면 먹을만한 빵들이 많은 곳 중 하나인 파네라 브레드. 스노기가 데이케어 가있는 짧은 시간 동안 노트북 들고 이런저런 작업을 하느라 일주일에 2-3번은 들리는 곳이다. 빵집이긴 한데, 스타벅스 같은 분위기여서 노트북 가지고 와서 커피 마시거나 간단히 식사하며 작업하는 사람들도 많다. 와이파이도 잘 되고 점심 시간 전에는 손님이 별로 없어 나의 애용하는 작업터이다.


[출처 : the Shoppes at Caste Village]


스타벅스와 다른 점은 바로 메인이 요 빵!이 되시겠다.


보기에는 매우 먹음직스럽지만 막상 한입 물어보면 너무 달아서 한 번에 빵을 반개 이상 먹어본 적이 없다... 그나마 좋아하는 빵은 와일드베리스콘 정도. 이것도 2/3 정도만 먹고 더이상 못 먹어 언제나 버리게 된다.


[출처 : 602 Communications]


머핀, 패스츄리, 스콘은 몇 번 실패하고 요즘은 거의 베이글을 먹는다. 매장에서 토스트 해달라고 하면 구워서 갖다주니 좋다 ^^



내가 제일 좋아하는 베이글은 크랜베리월넛! 적당히 달아서 딱이다!


식사류도 사람들이 많이 먹는다. 차도 마실 수 있고, 식사도 가능해서 파네라에서는 동네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만남의 장소이다. 메뉴는 크게 아침메뉴와 일반 메뉴(?)가 있다.



아침메뉴는 수플레라던지.



계란, 치즈, 베이컨 등을 넣은 샌드위치. 음.. 한 번 먹고 다시 먹지는 않는다. 왠지 부담스러워서. 맥모닝 같기도 하고ㅋㅋㅋ


암튼 뭐 그런 것들을 먹을 수 있다.



파네라에서 식사할 때, 가장 많이 주문하게 되는 픽투. 뭐 다 따로 시켜도 되는데 여러종류 먹고 싶으니까. 수프, 샌드위치, 샐러드, 파니니 중에서 먹고 싶은 거 2개 고르면 양을 반씩 담아준다.



이건 내가 오전에 작업하는데, 남편이 와서 아침 먹고 간다고 주문한 샐러드와 튜나 샌드위치.





보통 나는 수프를 먹는다. 왠지 샐러드는 밥 같지 않으니까 ^^ 스프는 대개 짠 편이지만... 나름 먹을만하다. 근데 막 맛있지는 않음.


보통 pick 2 하면 $10이 조금 넘게 나온다. 캐쥬얼한 브런치 레스토랑에 비하면 살짝 저렴하긴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