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기가 무려 17개월이 되어서야 남겨보는 이케아 Ikea 출산용품 후기! 1년 반 정도를 사용했으니 후기를 아주 잘~ 남길 수 있을 것 같다. Sniglar 아기침대는 이웃에게 물려받았고, 시카고까지 운전하고 가서 철망서랍장과 국민 기저귀함을 구입해왔다. 다 지금까지 잘 쓰고 있는 제품들이다.



이 사진은 아기를 기다리며 방을 세팅했던 사진이다. 아마 36주에 찍은 사진이었던 것 같다.


Sniglar 아기침대




하나씩 보면.. 이것이 바로 IKEA에서 가장 저렴한 아기침대. 크립 프레임만 $80이다. 


저렴하기 때문에 나뭇살이 좀 가늘다. 하지만 사용하는데에는 큰 지장이 없다. 아기의 무게는 얼마 안되니까.



처음 집에 왔을 때, 스노기의 모습. 눈도 못뜨는 아기 머리 위로 크립을 달아줬었지. 높이 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아기 일때는 높여서 사용할 수 있어, 엄마의 허리부담이 덜하다.


 


하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아기가 잡고 일어설 수 있게 된다. 그러면 침대 높이를 아래로 낮춰준다.



침대 높이를 아래로 낮추면 아기가 싫어한다ㅋㅋㅋㅋ 갖혀있으니 맨날 꺼내달라고 난동이다.


아기 침대는 아기마다 부모마다 잘 사용하는 집이 있고, 무용지물인 집도 있다. 우리 집 같은 경우는 딱 돌까지 잘 썼다. 돌이 넘어서자 아기도 뭘 아는지 꼭 엄마와 아빠, 그 가운데에서 본인이 잠을 자겠다고 고집을 부려서... 셋이 같이 자고 있다.


Raskog 트롤리, 국민 기저귀함




이것이 바로 국민 기저귀함! 장점이라면 바퀴가 달려있어, 아기를 데리고 왔다갔다하기 좋다는 점이다.


방안에 혼자 있기보다 거실에 나와서 엄마와 함께 생활하기를 좋아했던 스노기를 위해, 이 기저귀함에 모빌을 달고 방에서 거실로, 작은 방에서 큰 방으로 왔다갔다 했었다.


단점이라면 아기가 기기 시작하면 일단 기저귀함의 맨 밑칸을 헤집어놓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그러다가 아기가 조금 크면 맨 밑 칸과 중간 칸을 헤집어 놓는다. 그러다가 조금 크면 기저귀함을 짚고 서려고 하기 때문에 그 때는 완전히 치워버려야 한다. 우리집은 현재 부엌에 놓고 쌀 자루 놓는데 쓰고 있음ㅋㅋ


Algot 철망서랍장




우리집은 붙박이 장이라 장 안에 서랍이 없다. 그래서 작은 아기 옷이나 수건, 천기저귀, 가재손수건, 턱받이 등을 보관하려고 구입한 서랍장이다.


가격이 매우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고, 생각보다 무거워서 안정적이다. 서랍타입을 철망으로 했는데, 워낙 아기옷은 자주 갈아입고 수시로 빠니까 먼지가 쌓일 틈이 없다. 서랍장 위에 로션이나 가습기 등을 올려놓는데, 높이가 높아서 아기가 건들지 못한다.


단점이라면 아기가 서랍을 열고 닫고 안에 있는 옷을 언제나 빼서 휙휙 던진다는 것. 서랍 장금장치를 애초에 달 수 없는 구조니... 아기의 서랍빼기 놀이에 속수무책이다.


그래도 프레임과 서랍을 합쳐서 $63이니 이 정도 쓰면 잘 쓴 것 같다.




이케아 제품 중에서도 저렴한 라인을 썼지만, 아기들이 오래오래 쓰는 것이 아니니 반년~2년 정도 쓰기에는 충분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이케아 광명점은 대중교통으로 방문하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이케아와 바로 옆에 있는 코스트코의 경우

어차피 고객들이 직접 차를 가지고 무거운 물건을 운반해야하기 때문에 대중교통의 제약이 없는 것 같습니다

 


1호선 석수역이나 7호선 철산역에서 노란색 작은 마을버스 1-3번을 타시면

이케아.롯데프리미엄아울렛 앞에서 바로 내리실 수 있습니다.

마을버스타고 약 15분 정도 갔던 것 같습니다.


 

돌아올 때도 이케아 앞에서 동일하게 1-3번 마을버스를 타고 지하철역으로 오시면 됩니다.


 

※광명역은 지하철이 출퇴근 시간에만 운영되고, 배차가 띄엄띄엄 있기 때문에 반드시 확인하시고,

되도록이면 석수역(1호선)이나 철산역(7호선)에서 마을버스를 타세요 ^^

 

 



 

 

이케아의 동선은

쇼룸(Showroom) > 레스토랑&카페 > 홈퍼니싱 액세서리 > 셀프서브&계산 > 스웨덴 푸드 마켓

으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점심을 못먹고 간터라 레스토랑으로 바로 갔습니다 ^^;;;

오후 2시가 넘었는데도 레스토랑에 사람들이 매우 많더라구요...

 


음식값은 정말 싸지만, 줄을 서고 카트와 쟁반을 챙겨 음식을 일일히 픽업하고

자리를 잡고 음료나 커피를 담는 것들은 참 힘들었어요...

 


정말 이케아는 불편함을 파는구나 몸소 느꼈답니다 ㅠㅠ


하지만 사람이 적다면 수월할 것 같네요 ^^

 

 

 



 

 

한 눈에 보아도 상당히 저렴합니다

 

사진의 오른쪽을 보시면 이케아 패밀리의 경우

치크케익 2,900원(일반가 4,900원), 커피 무료(일반가 1,000원)입니다.

 

 



 

 

이케아 패밀리가 아니시라구요?

줄서서 기다리시면서 가입하시셔도 됩니다 ^^


근데 저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인지 핸드폰에 인터넷이 안되더라구요 ㅠㅠ

 

www.ikeafamily.kr/

 

위의 주소로 들어가셔서 이메일 등 간단한 정보만 입력하여 가입가능하구요

음식 계산 시 이메일에 오는 멤버십 카드 그림을 핸드폰에 저장하여 보여주시면 됩니다

 

저는 결국 이케아 내의 인터넷이 원활하지 않아서(사람이 너무 많아)

회원번호를 하나하나 불러서 계산했어요 ^^;;

 

 



 

 

 



 

 

커피나 탄산음료는 계산시 머그컵(커피 1,000원)이나 유리컵(탄산음료 500원)을 주구요

무한리필로 드시면 됩니다

 

커피맛은 개인적으로 괜찮았어요!!

아메리카노와 에스프레소, 2가지 중 선택 가능합니다

 

 



 

 

저의 식사입니다

가든샐러드(1,000원), 김치볶음밥(2,000원)

 

맛은 나쁘지 않았구요~ 가든샐러드는 드레싱 하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실 가격이 저렴한 것은 부정할 수가 없네요!

 

 



 

 

저의 후식입니다 (좀 많이 먹지요? 혼자 다 먹은 거에요 ^^;;;)

커피(무료), 치즈케익(2,900원), 퀴슈(1,000원)

 

퀴슈는 맛이 궁금해서 하나 가져왔는데요~

정말 맛있어요~ 버섯 등 야채도 들어있고ㅎㅎ

 

하트3

 

 

나중에 유명한 이케아의 핫도그를 드실 분들은 식사를 너무 많이 하지 마세요~

 

 

 



 

식사 공간의 중간에 패밀리 스테이션이 있어서

전자레인지, 티슈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밥을 먹고 쇼룸부터 구경에 나섰는데요~

 

이렇게 지하철 노선도 같은 것이 천장에 군데군데 달려있답니다

현재 어디정도를 보고있는지 알려주지요 ^^

 

쇼룸은 사실 빨리 나오려면 중간에 나오시면 되구요

저 순서대로 다 보려면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아무래도 길을 잘 모르는 분들은 다 하나하나 둘러보고 나오게 되겠지요?

 

다 본다는 가정에 쇼룸을 2시간 정도 잡아야 할 것 같아요

 

 



 

 

큰 방에 몇 가지의 가구가 덩그라니 있어 쾌적해보이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일반 집처럼 여러가지 가구들이 오밀조밀 배치되어 있습니다

정말 누군가 살고있는 방에 들어온 것 같더라구요

 

어떻게 가구를 사용하고 배치할 지 생각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너무 피곤해서 홈퍼니싱 액세서리는 휙휙 지나갔습니다

 

다들 저와 비슷한 마음인지 쇼룸보다는 덜 붐비더라구요ㅎㅎ


 



 

1층으로 내려가면 제품을 받고 계산하는 곳이 나옵니다

규모가 정말 크더라구요ㅎㅎ


제품 픽업도 힘들 것 같네요 ㅠㅠ

 

 

유명한 이케아 핫도그 광고판이 저를 반겨주네요~


 




다른 분들도 보통 둘러보는데 3시간 정도 걸리시더라구요

돌고나면 목도 마르고 체력도 딸리고ㅋㅋ

 

정말 저 핫도그 콤보랑(핫도그+탄산음료, 1,000원) 아이스크림(400원) 너무 환상적입니다

 

불편함을 파는 이케아

고객 입장에서 정말 불편하기는 한데요...

 

음식도 그렇고 가구도 그렇고 가격 면에서 큰 매력이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사실 작은 테이블이 9,000원까지 하니까요.

 

다녀오시는 분들은 모두 즐거운 경험되세요 ^^

 



[사진출처 : http://www.ikea.com]

 

오랜 고민 끝에 구입한 이케아(IKEA)의 만달(MANDAL) 침대를 구입하였습니다

사실 워낙 이케아는 1~2년 밖에 못쓴다, 가비지다 이야기를 많이 들었어서..

 

제가 광명 매장에 가서 쇼룸 제품을 본 후, 모델을 골랐구요

먼저 미국에 와있던 신랑이 온라인 주문을 하였지요

 

결코 가격이 저렴하지 않아서.. 신랑이 한동안 궁시렁거렸는데요


 

이케아 제품은 너무 저렴한 것보다는 

중간정도 가격대를 선택하시면 품질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

하지만 가격이 결코 드라마틱하게 싸지는 않다는 사실!

 

개인적으로(남편말고 저만!) 지난 일년 동안 매우 만족스럽게 쓰고 있어서~ 그

 후기를 남겨봅니다

 



[사진출처 : http://www.ikea.com]

 

 

구입상품① 만달(MANDAL) 베드프레임

(구입가 $399(세금 5.5% 미포함)/국내가격 499,000원)

 

만달(MANDAL)은 침대헤드가 프레임에 포함되어있지 않고, 별도로 판매됩니다.

 

예뻐서 구입하고 싶었지만 나무 사이로 먼지가 앉을 것 같아서

청소하기 귀찮으니 헤드는 제외하고 구입했어요ㅎㅎ

 

 



[사진출처 : http://www.ikea.com]

 

구입상품② MORGEDAL 매트릭스 

(구입가 $299(세금 5.5% 미포함)/국내가격 399,000원)

 

제일 딱딱한 것으로 선택했구요(Hard Firm)

스프링보다는 훨씬 편하고 좋더라구요

너무 푹신하지도 않지만...그렇게 많이 딱딱하지 않아요

 




[사진출처 : http://www.ikea.com]

 

구입상품③ GÖKÄRT 매트리스보호패드

(구입가 $20(세금 5.5% 미포함)/국내가격 14,900원)

 

방수기능이 있는 보호패드도 하나 샀어요!

 

 



[사진출처 : http://www.ikea.com]

 

 

구입상품③ RÖLLEKA 메모리폼베개

(구입가 $10*2(특가가격, 세금 5% 미포함)/국내가격 \29,900)

 

배송료를 효율적으로 쓰려고 함께 주문한 베개

 

 

그외, 배송료 $90 나왔어요

 

이케아가 있는 대도시까지 갈 수는 없어서, 온라인으로 주문했어요 ^^


시간만 허락되고,  또 함께 힘을 써줄 사람만 있다면

트럭 렌트하는게 훨~~~~~씬 저렴하더라구요


 

총 $842 지불!

 

 



 

 

신랑 혼자서 슥삭슥삭 작업한 침대!

(제가 한국에 있을 떄라..)

 

힘들긴 하지만 남성 혼자 작업을 할 수는 있더라구요

 

 



 

총 서랍이 4개가 들어갑니다

 



 

매트릭스는 돌돌 말려서 배송되서 펴서 놓고~

 

 



 

서랍도 끼워줍니다

 

 



 

월마트에서 구입한 커버까지 씌워주니 완성되었네요!

 

만달침대는 서랍이 총 4개가 있는데요..

보통 침대를 한쪽 벽면에 붙여서 사용하니 활용이 비효율적이기는 합니다

 

 



 

저희는 만달침대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침대를 방 가운데에 배치를 했구요.. ^^;;;

 

 

 

 

 

 

침대시트는 커텐식으로 늘어뜨리지 않고 안으로 쏙쏙 넣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높이는 낮은 편이구요, 침대라기 보다는 평상위에 올라가서 자는 기분도 드네요ㅎ

 

 

 

 

서랍이 꽤 크기 때문에 좌우로 공간이 침대 반 만큼 필요하답니다

 

방이 좁거나 짐이 많은 분들에게는 비추에요..

아니면 서랍 한쪽을 포기하셔야하구요



그리고 느낌이 뭐랄까..침대라기보다는 평상에 가까운 기분이랍니다ㅎㅎ


 

폼 메트리스를 써서인지.. 4개의 다리가 아니라 전체적으로 받춰줘서인지

삐그덕거리는 소리도 없고, 정말 안정적으로 쓰고 있습니다

 

구입하시는 분들은 서랍을 빼는 공간을 잘 염두하셔서 배치하시면 될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