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어트 계열 중 가장 저렴한 호텔 라인인 스프링힐 스위트(Springhill Suites)를 두번째 이용하게 되었어요

지난번 샴버그(Scharmburg)를 방문했을 때 너무 만족했어서, 이번 여행에도 동일한 브랜드를 선택해보았답니다



사이버 데이 행사를 이용해 메리어트 사이트(http://www.marriott.com/hotels/travel/msysh-springhill-suites-new-orleans-downtown/)에서 예약했는데, 호텔 근처에서 열리는 코믹콘 때문인지 금요일부터 가격이 거의 배로 뛰더라구요

일단 화~목만 예약을 하고, 목~금 하루만 프라이스라인(www.priceline.com)의 익스프레스 딜을 이용하기로 합니다

프라이스라인은 호텔 수는 별로 안되지만, 비딩이나 익스프레스 딜을 잘 활용하면 가격이 저렴해지죠 ^^

그런데 예약하고 보니...이 익스프레스 딜 호텔이 스프링힐 스위트더군요! (익스프레스 딜은 결재 후, 정확한 호텔을 알수 있습니다.)

그래서 5일 내내 이 곳에서 머물게 되었습니다. 애초에 익스프레스 딜로 했으면, 가격도 저렴했을텐데.. 이미 늦었죠 ㅠㅠ


제가 생각하는 스피링힐 스위트 메리어트의 장점은:

무료 조식, 객실 와이파이, 로비의 츄파츕스(이건 지극히 개인적인...;;), 그리고 객실 내 작은 싱크가 있어서 나름 유용하게 썼습니다. 그외 객실에 메모지/펜, 다리미, 드라이어 등이 구비되어 있구요

단점은:

샤워캡x, 면도기x, 슬리퍼x, 목욕가운x, 생수x입니다



고급스럽지는 않지만, 아주 깔끔한 내부



어디서 많이보던 그림과 소파

분명 처음 온 곳인데 너무 익숙한 모습 ㅋㅋㅋ


역시 소파에서 잘수 있도록 여분의 시트, 담요. 베개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방 내부는 참 좁습니다...(땅값 비싼곳이라 그런가)

소파에서 TV보려면 맨 구석에 앉아야만 보입니다



작은 싱크, 커피머신, 전자렌지, 냉장고가 있습니다

테이블이 있고, 역시 화장대는 없군요



퀸사이즈 침대가 있구요, 커튼을 젖히면 벽이 통째로 창이라 밖이 잘 보입니다 (물론 위치상 밖에는 볼건 없고 그냥 길가입니다)



메리어트 계열이면 어디에서도 볼수있는 그 어메니티가 있구요



세면대는 바깥쪽에 문을 열면 변기와 욕조가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객실이 좁기는 했습니다



역시 조식도 처음먹어보지만, 어디서 많이 먹던 맛;;



사진은 없지만, 핫밀(Hot meal)로는 오트죽(?), 스크렘블 에그, 햄(또는 고기 패티)가 나옵니다

아침마다 잉글리쉬 머핀이랑 잘 조합해서 햄버거 만들어 먹습니다



요거트도 먹고 와플도 만들어 먹고, 이래저래 먹어도 메뉴는 정말 한정되있죠

어차피 아침 한끼니까 ^^



주차는 1 박에 $30이라고 하더라구요

저희는 차 렌트한 날은 밤에 그냥 호텔 밖 길에 세워두었어요 (오전 8시-오후 6시는 미터기로 돈을 내야함. 운영시간 외에는 무료)


호텔 위치는 프렌치쿼터까지 걸어가기는 조금 부담스럽습니다

20분 정도 걸어야하는데..여행하면서 왕복으로 40분을 더 걷는다는건...정말 피곤한 일이죠

저희는 첫날과 둘째날은 걸어다니다가 힘들어서 나중에는 1일 패스를 사서, 스트리트카(전차) 타고 다녔어요 ^^

스트리트카 타면 바로 프렌치 마켓까지 갈수 있답니다


또한, 1층에서 컴퓨터와 프린트 사용가능하네요 ^^

땡스기빙이래봤자 미국 내에 방문할 친척도 없공 ㅠㅠ


큰맘 먹고 시카고를 다녀왔어요

첫 일정이 시카고 근처 도시 샴버그(Schamburg)의 이케아(IKEA) 구경이었기 때문에,

시카고보다 가격도 저렴하고, 주차도 무료로 할 수 있는 샴버그 쪽에서 하룻밤 자기로 하였어요


샴버그에서 이케아 구경도 하고, 유스만다린(Yu's Mandarin)에서 짜장면도 먹었죠ㅎㅎ





저희가 이용한 숙소는 메리어트 계열사 중 가장 저렴한ㅎㅎ 스프링힐 스위트(Springhill Suites)였어요

위치는 이케아(IKEA)와 우드필드 몰(Woodfield Mall)에 매우 근접합니다

주(State)/시(City) 세금을 모두 포함하여 1박에 $79.74였어요


결제는 메리어트 홈페이지(www.marriott.com)에서 하였는데요

이번 건은 홈페이지가 호텔스닷컴(hotels.com)보다 더 저렴하였습니다

프라이스라인(www.priceline.com/)에서 Express deal이라던지 찾아보시면 더 저렴한 것 같습니다


가격 대비해서, 서비스나 시설이 체인답게 비교적 만족스러웠답니다

특히 객실 내 와이파이, 조식, 주차가 무료라는 점이 참 매력적이더라구요 ^^




로비에는 커피와 차(녹차/홍차/핫초코)가 제공되구요

프론트데스크에는 아이들을 위해 츄파츕스도 있더라구요 ^^


호텔에서 만난 아이들은 모두 한결같이 들떠있었고 정말 행복해보이더라구요

모두 이 핫초코와 츄파츕스, 조식으로 나오는 와플, 수영장 덕분인 것 같았어요





그럼 객실 문을 열어볼까요?

스튜디오(원룸) 같은 구조네요




욕실 옆으로는 옷장이 있는데요

옷걸이, 다리미와 다리미 판도 있습니다

하지만, 욕실가운, 슬리퍼는 없습니다





휑하지만 널찍하고 깔끔한 욕실

기본적으로 수건은 충분히 제공됩니다 ^^





메리어트 계열 호텔에는 항상있는 저 욕실용품(Amenities)

헤어드라이기, 수건, 휴지, 샴푸/비누는 준비되어 있지만

샤워캡, 빗, 면도기 이런 건 없습니





간단히 조리할 수 있는 공간인데요

싱크, 전자렌지, 커피포트, 소형 냉장고가 있습니다

단, 생수는 없습니다



저희는 킹침대 1개 방(최대 수용 3인)에서 묵었는데,

같은 가격에 킹침대 2개 방(최대수용 5인)이 있습니다.


하우스키핑으로 열려져 있는 방을 보니 크기는 같고, 침대만 2개더라구요

좁긴 한데, 식구들이 많으면 또 나름대로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책상과 의자가 마음에 듭니다

이곳에서 노트북으로 할일도 할 수 있구요ㅎㅎ


단점은 화장대가 없습니다 ㅠㅠ





소파는 안에 펼치면 한 사람이 잘 수 있습니다

여분의 침구가 있는데 (배게 하나, 시트 한 장, 담요 한 장)

조금 불편할 것 같습니다





조식 또한 어느 스프링힐 스위트(Springhill Suites)를 가나 비슷한 것 같습니다

빵 종류 6가지, 시리얼 4가지, 흰우유, 요거트, 과일(오렌지, 바나나 등), 차, 와플이 있구요

따뜻한 메뉴로는 오트밀죽, 고기패티, 스크렘볼 에그 정도가 있어요




저도 와플 먹어봤는데.. 괜찮더라구요 (어차피 시럽맛!)

그릇은 모두 일회용입니다


가족 단위로 여행시, 매우 가성비가 좋은 숙소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조식에 플라스틱 수저 포크를 쓴다던지.. 욕실에 샤워캡이나 샤워가운이 없다던지..

원가절감의 모습도 보이기는 합니다만..


호텔 체인이기에 일정 수준의 시설과 서비스는 보장되는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