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집밥 백선생 3 LA편에서 맥모닝 먹는 이야기가 나왔어요 ㅎㅎ 저도 처음 미국와서 맥도날드에서 주문할 때 말이죠, 똑같은 맥도날드인데 한국과는 조금 다른 점도 있고 그보다는 영어 울렁증도 있고 해서 참 어리버리 했던 기억이 나요.


로드트립을 갈 때, 남편과 저는 항상 이른 아침 맥모닝을 먹으며 여행을 시작한답니다. 드라이브 스루로 빨리 음식을 받을 수 있구요. 또 가격도 저렴하고, 커피도 포함되어 있으니 졸린 아침을 깨워주기 딱이죠. 그래서인지 집밥 백선생에서 미국 맥도날드 이야기가 나와서 참 반가웠어요.



집밥 백선생 방송 화면이에요. 한국과는 다르게 미국은 드라이브 스루가 있어요. (대신 맥 딜리버리는 없음.) 아침에는 출근 하는 사람들로 드라이브 스루는 쉴 틈없이 차들이 들어섭니다. 다들 맥모닝 먹으면서 출근~



대면하는 것이 아니라 스피커 폰에 대고 메뉴를 말합니다. 여기서 주의하셔야할 것은 아침에는 온리 맥모닝 메뉴만 판매한다는거예요. 그러니까 아침에 후렌치후라이나 빅맥 이런거 주문하면 안되요. 


한번 남편이 빅맥 달라고 했었는데, 점원이 못알아듣고 자꾸 '뭐 달라고?' 하더라구요. 빅맥, 빅맥 하니까 일단 오케이 하길래 알아들은줄 알고 픽업 장소로 가보니까 파워에이드를 주더라구요ㅋㅋ 나름대로 아침에 파는 것중 빅백이랑 제일 발음 비슷한걸 찾아서 준 것 같아요 ^^;;;



제가 요 장면을 보고 맥그리들McGriddles을  꼭 먹고야 말겠어~ 하며 몇 주를 벼르고 별렀답니다ㅋㅋ 한국에서는 판매하지 않는 맥모닝 메뉴라고 하더라구요.



드디어 로드트립을 떠나는 날! 고속도로를 타고 움직이다가 눈에 띄는 아무 맥도날드 매장에 들어가 아침을 먹었어요. 드라이브 스루는 언제나 차량이 많네요.



아기도 있고해서 매장에서 먹었어요. 한국과 마찬가지로 단품이나 세트 meal이나 가격은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한국에서는 맥모닝 번이 잉글리시 머핀만 주었는데요. 미국에서는 잉글리시 머핀/비스킷/맥그리들 McGriddles 세가지가 있습니다. 맥그리들은 팬케익 반죽을 구운거구요. 백선생님이 설명해준대로 메이플 시럽이 발라져 있습니다. 계란, 베이컨, 치즈, 소시지, 핫케익... 정말 아메리칸 브렉퍼스트를 하나로 합쳐놨네요.


(저는 소시지를 싫어하는 관계로 소세지 들어간 8번이 아니라 베이컨&치즈 했어요ㅋㅋㅋ)


한국 맥모닝과 다른 또 하나의 차이는 계란입니다. 한국은 계란이 흰자 노른자 따로 보이게 후라이를 해주는데요. 여기는 네모나게 지단처럼 부쳐줍니다.



이건 지난 달, 시카고 가는 날 아침에 먹은 베이컨 맥모닝이에요.



비스킷은 옛날 파파이스에서 딸기쨈 발라 먹었던 그 비스킷. 나이 먹어 먹으니 왜이렇게 느끼하던지ㅋㅋㅋㅋ


맥도날드는 나라마다 조금씩 메뉴가 달라서 다른 나라 여행할 때, 들려볼만한 것 같아요. 근데 저는 요즘 정말 한국에서 먹던 상하이스파이스치킨버거 너무 그리워요~ 이 메뉴는 전 세계에 팔았으면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