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마지막 날 일정을 포스팅하게 되네요. 원래 마지막 날은 특별한 계획을 세우지 않았고, 상황을 보아서 소화하지 못한 일정을 하거나 아니면 사우스 포인트에 다녀오던지 할 생각이었어요. 저녁에는 와이콜로아 빌리지에서 훌라 공연을 보고 코나 공항에서 나가는 식으로요. 그런데 도저히 사우스 포인트 South Point와 푸날루 블랙샌드 Punalu'u Black Sand Beach를 찍고 다시 올라올 자신이 없더라구요. 비록 운전은 남편이 다 했지만 체력이 부담되서요.


그래서 정말 전날 밤에 아주 열심히 서칭을 하며 마지막 날의 일정을 짜게 되었답니다. 마지막 날의 일정은 바로 폴룰루 밸리 Pololu Valley! 영화 쥬라기 공원의 촬영지이기도 한 곳이구요. 와이피오 밸리 Waipio Valley 근처기 때문에 묶어서 일정을 짜도 좋을 것 같아요. 폴룰루 밸리의 장점은 사륜 구동차가 없어도 걸어서 아래로 내려갈 수 있다는 점이었어요. 와이피오 협곡을 전망대에서만 보았어서 아쉬움이 남았는데, 폴롤루 밸리에서 한을 풀었어요. 저희는 포케를 테이크 아웃해서 아예 물이랑 간식이랑 돗자리 챙겨서 폴룰루 밸리에서 피크닉을 할 생각으로 준비를 해갔답니다.



단점이라면 트레킹을 좀 해야합니다. 안에 화장실도 없구요. 그래도 참 아름다운 곳이었고, 저는 제일 좋았던 곳 중 하나였어요.



요 나무 지팡이가 올라올 때 참 힘이되었답니다 ^^ 신발은 꼭 편한 운동화를 신고 가세요.



어느 곳에서 바라보아도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정말 쥬라기 공원을 촬영할만한 곳 같아요. 이 곳에서 바라보는 비치도 참 예뻤구요. 돗자리 깔고 피크닉 하며 여유있는 시간을 잠시 보내고 다시 힘겹게 땀 뻘뻘 흘리며 올라왔답니다 ㅎㅎ






코나에서 폴롤루 계곡으로 가는 길에 아주 작은 마을인 카파아우 Kapaau를 지나게 됩니다. 저희는 돌아올 때 잠시 들려 작은 카페에서 코나 커피도 한잔 마시며 잠시 쉬었다 왔어요.


[출처 : Wikipedia]


이 곳에서는 하와이 대부분 섬을 정복하고 1810년 하와이 왕국을 세운 카메하메하 1세 King Kamehameha의 오리지널 동상을 볼 수 있습니다. 뭐 그게 다에요ㅎㅎ

하와이 여행기가 거의 마무리되어가네요. 전날 볼케이노 국립공원에서 엄청 걷기도 하고, 또 코나까지 밤늦게 운전해서 오고... 다음날은 아주 느긋하게 하루를 시작하였습니다. 호텔에서 조식먹고 숙소에서 쉬다가 푸호누아 오 호나우나오 국립공원 Pu'uhonua o Hōnaunau National Historical Park로 향했습니다. 코나 시내에서 많이 멀지 않은 곳이었어요. 


푸호누아 오 호나우나오는 아주 작은 규모의 국립공원으로 1시간 반 정도 잡으시면 충분히 둘러볼 수 있구요. 저는 임산부이기도 하고 배가 땡겨서 쉬엄쉬엄 다니느라 다른 일정을 넣지 못했어요. 체력이 되는 일반 분들은 하루 동안 푸호누아 들렸다가 사우스포인트 내려가도 가능한 일정이 될 것 같아요.


푸호누아 오 호나우나오 국립공원 Pu'uhonua o Hōnaunau National Historical Park


화산국립공원과 비교하면 정말 아주 작은 규모의 국립공원이랍니다. 이 곳은 옛날 전쟁에서 진 폴리네시아인들을 위한 피난처랍니다. 여기까지 수영해서 알아서 살아서만 온다면 보호를 받다가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었지요. 물론 여기까지 살아서 온다면 말이죠ㅎㅎ


당시 폴리네시안들의 생활을 엿볼수 있는데요. 저는 한국의 민속촌 같은 곳을 기대했는데 볼 것이 많이 없었어요. 오히려 이곳의 비치에서 수영하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ㅎㅎ 사우스 포인트 South Point 가는 길에 잠시 들리셔도 좋고, 비치를 즐기는 것도 좋은 곳입니다. 입장료는 차 1대당 $5입니다. 레인저 프로그램이 있기는 한데 별로 재미있는 건 아니었습니다.



폴리네시안들이 즐겼던 게임. 방법은 레인저에게 물어보라고 하네요. 그냥 사진만 찰칵.



참 예쁜 국립공원이었어요.


코나 커피농장 그린웰 Greenwell


코나 커피는 세계 3대 커피 중 하나이지요. 호텔에서도 코나 커피를 마실 수 있는데, 보통 코나 커피가 10% 들어간 블렌드... 남편은 차라리 넣지나 말지 이러더라구요ㅋㅋ 100% 코나 커피를 맛보기 위해 국립공원을 갔다가 커피농장 한군데를 들려보기로 했습니다. UCC 등 여러 커피 농장이 있는데, 아무곳이나 한군데 들리시면 될 것 같아요.



커피를 시음할 수가 있구요.



커피를 살수 있도록 물건도 진열되어 있습니다. 이 곳에서 사면 저렴하다고 하네요. 하지만 우리는 생두를 사서 갈아서 내려먹을만큼 커피를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 패스.



커피에 대해 배우기도 할겸 투어에 참여하였습니다. 투어는 그린웰의 여사장님이 하셨는데요. 본인이 유통하는 커피에 대해 매우 큰 자부심을 가지고 계신 분이었습니다. 까다로운 커피빈의 품질관리라던지, 왜 코나 커피의 가격이 비싼지 수확 과정 등을 예를 들어 설명해주셨어요. 



커피 농장을 둘러보며 과정별로 이것저것 설명해주었구요. 생각보다 투어가 길었답니다. 투어와 시음 포함해서 1~2시간 정도 시간을 잡고 가시면 될 것 같아요.


저희는 이 정도에서 이날의 투어를 마무리하고, 호텔에서 수영하며 남은 오후를 보냈답니다 ^^ 체력이 되었으면 더 남쪽으로 내려갔을텐데 아쉬움이 남기는 하네요. 하지만 무사히 집까지 돌아가는 게 목표니까 쉬엄쉬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