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날은 나이아가라 폭포를 중심으로 여행을 했고, 둘째 날은 차를 타고 나이아가라 폴스 Niagara Falls에서 약 30분 정도 떨어진 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 Niagara on the lake라는 마을을 찾았습니다. 차량이 있는 분들은 잠시 들리셔도 좋을 것 같아요. 마을도 아기자기하게 예쁘고, 근처에 와이너리 Winery도 많으니 잠시 들려 포도밭에서 사진도 찍을 수 있고 말이에요. 저는 이날 캐나다에 사는 동생을 만나서 함께 시간을 보냈는데요 ^^ 동생 덕분에 이곳저곳 둘러보게 되었답니다.



[출처 : www.niagaraonthelake.com]

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의 모습입니다. 예쁘고 아기자기한 모습이 유럽의 작은 마을 같습니다. 나이아가라와는 완전 다른 분위기니, 잠시 둘러보며 소품 가게도 구경하면 좋은 것 같아요.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둘러보는 건 1시간 정도 걸릴 것 같아요. 우리는 한 5분 둘러봤지만요ㅋㅋ



만남의 장소, 랜드마크 격인 시계탑 Memorial Clock Tower이에요. 


이건 동생을 만나기 전 쉬면서 먹은 도너츠예요. 캐나다의 국민 브랜드 팀 홀튼 Tim Hortons의 도너츠와 아이스 캡 Iced Capp (아이스드 카푸치노의 줄임말)이랍니다. 미국에는 없으니까 캐나다가면 꼭 먹어봐야지 벼르고 있었어요ㅎㅎ

아이스 캡은 더위사냥 맛 슬러쉬같았고, 도너츠는 음... 저는 던킨도너츠나 크리스피 크림보다 맛있었어요 ^^ 종류도 다양하고 빵도 부드러웠답니다! 종류가 많아 점원에게 추천해달라고 해서 골고루 주문한 도너츠들입니다. 사실 미국도 도너츠 가격이 엄청 싼데요, 이곳도 정말 저렴했어요. 하프 더즌 (6개)에 $4 였어요~!!!! (싸다고 자꾸 먹으면 살찜)



동생과 함께 간 곳은 바로 세계에서 제일 작은 교회 Living Water Wayside Chapel이었습니다. 



네, 이게 다에요. 창문이 열리지 않고, 냉난방 시설도 없어서 내부는 그야말로 온실수준ㅎㅎ 한 5명 정도 앉을 수 있는 크기네요. 오른쪽 방명록 노트도 있는데, 많은 한국분들이 남긴 글들이 있더라구요. 여기서 결혼 사진 찍으면 너무 예쁠 것 같아요!



온타리오 호 Lake Ontario에 위치한 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에는 100여개의 와이너리 Winery가 있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이 와이너리들이 평준화되어 어느 곳을 방문하나 비슷하다고 하네요. 그래서 저희는 눈에 보이는 와이너리에 방문하였습니다.



와이너리를 참 예쁘게 꾸며놓았습니다. 이곳에서 투어를 할수도 있고, 와인 시음을 할수도 있구요. (물론 모두 유료!) 


저희는 투어는 하지 않고, 대신 와인을 구입해서 먹어보았습니다. 디저트 와인인 얼음 포도주 Ice Wine을 마셨는데요. 포도가 언 상태로 따서 포도주를 만든 것입니다. 이때 당분은 얼지 않고 물만 얼기 때문에, 얼음을 녹이지 않고 과즙만 잘 눌러 짜내면, 보통의 과즙보다 당도가 높은 과즙을 얻게되고, 매우 단 포도주를 얻게 되는 것이죠. (참고 : 위키피디아) 실제로 마셔보니 당도가 높아 알콜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고, 정말 상콤했답니다 ^ㅂ^!



주변에는 참 포도밭이 많았습니다. 이곳에서 사진도 찍고... 참 즐거운 시간이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