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블로거들이 유튜브로 전향하고 있어요. 블로그를 안하던 분들이 바로 유튜브로 개인 채널을 시작하는 경우도 많구요 ^^ 제가 블로그를 시작할 때만해도 유튜브 하는 사람들 거의없었거든요. 그때는 블로그에 애드센스 다는게 너무 힘들어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애드센스 승인을 받았었답니다. 지금은 꿈도 못꿀 일이지요. 그럼 이제 유튜브를 해야하는 이유를 볼까요?




1. 수익은 유튜브가 유리함

블로그가 솔직히 돈이 되지 않는 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눈치를 채고 있는 상황에서, 유명 크리에이터들이 매출 몇 억! 이런 기사가 떠서 몰리는 것 같구요. 


2. 유튜브로 검색하는 시대 도래

네이버의 검색이 정말 @#ㄲ@#@ 같아서 정확한 검색이 안되는데, 유튜브는 내가 원하는 정보를 광고 홍수, 무상 지원받은 리뷰 홍수인 네이버보다 더 정확한 검색 결과를 보여줘서 인 것 같구요.


네이버는 네이버 안의 블로그나 카페 글을 검색에 우선시하기 때문에, 오히려 정확하고 질 좋은 정보를 찾는 사람들을 놓치는 것 같아요. 저도 언젠가부터 구글이랑 유튜브에 먼저 검색해봅니다.


3. 4G/5G 등장으로 영상을 보는데 무리가 없음

젊은 세대일 수록, 텍스트보다는 영상에 익숙해지다보니 정보를 영상으로 찾게 되는 것 같아요.


그럼, 제가 구독자를 100명 돌파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몇 개 소소한 채널이 있는데, 딱 한 개만 열심히 한 덕인지 100명이 넘었더라구요.


유튜브는 구독자 수에 따라 크리에이터 등급이 나뉩니다.


1-천명 : 그래파이트

- 만명 : 오팔

- 10만명 : 브론즈

- 100만명 : 실버

- 1000만명 : 다이아


구독자수가 1명이나, 100명이 되나 일단 최 하위 등급인 것은 매한가지! 그래도 구독자수가 1-2자리 수인것과 3자리수 인 것이 다르겠죠?


구독자 100명까지 걸린 시간

정말 열심히 했는데 (1주일에 2-5개 업로드) 2달이 좀 안되게 걸리더군요. 동일하게 영상을 올린다는 전제하에 유튜브 구독자 증가는 가속도가 붙습니다. 처음 28일 동안은 60명, 그 다음 28일 동안은 80명, 그 다음 28일 동안은 120명, 그 다음 28일 동안은 140명.. 이런 식으로 구독자 증가하는데 속도가 붙습니다.


구독자 100명되면 받는 혜택

같은 그래파이트 레벨이지만 100명 넘으면 혜택이 있긴 있어요.

- 맞춤 URL

처음 유튜브 만들면 주소가 엄청 길어요. 100명 넘어야 youtube.com/*** 이렇게 깔끔한 주소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핸드폰 실시간 스트리밍 가능


일단, 천 명은 넘어야 광고도 달고, 유튜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답니다 ^^ 소소한 유튜버들 화이팅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