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목 : 네이트 더 그레이트(Nate the Great)
  • 작가 :   Marjorie Weinman Sharmat
  • 출판년도 : 1972년
  • 리딩레벨(RL) : 1.5
  • 권수 : 26권
  • 의견 : 영어 원서를 처음 도전하는 사람들은 이 시리즈를 모두 읽기를 추천해요! 이보다 더 쉽고 스토리가 탄탄한 책이 또 있을까 싶네요.

 


  

네이트 더 그레이트(Nate the Great)는

폴란드 작가인  Marjorie Weinman Sharmat가

1972년부터 쓰기 시작한 아주 유명한 시리즈.

 

 

꼬마탐정 네이트(Nate)가 친구들 주위에서 일어나는 작은 사건들을

해결해나가는 에피소드랍니다.

 

 

[사진 출처 : Random House]

 

 

리딩레벨(RL)은 1.5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초등학생이 읽어도 좋고

(원래 초등학생 대상 동화책)

기본 스토리 외에도 각 책마다 레시피나 농담 등을 담은

'Extra - Fun Activities'가 있기 때문에 

성인이 영어 공부를 위해 읽어도 괜찮답니다.

 

 


 

 고독하게 팬케익을 먹으며 엄청 폼잡는 네이트 탐정님...

사건이 풀리지 않을 때는 팬케익을 먹으며 고뇌에 빠진답니다

 

 


하지만 충성된 심복, 개 슬러지(Sludge)와 함께 하기 때문에

외롭지 않은 네이트 탐정님~

 


 

이 책이 처음 원서를 읽기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이유는

 

이렇게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그림으로 다 보여주기 때문에

그림을 보며 글을 읽으면 이해가 매우 쉽다는 것이에요!!

 

 


 몇명의 캐릭터만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며

이들 캐릭터의 캐릭터 또한 매우 분명하기 때문에 이해가 쉽습니다.

 

26권이나 되는 시리즈이지만

등장인물은 주인공 제외하고 6명 정도 뿐이랍니다.

 

 

<주인공 친구들>

애니(Annie)— 무서운 개 팡(Fang)의 주인

올리버(Oliver)—페스트(Pest)라 불리우는 귀찮은 친구

로자몬드(Rosamond)—5마리의 고양이의 주인. 매우 낯선(strange) 캐릭터

(Super Duper Hex, Super Hex, Big Hex, Plain Hex, and Little Hex)

에즈메랄다(Esmeralda)—똑똑한 친구

핀리(Finley) & 핍(Pip)—가끔 나타나는 방해꾼 정도

 

 

 

물론 성인들이 보기에는 조금 유치할 수 있지만

원서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시작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


 

  • 제목 : 프린세스 다이어리(Princess Diaries)
  • 작가 :  메그 캐봇(Meg Cabot)
  • 출판년도 : 2000년
  • 시리즈 : 총 10권
  • 의견 : 청소년물로는 리딩 난이도가 낮은 편. (해리포터보다도 쉬울 듯 하다. 현실 세계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이해가 쉽다.)



평범한 나에게 누군가 어느날 찾아와 하는 말

'사실 너는 공주였어.'

누구나 한번쯤은 상상할 수 있는 이야기이지요?

 

이 상상을 소설로 한

프린세스 다이어리(Princess Diaries) 시리즈

 

미국 맨하탄에 살고있는 평범한 여학생이 어느날 갑자기 공주가 됩니다

 


여고생이 적은 일기 형식의 소설로 난이도는 무난한 편입니다

유치하기는 하지만 하이틴 소설이기 때문에 재미있게 읽을 수 있구요

 

그린피스(Greenpeace), 미녀와 야수, 플라자 호텔 등

평소에 접할 수 있는 소재가 많이 나와 몰입이 용이합니다

 


 

 

메그 캐봇(Meg Cabot)의 이 소설은 2000년에 1권이 발간,

총 10권까지 출판되었습니다

 

한국에도 번역 출판물이 있으며,

 영화까지 만들어졌지요!

 

 


 

영화에는 앤 헤서웨이와

사운드 오브 뮤직의 쥴리 앤드루스가 출연!!

 

2001년에 프린세스 다이어리, 2004년에 2편이 나왔습니다

 

 

사실 스토리와 캐릭터는 소설과 많이 다릅니다

(특히 2편은 완전히 다름)

 

영화의 장면은 내용 이해를 위해서만 사용합니다 ^^


 

단짝친구 릴리(Lilly)와 맨하탄에서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미아(Mia)

 

어느날, 숨겨진 아빠의 정체가 밝혀지고

자신이 유럽 제노비아(Genovia) 공주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된다.

 


제노비아(Genovia)의 국기

 

 

제노비아는 가상의 유럽국가로,

 프랑스와 이탈리아 중간에 위치한 것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제가 공주라구요? 맙소사!

  


 

공주로써 훈련도 받아야되고

로맨스도 챙겨야하는 미아(Mia)의 일기 내용이 바로 소설입니다

 


 

미아의 단짝친구 릴리(Lilly)입니다

똑똑하고 사회적 문제에 관심이 많은 친구이지만 아주 독특하지요

 

 


 

'릴리가 말해요(Lilly Tells It Like It is)'라는 TV쇼를 진행한답니다

물론 미아(Mia)가 게스트로 참여하기도 하구요.

 

시리즈의 끝에 가면 이 쇼가 한국에서 인기가 많은 것으로 나옵니다

 

 


 

남자주인공은 릴리의 오빠, 마이클(Michael)입니다

 

잘생기고, 똑똑하고, 성격좋고, 노래도 만들고, 컴퓨터까지 잘 다루는 그는

콜럼비아 대학에 입학합니다.

 

크랙헤드(Crackhead)라는 웹진을 운영하기도 하고,

스키너 박스(Skinner Box)라는 밴드를 시작하기도 하구요

 

취미 수준까지 완전 엄친아네요...

 


 

하지만 공주와 데이트하는 것보다 인류발전에 이바지 하고 싶다며

심장수술을 위한 로봇팔 개발을 위해 일본으로 떠나고 맙니다

 

 

  

백만장자가 되어 뉴욕에 돌아온 마이클은

대기자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미아의 아버지에게 

정치적으로 힘을 실어주고자

제노비아에 로봇팔을 기증하게 되구요

 

미아는 자신이 여전히 마이클을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지요

결국은 둘이 해피엔딩~

 

 

 

사실 미아의 할머니의 경우 영화에서는 투톱으로 주연이지만

소설에서는 비중과 성격이 조금 다릅니다

 

물론 영화에서의 할머니가 더 좋지만요 ^^

 

 

 

내용은 사실 유치합니다만

재미있게 영어공부를 위해 읽을 만한 소설 같습니다

 

특히 여성분들, 소녀감성인 분들께 강추해요!!!

 


  • 제목 : 샬롯의 거미줄(Charlotte's Web)
  • 작가 :   E. B. White
  • 출판년도 : 1952년
  • 연령 : 전연령(All Ages)
  • 의견 : 흥미로운 이야기로 책에 몰입이 용이함. 어려운 단어는 주인공인 아기돼지 윌버(Wilbur)가 샬롯(Sharlotte)에게 물어보고 다시 쉬운 단어로 바꾸어 설명해주어 어렵지 않은 편.

 

샬롯의 거미줄(Charlotte's Web)은 국내 외국도서 분야에서

꾸준히 상위 랭킹을 유지하고 있는 아동문학입니다

 

스튜어트 리틀의 작가인 E. B. White의 작품으로 1952년 출판되었습니다

 

꽤 오래전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현재 읽어도 아주 재미있답니다

아무래도 시대흐름에 둔감한 동물과 농장 이야기이니까요 ^^

 

어른들이 읽어도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는 아동문학 작품입니다

삽화도 많고 양도 많지 않아(184페이지) 원서 읽기에 도전할만합니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햄과 소세지가 되고 싶지 않은

아기돼지 윌버(Wibur)의 목숨이 걸린 이야기!!

 

 애니메이션, 영화, 뮤지컬, 게임으로도 제작되었습니다

 


 애니메이션, 샬롯의 거미줄(Charlotte's Web), 1973년

  

 

애니메이션, 샬롯의 거미줄(Charlotte's Web) 2 -윌버의 대모험, 2003년

  

 

 

영화, 샬롯의 거미줄(Charlotte's Web), 2006년



 삽화가 꽤 자주 나오기 때문에 영어로 읽으면서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책입니다


단, 삽화 속 동물들이 전혀 안귀엽고 때로는 

disgusting 하게 묘사된 것이 안타깝습니다


사실 등장동물들이 돼지, 거미, 쥐 등 귀엽지는 않은 동물들인데 

너무 사실적으로 그려놓았거든요..

 

 


 스토리의 시작부터 매우 잘 쓰여진 

아동문학이라는 것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내용의 시작은 이렇습니다. 

인공인 초딩 펀(Fern)의 집에 아기돼지들이 태어났는데요.

이런! 그중 한마리가 너무 작네요. 아빠가 제일 작은 돼지를 죽이려합니다.

 

펀(Fern) : 찔찔이라고 죽이는 게 어디있어요? 내가 우유도 주고 키울꺼에요!


 

펀(Fern)은 돼지의 이름을 윌버(Wilbur)라 지어주고 

자신이 아기때 사용하던 젖병도 물리고

 

 

장난감 유모차에 돼지 윌버(Wilber)룰 태우기도 합니다


 

어느새 자라버린 윌버(Wilbur)를 집에 둘 수가 없어

건너편에 사는 주커맨(Zuckerman) 삼촌의 농장에 윌버(Wilbur)를 보냅니다

 


 행복하던 윌버(Wilbur)에게 다시한번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웁니다

바로 크리스마스가 되면 햄과 소세지가 되야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거죠

  

 

아주 사실적으로 생겼지만 이름은 참 우아한 거미, 샬롯(Charlottee)과

 


Disgusting한 존재 그 자체인 쥐, 템플턴(Templeton)이

윌버(Wilbur)의 목숨을 구하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집니다


 

멋진(Terrific)한 돼지(Wilbur)의 이야기!

한 번 읽어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