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참 시민들을 위한 무료 행사가 많습니다. 그 중 하나가 야외에서 펼쳐지는 오케스트라 공연인 것 같습니다. 제가 사는 동네에도 여름마다 주청사 앞에서 오케스트라 공연이 열린답니다. 지난 주말 시카고에 놀러간 김에 시카고에서의 공연은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고... 겸사겸사 밀레니엄 파크에서 진행된 오케스트라 공연을 보러가게 되었답니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의 공연장에서는 여름에 시민들을 위해 무료로 열리는 많은 행사가 있답니다. 여름에 시카고를 방문하는 분들은 한번 일정을 확인하셔서 현지인처럼 즐겨보시는 것을 추천해요! 오케스트라 외에도 다양한 공연이 있답니다. (일정 : http://www.cityofchicago.org/city/en/depts/dca/supp_info/millennium_park_-upcomingevents.html)



투어를 마치고, 야외용 접이식 의자를 하나씩 메고 밀레니엄 파크로 갔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대로 많은 사람들이 돗자리나 야외 의자를 가지고 와서 편하게 둘러앉아 있습니다. 야외용 의자의 경우, 한국에서는 낚시나 캠핑 좋아하는 사람들만 갖춰놓는다고 생각했었는데요. 미국에서는 캠핑 외에도 불꽃놀이를 보러가거나, 이렇게 야외 음악회를 오거나 할때 많이 챙겨오는 필수품입니다. 최근에 저희도 하나씩 장만하였지요 ^^



사실 사진으로 보셔도 알겠지만... 사람들은 음악을 들으러 온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음악은 BGM일뿐... 피크닉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되요. 피크닉 용 미니 테이블에 샐러드, 과일, 치킨, 샌드위치, 와인, 크래커 등... 제대로 저녁 식사를 합니다. 이 곳에서는 플라스틱 와인잔도 많이 보입니다. 아이스박스까지 한 살림 챙겨와 저녁을 먹는 거지요.



배부르게 식사를 하고, 음악회가 중간쯤으로 가면 슬슬 취침모드에 돌입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음악이야 집중해서 안들으면 어떤가요. 잔디밭 위에서 평화로운 음악소리가 들리고, 뜨겁지 않은 햇살이 비치고~ 그 자체가 좋은 거죠!



공연의 일부분을 동영상으로 담아보았습니다. 항상 시카고만 가면 돌진하듯이 관광을 하고 다녔는데, 모처럼 편안하고 활기찬 분위기를 느꼈던 것 같아요.



콘서트가 거의 끝날 때 쯤에 보이는 야경. 참 아름답죠?



시카고의 야경은 참 아름다워요. 콘서트를 보며 지쳤던 몸과 마음을 회복하고 힘내서 숙소로 돌아갔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누고, 간식도 먹다보니 클래식 음악이지만 지루하지 않게 즐길 수 있었어요. (역시 클래식은 졸린듯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