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일리노이 주 스프링필드 여행의 목적은 두가지였습니다. 하나는 스프링필드의 자랑, 링컨 관련 장소를 방문하는 것이었구요. (관련글 : 스프링필드 여행기 4- 링컨 생가) 다른 하나는 미국의 유명 건축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Frank Lloyd Wright의 건축물인 다나-토마스 하우스Dona-Thomas House를 보는 것이었습니다. 시카고에 있는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생가(관련글 : 건축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생가 및 스튜디오 투어)와 위스콘신 주 매디슨의 모노나 테라스(관련글 : 모노나 테라스 Monona Terrace 투어)를 투어하며, 이 천재 건축가의 매력에 푹 빠졌기 때문이지요.



도나-토마스 하우스Dona-Thomas House

홈페이지 : http://www.dana-thomas.org/

투어 시간 : 매일, 투어 시작시간은 매우 다양 (마지막 투어는 3:45 P.M.)

비용 : 무료 (도네이션을 받음)




건물 안으로 들어서니 정말 예쁜 가든과 건물이 눈에 확~ 들어옵니다.


이 건물은 1902년 수잔 로렌스 다나 for Susan Lawrence Dana라는 스프링필드 사교계의 여왕(?) 여인을 위해 지어진 집입니다. 내부 사진을 찍지 못해 아쉽지만 의뢰인에 맞는 맞춤 집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연주자들이 음악을 연주할 수 있는 공간이 3개나 되고, 지하에는 당구, 볼링을 칠 수 있는 공간도 있고, 손님의 옷을 보관하는 공간도 별도로 있답니다. 





이 사진은 밖에서 찍은 건데요, 집 안으로 들어가서 가든을 통해 왼쪽에 보이는 마굿간 건물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마굿간이었던 건물을 비지터Visitor 센터와 기념품 가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념품 가게도 둘러보고, 화장실도 다녀오고 쉬다보니 어느덧 투어시간이 되더라구요. 비용은 무료이고, 도네이션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미디어 룸에서 짧은 동영상을 보고 건물 투어를 시작합니다.





사람이 많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투어가 시작되었습니다. 건물에서 일본풍의 분위기가 느껴지지요? 지붕의 처마끝이 올라간 것은 일본 건축 양식에서 따온 것입니다.




또 다른 특징은 지붕 밑의 건축 외장재인데요. 바로 석고를 사용하였습니다. 석고는 사실 건축에서 외벽 마감으로 잘 쓰지 않는 소재이죠.




외장재의 무늬와 색깔이 잘 보이시나요? 석고 아래 베이지색 벽돌은 유난히 가로로 가늘고 길게 생겼답니다. 건물을 가로로 길게 Horizontal하게 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 된 벽돌이지요.








건물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아치모양의 벽돌 아래로 잘 보면 유리에 모자이크가 되어있습니다. 고객 다나Dona가 나비를 좋아해서, 나비 모양으로 입구를 꾸며준 것입니다. 아치모양의 별돌 위로 보면 네모난 창문 양쪽 하단에 작게 튀어나온 파이프를 볼 수 있습니다. 이 파이프는 지붕의 빗물이 흘러나오는 배수구인데, 창문 아래로 식물을 심어 그 식물에게 물을 줄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주인의 말을 주차(?)할 수 있도록 만든 곳입니다. 말을 집 앞에 묶어놓을 수 있도록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가 설계한 것이라고 하네요 ^^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건축을 좋아하는 분들은 방문해 볼 만한 곳인 것 같습니다~ 집안의 모든 가구와 조명등까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가 다 디자인했기 때문에, 그의 디자인과 분위기를 정말 온전하게 느낄 수 있었답니다.

일리노이 Illinois 주의 스프링필드 Springfield는 링컨의 고장으로 매우 유명하지요. 저 역시 하루동안 링컨 박물관, 링컨 생가, 링컨 묘지 등 정신없이 링컨의 흔적을 쫓아 다녔답니다. 스프링필드에는 링컨 외에도 흥미로운 볼거리가 있는데요, 그중 하나가 바로 루트 66 Route 66이랍니다. 루트 66은 지금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버린 (지도에서 사라짐) 국도인데요. 서부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카고까지 미국 대륙을 동과 서로 잇는 mother road랍니다. 한국어로 치면 뭐 탯줄 정도가 되겠네요. 





루트 66은 할리데이비슨 매니아들에게는 성지와도 같은 곳입니다. 스프링필드 곳곳에서 아주 귀따가운 오토바이를 많이 만났습니다.




시카고 다운타운에서 찍은 사인입니다. 루트 66이 시작되는 곳이라고 표기되어 있네요.



[출처 : 애니메이션 카 Cars]


영화 카 Cars에서 이 루트 66을 회상하는 장면이 나오죠 ^^ 





아리조나주에 옛모습을 간직한 히스토릭 사이트 셀레그만 Seligman을 방문하면, 당시 마을의 모습을 볼수 있다로 합니다. 


하지만 서부까지 당장 갈수는 없고, 스프링필드까지 온 김에 꿩대신 닭으로 루트 66 호텔에 잠시 들렸다 가기로 했습니다.  Route 66 Hotel & Conference Center는 일반 호텔인데, 미국 내 최초의 홀리데이 인 holiday Inn 호텔이라고 합니다. 호텔 1층의 로비에 루트 66과 관련된 작은 전시공간이 있다고 해서 찾아갔습니다.





호텔 투숙객이 아니어도 로비를 둘러볼 수 있습니다. 당연히 무료구요.. (돈을 주고 볼만한 것은 아닙니다.) 호텔 내 주차는 투숙객으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누가 체크를 하거나 제지하지는 않습니다.)





호텔에 들어서니 성지순례 중으로 보이는 할리데이비슨 라이더들이 오토바이를 세우고 있었습니다. 호텔 입구에 오토바이를 주차하고, 공기를 넣을 수 있는 기계도 있습니다.




그 시절의 클래식 자동차들을 볼 수 있습니다. (사실 클래식 자동차는 미국에 살면서 자주봐서 시큰둥...)





안쪽으로 들어가면 이렇게 작은 전시 공간이 있습니다. 크게 볼거리는 많지 않지만, 뭐 지나가는 길이니 겸사겸사 볼만 합니다.





그 시절의 주유기가 매우 흥미로워보였습니다.





아기자기한 사진이나  소품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루트 66은 1926년에 세워졌고, 1985년에 공식적으로 사라졌답니다. 하지만 "히스토릭 루트 66 Historic Route 66"이라는 이름으로 일부 지도에서 찾아볼 수도 있게 되었답니다. 미국은 역사가 참 짧은 나라인데, 그 얼마안되는 짧은 역사를 너무나도 잘 지키고 기억하려는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