샬럿타운은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의 주도이기는 하지만, 딱히 관광할 곳이 많은 곳은 아니었어요. 그래서 샬럿타운 일정은 큰 기대를 하지 않았었는데요. 생각보다 재미있는 관광 요소들이 많아서 재미있게 시간을 보냈답니다.




샬롯타운 시내 관광지도입니다. 여기에서 화살표로 표시된 부분 먼저 포스팅할께요 ^^


먼저, 주 의사당 (주청) Province House였습니다. 위치는 뮤지컬 '앤 오브 그린 게이블즈'가 공연되는 Confederation centre of the Arts 바로 옆이구요. 식당이 모여있는 빅토리아 로우 Victoria Row에 붙어있습니다. (사실, 샬럿타운의 다운타운 자체가 매우 작아서 다 붙어있어 도보로 충분히 돌 수 있어요.)



제가 별로 기대를 안했던 이유는, 바로! 사진에서 보시는 것처럼 주 청사 Province House가 공사 중이라는 것을 알고 갔기 때문이었어요. 그래서 내부를 볼 수 없었는데요.



대신, 뮤지컬 공연장 Confederation centre of the Arts 한 쪽에 주 청사의 모습을 꾸며놓고, 당시 인물들 역할을 하는 배우들도 만나고 관련된 영상도 볼 수 있게 꾸며놓았답니다.



이 인물들은 1864년 현재 캐나다의 동쪽에 위치한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 노바 스코샤 Nova Scotia, 뉴 브룬스위크 New Brunswick 지역을 캐나다로 합치게 만든 역사의 주인공들이랍니다. 


이 배우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사진을 찍을 수 있구요. 이들이 진행하는 무료 연극을 보거나, 가이드 투어에 참여할 수도 있습니다.


[워킹투어]

운영 기간 : 7월 초-8월 말

가격 : 유료 ($10-15)

예매 : https://confederationcentre.com/whats-on/confederation-players-walking-tours-historical-reenactment/


[역사 재연극]

운영 기간 : 7월 초-8월 말

가격 : 무료

시간 :

The Duel: An Affair of Honour 화/목/토 11:30 a.m.

From Sea to Shining Sea 화-토 12:50 p.m.








아기 때문에 투어는 신청하지 않았는데, 하루에 2번 무료 공연이 있어 공연을 보러 가기로 했습니다. 컨페더레이션 센터와 주 청사 사이의 잔디밭에서 공연이 진행됩니다. 공연은 무료이며, 공연 후 팁을 줄 수 있습니다.




공연 내용은 캐나다에 속할 것인지, 독립된 행정 구역으로 남을 것인지에 대한 정치가들의 갈등입니다.



공연 전후로는 이렇게 빅토리아 로우 스트리트 주변을 배우들이 돌며 관광객들과 사진을 찍고 대화를 나눕니다.



컨페더레이션 센터 옥상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있었는데요. 가장 좋았던 부스는 바로 이 무료 사진 촬영 부스였어요. 의상은 빨강머리앤 시대 당시의 복장 또는 해변가 복장 두 가지가 있었어요.



제가 마릴라, 남편이 매튜, 스노기가 여장을 하고 빨강 머리 앤이 되어 가족 사진을 찍었습니다. 배경도 해변이나 초록색 지붕 집 등 선택할 수 있구요. 이메일로 사진을 보내줍니다.



또 가상현실 체험을 할 수 있는 부스도 있었습니다. 공사 중이어서 들어가보지 못한 Province House를 가상 현실로나마 둘러보고 나왔습니다.


시티홀 City Hall



운영시간 : 오전 8시-오후 4시

1층에 안내 센터 위치


[출처 : The Guardian]


Province House에서 조금 올라가면 나오는 시티홀.



아쉽게도 운영 시간에 맞추어 들어가지 못했다. 아기 낮잠 시간에 걸리고 하면서 저녁에 지나가 밖에서만 봄ㅎㅎ


세인트 던스턴스 바실리카 성당 St. Dunstan's Basilica Cathedral




빅토리아 로우 근처에 있는 성당이에요. 내부에 들어가보고 싶은 분들은 홈페이지에서 운영시간과 미사 시간을 체크해서 방문하세요. 저희는 한 20-30분 정도 밖에서 기다렸어요.


홈페이지 : http://www.stdunstanspei.com/




안에 들어와보려고 기다렸는데, 그냥 밖에서 봐도 괜찮을 법한 그런 평범한 내부였어요.


빅토리아 로우 Victoria Row




시티홀을 제외하고는 위에 이야기한 관광지들은 다 이 빅토리아 로우 근처에 모여있어요. (물론 시티홀도 조금만 걸으면 되기는 합니다.) 여름 성수기 기간에는 빅토리아 로우에서 라이브 음악을 들을 수 있구요. 야외 테이블에서 해산물과 맥주를 마시며 오후를 즐기는 사람들로 북적북적 합니다.


저희는 난동부리는 아기가 있어 유모차 끌고 왔다갔다만 했어요 ㅠㅠ

이번 여행의 50%는 정말이지 우리가 묵었던 호텔, 델타 Delta 호텔에 돌리고 싶다. (이름만 델타고, 델타 항공이랑은 아무 상관이 없음. 메리어트 계열 호텔임.)


프린세스 에드워드 섬은 어차피 렌터카로 움직여야하기 때문에 숙소의 위치가 크게 중요하지는 않지만, 호텔의 위치도 매우 좋다. 샬럿타운 다운타운에 위치해, 주변에 음식점들도 많고 여러 관광지를 보기에도 좋았다.





이 유명한 사인이 바로 호텔 앞에 있음. 이 주변을 유모차 끌고 자주 돌았다 ㅋㅋ



호텔에 도착하자 기대하지 않았는데 웰컴 드링크와 물수건을 줘서 놀랬다. (물론, 생수와 일회용 물티슈였지만.)


그리고 룸을 좋은 뷰를 줘서 기분이 좋았다. 방 뷰를 보고 자동으로 호주머니에 손이 들어가 컨시어지에게 팁을 주게 됨.



요트 선착장과 바다가 보이고, 크루즈가 왔다갔다하는 것도 보임.





전자레인지는 2층 공용 세탁실에서 이용 가능하다. 방에 전자레인지가 없어 살짝 아쉬웠음.





어메니티는 보통 수준. 저녁에 한 번 더 하우스 키핑이 오는 데, 그 때에는 가글이나 화장솜/면봉/바디샴푸를 추가로 준다. (초콜릿도 줘서 좋았음ㅋㅋ)


아기 낮잠 시간, 밤잠 시간을 맞추기 위해 되도록이면 테이크 아웃해서 숙소에서 밥을 먹음. 큰 창 앞에서 선착장을 바라보며 먹으니 나쁘지 않았음. 식당에서 밥을 먹으면 아기 때문에 좌불안석이라 마음도 편하고, 경치 구경도 하고 ^^



체크인할 때, 이것저것 주는데 호텔 내 행사 안내문, 조식 쿠폰, 무료 음료 쿠폰, 프린스 에드워드 주의 주기가 그려진 뱃지를 줬다.



호텔 내에서는 아기자기한 행사가 많았는데, 매주 수요일 저녁에는 스모어(그래햄 크래커+구운 마쉬멜로+초콜릿)를 만들어 볼 수 있고, 일주일에 2번은 로비에서 팝콘을 준다. 또, 비치에 놀러갈 수 있게 타올/돗자리/모래놀이 세트를 무료로 대여해준다.


스노기는 이 곳에서 첫 스모어를 먹었고, 얼마나 맛있었는지 혼자 하나를 몽땅 먹었다.



이 호텔의 장점은 조식 메뉴가 매우 훌륭하다는 것이다. 일반 투숙객의 경우, 조식을 $10 씩 할인해준다. 우리는 남편이 메리어트 골드 회원이라 무료로 조식을 했다.


위의 사진은 $21의 랍스타 요리. 수란과 언니언 케익이 함께 나온다. 매일 아침 랍스타로 하루를 상쾌하게 시작!



랍스타 외에도 스테이크, 에그 베네딕트, 오믈릿 등 다양한 메뉴가 있다. 가장 맛있는 건 사이드로 나오는 감자튀김!


부페도 선택가능하다. 부페는 $24 씩. 연어도 있고, 오믈릿도 있고, 따뜻한 메뉴가 4가지, 과일 스무디 등이 있다.










$24이나 내고 먹을 수준은 아닌 것 같지만, 투숙객은 할인받으면 $14니까 나쁘지 않은 것 같다.


할인받는 $10에 딱 맞춰서 먹을 수 있는 메뉴들도 있고(컨티넨탈 브렉퍼스트 등), 키즈메뉴($8)도 있다. 또 테이크 아웃 메뉴(샌드위치+커피 $14)도 있어서, 일정이 빠듯한 날은 샌드위치 투고해서 먹으면서 가기도 했다.



아기는 일단 사과쥬스를 먼저 먹이고 주문을 기다린다. 


계속 사과주스 주다가 하루는 우유를 주문해서 줬는데, 이 컵에 담겨있는건 다 맛있는 거라고 학습한 후라 그걸 기대하고 먹었다가 우유가 나오니까 화가 났는지 컵을 바닥에 내동뎅이 치는 일이 벌어졌다. 바닥에 우유 다 쏟아지고 ㅡ,.ㅡ);;; 그 다음부터는 무조건 사과주스만 줌.



사과주스도 주고, 감자튀김도 주고, 색칠놀이도 할 수 있어서 비교적 얌전했던 스노기. 사실 오전 조식을 제외하면 식당은 거의 이용하지 않았다. 테이크 아웃해서 방에서 먹었음 ㅠㅠ


호텔 내 식당은 조식을 먹는 Water Edge와 Brakish가 있다. 





아쉽게도 일정상, Brakish는 이용해보지 못함. 이 곳이 분위기가 캐주얼하고, 윙이나 감자튀김, 햄버거 같은 가벼운 음식을 먹기가 좋다. 야외 식당이어서 아이들과 이용하기에 좋아보임.



뮤지컬을 저녁에 보러 가야하는 날, 시간이 없어서 Water Edge에서 가볍게 간식을 먹고 공연을 보러 가기로 했다. 호텔에서 맥주나 와인 쿠폰을 2장 줘서 음료도 마실 겸, 들렸다.



식전 빵이 맛있어서 세 식구가 얌얌 빵을 먹었다.



간단히 샐러드를 시켰는데, 너무 충격적인 음식이 나왔다. 엄청나게 커다란 접시에 왠 빅파이 만큼 샐러드라고 나온 것. (가격도 싸지도 않으면서...) 근데 너무 맛있어서 더 놀랬다. 간단한 음식인데 어떻게 이렇게 맛있게 만들지?



이건 클램 차우더. 클램 차우더에 홍합 뿐 아니라 연어 살도 큼직큼직하게 들어가있고, 감자 스트링도 있어 씹는 맛이 좋았다.




아기가 있어, 아무래도 숙소에 머무는 시간이 길었는데 호텔이 너무 좋아서 숙소에 머무는 시간이 즐거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