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리또가 아무리 맛있어도 하루이틀이고.. 결국 마지막 날 아침으로 찾게 된 한식당. 차를 타고 좀 움직여야하지만 라호야 비치나 델마 쪽으로 움직이면서 들리기에는 나쁘지 않은 듯 해요. 샌디에고에는 한식집이 여러곳이 있지만 시간 상 다 못 갈 것 같아서 한 곳만 알아왔었는데요. 맛있어서 만족했던 곳이랍니다.




아침에 눈 뜨자마자 짐싸서 체크아웃하고 바로 전주집으로 향했습니다.


생각보다 작고 허름해서 놀랬어요. 샌디에고에도 이런 동네가 있구나~ 했답니다.



저희는 아침에 가서 런치 스페셜을 먹을 수 있었어요. 평일 오전 10-오후 3시에는 런치 스페셜이 되는데요. 이게 아주 괜찮다는 글을 봤었거든요.




메뉴는 아주 다양합니다.



밑반찬이 8가지 나오네요. 남편과 저는 찌개를 각자 하나씩 시켜먹었고, 스노기는 공기밥을 하나 주문해서 주었어요. 콩나물, 감자볶음, 무나물 등 스노기가 먹을 수 있는 반찬이 많았는데요. 반찬 하나도 안먹었어요 ㅡ,.ㅡ);; 돌도 씹어먹는 줄 알았던 스노기가 의외의 편식 모습을 보여서 놀랬어요.


그래서 스노기가 일단 맨밥을 조금 먹는 동안, 남편과 저는 입천장 홀라당 데이는지도 모르게 찌개를 흡힙했습니다.



저는 해장국 시켰어요. 우리 동네에도 한식집이 있기는 한데, 우리 동네에서 먹는 해장국에 비하면 고기와 야채를 5배는 더 넣어주는 듯요. (가격은 여기가 훨씬 쌈.)



남편은 청국장 먹었어요. 먹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는데, 뭘 어떻게 해줘야할지 몰랐거든요. 이렇게 먹고 싶던 음식을 먹어보네요.



직원분들은 친절하셨고. 손님들은 엄청 조용히 밥만 먹는데 직원분들이 나물 다듬으며 더 큰 소리로 수다를 엄청 떠시더라구요ㅋㅋㅋㅋ 정말 동네식당같고 즐겁게 일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았어요 ^^


어딘가 여행을 가면 꼭 찾게 되는 스시 부페집. 매일 고기, 햄버거, 부리또 먹다보면 정말 그리워지는 곳이에요. 나는 뜨끈뜨끈한 우동과 롤, 남편은 초밥, 스노기는 국수를 먹을 수 있던 그곳!


관광객들이 가는 곳이 아니고, 샌디에고 주민이나 학생들이 많이 가는 곳 같아요. 쇼핑몰 안에 위치한 곳이고, 평일 점심 $14, 디너 $24로 매우 저렴해요. 가격 대비해서 정말 맛있는 곳이었어요.




구글에는 이름이 izumi라고 써있는데, 막상 매장에 가니까 onami라고 되어 있어요. 같은 곳이니 그냥 찾아가면 되요.



가격이 저렴한 평일 점심에 가기로 했어요. 가격과 오픈 시간은 위의 사진을 참고해주세요.



각족 초밥이랑 롤.





불고기, 상추 겉절이도 있다. 각종 볶음면이나 해물 요리도 있음.




후식도 많아요.







아기 하이체어에 앉히고, 남편이랑 한 명씩 번갈아가면서 한 명이 음식 뜨러간 동안, 다른 한명이 애 밥 먹이면서 초밥 입에 집어 넣으며 정신없이 먹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