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날, 전주집에서 해장국 먹고 마지막 일정을 떠났어요. 바로 카브릴로 국가 기념물 Cabrillo National Monument 과 선셋 클리프예요. 


카브릴로 네셔널 모누먼트


카브릴로 네셔널 모누먼트는 샌디에고 전경을 볼 수 있는 공원이었습니다.




들어가자마자 바닷가에 차를 대고 풍경을 보았습니다.





트레킹 코스도 있습니다. 유모차를 끌고 가기는 어려우니까 남편만 혼자 돌고 오고, 저는 아기랑 풍경보며 지났어요.




바닷가는 어제 본 토레이 파인즈만 못해서 아쉽습니다만 예쁘긴 예뻐요.







비지터 센터, 기념품 샵으로 가시면 멋진 샌디에고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한 번 올라가 봅시다.



샌디에고를 먼저 발견한 (물론 이미 살고 있는 원주민이 있었지만) 카브릴로.




원주민에 대한 자료도 있구요.



기념품샵도 한바퀴 돌아 보고 나갑니다.



나가면 짜자잔~ 샌디에고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좋았어요 ^^



그리고 등대로 가봅니다. 걸어가야해서 힘들었어요ㅎㅎ



외로웠던 등대지기의 삶을 엿봅니다.



선셋 클리프 Sunset Cliffs


  


이제 정말 마지막 여행지를 정리하네요.



막상 선셋 클리프에 갔을 때는 계속 보던 풍경과 비슷해서 시큰둥했는데. 막상 사진으로 보니 제일 예쁘더군요ㅎㅎ





절벽이 깎아내리듯이 반듯이 깎여서 다이빙을 많이해요. 저희도 갔을 때, 다이빙 하는 팀이 있더라구요. 보는 사람도 살떨리는데 당사자도 얼마나 긴장하던지ㅋㅋ 5번 정도 시도한 끝에 다이빙했어요. 샌디에고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재밌는 구경 했네요ㅎㅎ



절벽 배경으로 찍은 사진이 잘 나왔어요 ^^ 꼭 들려서 사진찍고 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