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빨강머리앤 외에도 프린스 에드워드 섬을 배경으로 한 몽고메리의 작품은 매우 많습니다. 그 중, 앤 시리즈 다음으로 유명한 에밀리 시리즈의 문학 기행 이야기를 적어봅니다.


에밀리 시리즈


앤 시리즈 다음으로 유명한 몽고메리의 작품은 바로 에밀리 시리즈일 것입니다. 총 3권으로 구성된 에밀리 시리즈는 동서문화사에서 2004년 '앤스북스 Anne's Books' 시리즈로 번역서를 출판했었구요. 번역서의 제목은 '에밀리 초원의 빛'이었답니다. 2007년에는 일본 NHK에서 '바람의 소녀 에밀리'라는 제목으로 애니메이션을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드라마로 제작되었던 TV 시리즈는 '꿈꾸는 소녀 에밀리'라는 제목으로 EBS에서 방영된 적이 있습니다. 생각보다 한국에 많이 소개가 되었던 에밀리 시리즈랍니다.


에밀리 역시 프린스 에드워드 섬에서 태어나고 자란 소녀랍니다. 4살 때, 어머니를 여인 에밀리는 아버지와 함께 메이우드 골짜기의 작은 집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녀가 9살이 되었을 때, 아버지까지 병으로 돌아가시게 되었죠. 부모를 여읜 에밀리는 외가댁인 머리 가문이 사는 뉴문 농장에 맡겨지고, 그 곳에서 엘리자베스 이모, 로라 이모, 지미 삼촌과 농장 생활을 하게 됩니다.




"... ... 하지만 넌 더 오래된 친구지, 거울 속의 작은 에밀리. 우리는 언제나 친구였는걸, 그렇지, 응?" 
거울 밖의 에밀리는 거울 속의 에밀리에게 키스를 불어보낸 뒤 밖으로 나갔다.


소설의 초반에 자주 등장하는 거울 속의 에밀리. 골짜기 외딴 집에 학교도 다니지 않고, 친구없이 살았던 에밀리는 거울 속에 비친 자기 자신과 대화를 나누곤 합니다. 하지만 뉴문으로 옮긴 후, 친구들도 사귀고 여러 친척들과 복작복작 살면서 자연스럽게 더이상 등장하지 않지요.


뉴문의 그릇들


에밀리는 뉴문에서 친척들과 함께 생활을 하게 되었답니다. 뉴문에 사는 머리 가문 사람들은 자부심이 대단하고, 또한 매우 검소한 사람들이었죠. 이들이 타고 온 배의 이름이 뉴문(초승달)이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지요.



단짝친구 일저에게 막말을 서슴치않고, 어른들에게도 되바라진 행동을 많이 하는 에밀리는 뉴문으로 와서 점점 사회화가 되어서인지 성격도 좋아지고, 예뻐지기까지 합니다. (앤과 비슷하죠?)


Anne of Green Gables Museum의 고양이


하지만 소시 샐에게는 뭔가 신비로운 아름다움이 있어서 그것이 에밀리의 마음을 끌었다. 샐은 흰빛과 잿빛이 섞인 얼룩고양이로 털은 무척 하얗고 윤기가 있었으며, 좁고 뾰족한 얼굴에 귀는 길고 눈은 아주 짙은 녹색이었다.


앤과 마찬가지로 동물들을 좋아하는 에밀리. 그녀는 고양이들을 무척 좋아했답니다.


Lower Bedeque School


뉴문에 와서 처음으로 학교에 간 에밀리. 학교 친구들은 명문가 출신에, 마차까지 타고 학교에 온 에밀리가 못마땅해 괴롭히고 놀려댔지요. 하지만 아이들은 아이들이었는지... 이내 좋은 친구들이 됩니다.


스토브 Anne of Green Gables Museum


그런데 저녁식사 뒤에 갑자기 손님이 찾아왔는데 과자가 하나도 없어서 정말 난처했어요. 뉴문이 생긴 이래 한 번도 없었던 일이었거든요. ... ... 전 신께 기도한 뒤 곧 로라 이모가 만들던 것을 흉내내어 과자를 만들었는데 이게 기가 막히게 잘된 거예요. 제가 식탁을 준비하는 걸 지미가 도와주어서 손님하고 함께 밤참을 먹었어요.


Greenwich PEI National Park


뉴문의 북쪽에는 키다리 존이 살고 있는 숲이 있었습니다. 이 숲은 북풍과 바닷바람으로부터 뉴문의 집과 지미의 뜰을 지켜주는 역할도 하고, 에밀리와 일저의 소꿉놀이 공간이 되어주는 소중한 곳이죠. 이 곳에서 에밀리는 친구들, 일저/테디/페리와 함께 연극 놀이를 하기도 하고, 키다리 아저씨 존의 사과를 몰래 가져다 먹기도 하지요.



뉴문에서의 어느 날, 낸시 할머니가 에밀리의 사진을 보내달라는 연락을 보냅니다. 사진관에서 찍은 사진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에밀리는 사진 대신 친구, 테디가 그려준 수채화를 이모들 몰래 우체국에서 부쳐버립니다.


존경하는 낸시 고모할머니께. 
엘리자베스 이모가 할머니께 보내기 위해 제 사진을 찍었는데, 그 사진에는 제가 너무 밉게 나왔기 때문에 마음에 들지 않아요. 그래서 대신 이 그림을 보냅니다. 화가인 친구가 저를 위해 그려준 거예요. 생긋 웃고 있는 데다 앞머리를 내렸기 때문에 저를 무척 잘 표현했다고 생각해요. 이 그림은 할머니께 잠시 빌려다리는 것이지 드리는 것이 아니에요. 전 이 그림이 무척 잘 그려졌다고 생각하거든요. 
에밀리 버드 스타 드림. 

추신1 저는 할머니가 생각하고 계신 만큼 바보가 아니에요. 
추신2 저는 전혀 바보가 아니에요.


에밀리의 되바라진 편지를 읽은 더욱더 되바라진 성격의 심술쟁이 낸시 할머니는 에밀리에게 호기심을 느끼고 위저의 별장으로 여름 동안 에밀리를 초대하게 됩니다.



낸시 할머니의 초대를 받은 에밀리는 위저의 별장에서 여름을 보내게 됩니다. 우리도 할머니 댁에 가면 그렇듯 에밀리 역시 할머니가 본인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하도록 허락해주어 즐거워하지요.


그날 저녁 에밀리는 여느때보다 훨씬 먼 곳까지 바닷가를 산책했다. 산들바람이 부는 포근한 저녁이었다. 공기에서는 수액의 달콤한 냄새가 났고 바닷물빛은 아련한 하늘색이었다. 그녀가 서있는 곳은 무인도의 땅처럼 쓸쓸해 보였다.


위저의 별장에서 하나의 사건이 일어나는데요. 바로 에밀리가 이 험준한 비탈길로 미끄러져 죽을 뻔했던 것입니다. 마침 이 곳을 지나가던 딘 프리스틴이 에밀리를 구해주면서 이 둘이 처음 만나게 되죠.



에밀리가 걸었을 바닷가로 연결된 작은 오솔길. 시원한 바닷바람이 불어 유쾌한 산책을 했던 길입니다. 에밀리의 친구가 되어주었던 '바람 아주머니'를 느낄 수 있었네요.


"오늘 밤엔 '바람 아주머니'가 들판에 나와 있을 거야. 아주머니는 키가 커. 늘 안개에 싸인 채 엷은 비단옷을 몸에 두르고 있어. 그리고 박쥐의 날개 같은 날개도 가지고 있단다. 길고 풍성한 머리카락 사이에서 별님처럼 반짝이는 눈이 보여. 아주머니는 날아다닐 수도 있어. 하지만 오늘 밤은 나와 함께 들판을 뛰어다닐 거야."


켄싱턴 기차역에서 조금 더 올라가 파크 코너 Park Corner에 위치한 앤 오브 그린 게이블즈 뮤지엄으로 이동했습니다. 여행을 가기 전에는 왜이렇게 섬에 그린 게이블즈가 여러 곳이지? @@); 했었는데.. 정말 여러 개가 있더라구요ㅎㅎ


이 곳은 몽고메리의 친척인 캠벨 Campbell 집안 사람들이 살던 집으로, 몽고메리가 결혼식을 올린 곳이랍니다. 집 앞으로 작은 연못 '반짝이는 호수'가 있는데, 이곳을 둘러보는 매튜의 마차 Mattew's Buggy 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죠.


홈페이지 

https://www.annemuseum.com/museum.php



사실 뮤지엄들마다 커다란 특색이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일정이 촉박하신 분들은 캐번디쉬만 방문하셔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곳도 흰색과 초록색으로 페인트칠이 되어있네요.



이곳 박물관 이름은 실버 부시 Silver Bush예요. 몽고메리의 다른 작품 'Pat of Silver Bush'를 읽은 분들께는 감회가 새롭겠죠?



바로 앞에 연못이 있습니다.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에는 중간중간 연못이 참 많아요. 이 연못은 반짝이는 호수 The lake of shining waters 라고 불리고 있구요.


매튜 아저씨의 마차를 타고 연못을 따라 돌 수 있습니다.



그럼 박물관 안으로 들어가볼까요?



집안 모습이 애니메이션 '바람의 소녀 에밀리'에 등장하는 뉴문 New Moon 집과 판박이라서 깜놀!



들어가면 바로 부엌이 나옵니다. 이 곳은 현재 카운터로 쓰이고 있어요. 스토브 옆에 지미 아저씨가 앉아있어야 할 것 같은 모습!





1층 응접실입니다. 몽고메리가 결혼할 때, 사용되었던 오르간이 있습니다. 현재도 사용 가능하다는군요.



애니메이션 속 응접실 모습.



응접실 한 쪽에는 앤의 상상친구, 캐시 모리스가 살았던 책장이 나옵니다. 캐시 모리스는 몽고메리의 상상친구였다고 하네요.




토마스 아주머니네 얹혀살던 시절, 앤은 책장 유리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그 속에 살고 있는 또 다른 여자아이라고 상상을 하며 함께 대화를 하고 놀았답니다.








작가의 에밀리 이모 집 뉴문 New Moon의 그릇.




몽고메리의 퀼트 작품.




입구의 작은 문으로 들어가면 기념품 상점도 있습니다 ^^




꼭 방문해야할 박물관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몽고메리의 다른 작품, 에밀리 초원의 집 Emily of New Moon 시리즈 등을 읽어보신 분들께는 의미있는 곳이 되겠죠 ^^

지난 주, 빨강머리 앤으로 유명한 캐나다의 섬,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 Prince Edward Island에 다녀왔습니다. 이 섬에서 1주일 정도 머물며 섬 구석구석 빨강머리 앤의 흔적을 찾아서 또한 아름다운 자연 풍경을 쫓아다니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어요. 



준비를 많이 해갔는데, 제가 몰랐던 아름다운 명소나 이벤트들이 많아서 즐거운 여행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제 블로그를 보고 여행가시는 분들은 시행착오를 덜 겪고, 더 알차게 여행하시라고 자세하게 여행 후기를 정리해보려고 해요 ^^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는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어져있습니다. 저희는 섬의 가운데 Central Coastal 지역만 1주일 동안 여행을 했어요. 물론, 도착하는 날과 출발하는 날을 제외하면 만 5일 여행했는데, 아기와 함께 여행해서 일정을 여유롭게 잡았지만 충분히 섬을 다 볼 수 있었습니다.


컨페더레이션 브릿지 Confederation Bridge를 통해 육로로 오시는 분들도 센트럴 코스탈 지역으로 들어오고, 비행기를 타도 샬럿타운으로 들어옵니다. 





[센트럴 코스탈 지역 지도 및 가이드북 정보]

https://www.tourismpei.com/central-coastal-drive

https://www.gov.pe.ca/photos/original/tourism_ggs_map.jpg


섬 여행은 한국의 제주도 여행과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차를 꼭 렌트해야하구요. 해안 도로를 타고 섬을 돌면서, 풍경이 멋진 곳에 차를 세워 풍경을 바라보고, 비치에 차를 세워 물놀이를 하고, 중간중간 박물관에 들려 구경을 하는 식입니다. 저희는 샬럿타운의 숙소에서 묵으며 렌트 차량으로 왔다갔다 했어요. (아기 데리고 호텔 옮기는 게 쉽지 않아서요. 어디든 편도 1시간이면 갑니다.)


현지 물가는 대도시에 비해 많이 비싼 편은 아닌데, 여행을 위해서는 반드시 렌트를 해야하기 때문에 렌트 비용이 많이 나갑니다. 또한 랍스타, 홍합, 굴 등 해산물을 매일 먹어야하기 때문에 (응??) 밥 값이 많이 나갑니다 ㅋㅋㅋㅋ



매일 랍스타, 랍스타 롤, 크램 차우더, 홍합찜 등등을 먹음. 여행 중간 쯤 남편이 입에서 랍스타 냄새난다며 행복한 클레임을 함.



샬럿타운 CharlotteTown



저희는 샬럿타운에 숙소를 잡고 움직여서 샬롯타운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았어요. 샬럿타운은 최소 하루는 있어야 되는 곳 같아요. 컨페더레이션 아트 센터에서 이렇게 캐나다 건국 초기의 인물들을 연기하는 연기자들이 짧은 연극도 보여주고, 역사 가이드 투어도 해준답니다. 직접 대화도 해볼 수 있구요 ^^


뭐니뭐니해도 샬럿타운의 가장 큰 꽃은 바로 뮤지컬이지요. 앤과 관련해서는 2개의 뮤지컬을 볼 수 있습니다. 하나는 여름에만 볼 수 있는 '앤 오브 그린 게이블즈'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빨강머리앤의 이야기를 담고 있구요. 다른 하나는 1년 내내 볼 수 있는 '앤 앤드 길버트'로 앤과 길버트가 퀸 학원을 졸업하고 결혼하기 까지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캐번디쉬 Cavandish




앤의 흔적을 찾고 싶지만, 시간이 타이트 하다면 캐번디쉬만 방문하시면 됩니다. 이 캐번디쉬가 소설에서 에이본리로 이름만 바껴서 나오지요. 초록색 지붕집, 반짝이는 호수, 연인의 오솔길, 매튜의 마차를 모두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그린게이블즈 헤리티지 Green Gables Heritage에는 앤과 길버트 분장을 한 직원들도 만날 수 있어요 ^^



빨강머리앤 관련 장소 여행은 위의 브이로그 영상을 확인해주세요 ^^


달베이 Dalvay



달베이 지역은 빨강머리앤 소설에서 흰모래마을 White Sands로 등장하는 지역입니다.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의 흙은 철분이 많아 색이 붉은데요, 딜베이와 그리니치 지역의 모래는 좀 하얗답니다. 그래서 몽고메리가 그렇게 마을 이름을 지은 것 같아요.


이 곳도 네셔널 파크여서 예뻤어요. (그리고 입장료도 내야하고..ㅋㅋ) 또한 앤이 시낭송을 했던 호텔이 바로 이 Dalvay by the Sea 호텔이랍니다. 윌리엄 왕자 부부가 묵어 유명한 호텔이죠. 저희는 묵지는 않고, 칵테일만 마시고 나왔답니다.



그리니치 내셔널 파크



총 3 곳의 네셔널 파크를 다녀왔는데요. 그리니치 Greenwich가 정말 최고였어요! 마치 유화 속으로 들어가는 기분! 섬의 해안 도로를 돌며 풍경이 좋은 곳은 거의 다녀봤지만... 그리니치가 가장 좋았답니다. 이 곳은 위의 달베이와 묶어 하루 동안 두 곳을 다녀왔어요.


그린 게이블즈 뮤지엄 & 몽고메리 출생지



이 지역을 뭐라고 묶어야할지 모르겠네요. 섬의 북서쪽에 있는 곳입니다. '켄싱턴 기차역-그린 게이블즈 뮤지엄-몽고메리 출생지'를 묶어서 하루 동안 돌고 왔어요.


몽고메리의 왕 팬만 방문하세요ㅋㅋㅋ 저는 왕 팬이라 괜찮았는데, 아닌 분들은 어차피 캐번디쉬와 많이 겹치기 때문에 캐번디쉬만 방문하면 될 것 같아요.


컨페더레이션 브릿지~남쪽 해안도로



 


원래 일정에 없었는데 생각보다 섬이 작아서 여행 중, 추가한 일정이에요. 내륙과 연결되어있는 컨페더레이션 다리부터 해안도로를 타고 다시 샬럿타운까지 오는 루트를 짰어요.


일정에 여유가 있는 분들이나, 자동차를 타고 섬에 들어오시는 분들께 추천하고 싶은 루트예요 ^^



여행지 별로 자세한 후기는 이어지는 글을 참고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