츨산 예정일이 한달 남으면서 아기 빨래도 하고, 카시트도 설치하고, 아기 침대도 꾸미고 정말 바쁜 36주차를 보냈어요. 그 와중에 병원은 정기검진한다고 클리닉 한번가고, 초음파 한다고 출산 병원 한번가고... 아이고... 이번주에 마지막으로 할 일은 병원투어 Birthing Center Tour였답니다. 토요일 아침 일찍 병원으로 달려갔습니다.


병원투어는 45분 정도로 진행되었어요. 병원 홈페이지에서 예약을 할 수 있었고, 투어는 무료였습니다. 먼저 로비에 모여서 전체적인 설명을 듣고, 병원 시설을 하나씩 둘러보았어요. 진통이 시작하면, 먼저 담당 산부인과 의사에게 전화를 하고, 의사의 지시에 따라 출산병원으로 오면 됩니다. 



진통이 있으면 먼저 예진실(?) - 트리아지 Triage로 오면 됩니다. 이 곳에서 평균 2시간 정도 머물면서 진통 측정을 합니다. 아기를 금방 낳을 것 같으면 응급실 ER로 가야해요.



그리고 분만실 Delivery Room으로 옮겨 아기를 낳습니다. 굉장히 넓고 쾌적해서 좋았어요. 긴 소파는 보호자 수면 용이구요. 출산 후, 2시간 정도까지 이 곳에서 skin-to-skin하고, 아기 발에 ID 띠 채워주는 등을 하며 머물다가 아기와 함께 개인 병실로 옮깁니다.



수중분만을 할 수 있는 분만실도 있고, 수중분만이 아닌 분만실에도 이렇게 욕조가 있어 진통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산모는 상관없지만, 욕조를 이용할 경우 보호자는 반드시 수영복을 챙겨와야한다고 하네요ㅎㅎ 무통주사를 맞을 예정이라 욕조에는 안 들어갈 것 같기는 한데... 혹시 모르니 수영복도 챙겨봐야겠어요.



아기를 낳고 자연분만의 경우 1-2일, 제왕절개의 경우 3일 정도 머물게 되는 개인 병실 Private Room입니다. 


두 블록 옆에 있는 다른 병원에서 출산한 지인이 있어서 방문한 적이 있었는데... 음...  크기가 그 병원 병실의 반 밖에 안되는거예요. 하아.. 실망이 컸지만 미국에서는 병원을 내가 선택하는 게 아니라, 내 보험이 커버되는 병원을 가는거니까 뭐 어쩔 수 없지 싶었어요. 만약 한국 병원보고 바로 이 곳 봤으면 우와~ 시설 좋다 했을텐데.. 이미 훨~씬 좋은 곳을 봐버린 터라 실망이 어마어마했네요.


(근데 막상 아기 낳고, 몇 안되는 큰 방으로 배정되었어요! 오예~!)



병실에 냉장고와 전자렌지는 없구요, 이렇게 산모를 위한 작은 부엌을 공용으로 쓸 수 있었어요. 커피머신도 있고, 냉장고 안에는 간단한 간식(아이스크림 등)도 들어있더라구요. 사진을 다시 보니 토스트용 식빵도 있네요. 직원에게 다시 물어봤는데 병실에는 냉장고 없는 것 맞고, 필요하면 아이스박스 가져오던지 하라고 하더군요.


투어를 진행하는 직원이 본인은 출산한 날 밤에 피자 시켜먹었는데 완전 꿀맛이었다고 하더라구요. 음? 출산하고 바로 피자? 몸에도 안좋고 칼로리만 높은 그 음식을? 싶었는데... 이곳 문화니까 그럴 수 있죠ㅎㅎ 병원 밥도 스파게티 이런거 나오니까요. 그래서 저는 집에서 미역국 얼려와서 데워먹을까 했는데, 공용 부엌에 계속 왔다갔다 해야한다니... 그냥 저는 병원밥 먹고 남편은 피자나 딜리버리 하라고 해야하나 싶더라구요ㅋㅋ 




병원에서는 사전 등록 Pre-Registration을 추천해주었는데요. 진통이 왔을 때 병원에 와서 등록하고 하면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사전에 미리 등록을 해놓는거예요. 인터넷으로도 하거나 종이로도 작성 가능했구요. 이날 투어하고 집에 와서 바로 했어요.



사전등록 Pre-registration 하고 일주일 후, 집으로 카드가 날라왔어요. 제 환자 정보가 붙여져 있는 안내카드였는데요. 진통시 어디로 와야하는지 적혀있고, 이 카드를 가지고 오면 빠르게 수속할 수 있다고 하네요 ^^



이번 주에 한 일 중 다른 하나는 출산 계획 Birth Plan을 세우는 것이었어요. 에피듀럴 사용 여부라던지, 출산 시 누구와 함께 있을 건지, 모유수유 여부 등 분만 과정에 대한 산모의 선호도를 미리 작성하는 것이지요. 병원 홈페이지에서 Birth Preferences 양식을 다운받아 작성해 출산 가방에 넣어두었답니다. 하나씩 작성하면서 어떻게 분만할 것인지 생각해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한국에는 이런저런 산모교실도 많던데요. 무료에 선물도 팡팡주는.. 그런 산모교실이요. 이유는 모르겠지만 미국은 그런게 없어요. 다 내 돈내고 교육을 받아야하는 현실ㅋㅋㅋㅋ 그러던 중 이것저것 인터넷 돌아다니다가 베이비저러스 BabyRus에서 무료로 클래스가 있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바로가기베이비저러스 이벤트 페이지)


임산부인 제가 들을 만한 클래스는 총 2가지인데... 하나는 신생아 CPR Infant CPR이었구요, 다른 하나는 신생아 케어에 대한 것이었어요. 두 가지 내용을 정리해볼께요 ^^


신생아 CPR Infant CPR


사실 가장 유용한 시간이 CPR이었어요. 우리 동네에 있는 베이비저러스의 경우, 월 1회 신생아 CPR 수업이 진행되더라구요. 전문가에게만 배울 수 있는 내용이니까요. 무료였지만 강사는 제가 사는 지역의 다른 병원에서도 CPR 강의를 하는 전문가셨구요. 의료진이 배우는 것과 동일한 기본적인 신생아 CPR을 가르쳐주셨어요. 차이점이라면 의료진은 후속조치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이고 우리는 그냥 CPR만 할 수 있을 뿐이라고...


가장 중요한 것은 119에 전화를 하는 것이고, 그 다음이 CPR을 하는 거라고.. 여러 응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CPR 방법도 배우고, 시뮬레이션도 해보고 참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물론 실제로 배운 것을 쓸 일은 거의 없겠지만, 뭔가 준비된 부모가 된 기분이네요.



아기 목에 이물질이 걸렸을 때 빼주는 방법도 함께 배웠어요. 보통은 2번 정도 두드리면 거의 내용물이 나온다고 하네요. 아기가 숨을 안쉬거나 목에 무언가 걸렸을 때, 우리의 목표는 아기를 울리는 것. 아이가 울면 숨을 쉬는 거고 그러면 된다고 하더라구요. 구체적인 방법을 몰라도 가만히 있지 말고 뭐라도 해라 등 참 도움이 되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어요.


그리고 아기를 낳기 전 구비해야할 비상약 리스트도 알려주셨어요. 알려주신대로 출산 직전 구비해놓으려구요 ^^


신생아 케어


우리 동네 베이베저러스에서는 매월 1회씩 다른 주제로 신생아 케어에 대한 클래스가 있더라구요. 지금까지 2개의 수업에 참여했는데, 출산 전까지 계속 참여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어요. 점점 바빠져서... 일단 지금까지 들은 수업 한 번은 주제가 신생아 목욕, 또 한번은 출산용품 리스트 였는데요. 주제는 매월 바뀌기 때문에 다양한 내용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 수업이 제가 구글로 후기를 보니까 매장마다 수업의 질이 복불복이더라구요. 어떤 곳은 그냥 매장 직원이 와서 모유수유 설명해주고 만 곳도 있다네요. 다행히 우리 동네에서는 둘라(Doula) 분들을 초청해서 그 분들이 강의를 해주셨어요. 궁금했던 점도 물어볼 수 있고, 목욕 수업 같은 경우에는 직접 아기 인형을 가지고 실습도 해보고 좋았답니다.



이 수업을 들으면 1명을 추첨해서 선물을 주는데요. 별로 인기가 없어서인지 수업에는 언제나 저와 남편 뿐이었답니다. 덕분에 우리가 항상 Winner! 



매우 인색했던 베이비 레지스트리 구디백과 다르게, 상품으로 받은 구디백은 매우 풍성하더라구요. 오만 샘플은 다 넣어준듯. 거기에 유아 옷걸이도 함께 받았구요 ^^



하기스 후원으로 받았던 기저귀 1팩. 이것도 참 좋았어요 ^^ 근데 계속 선물 줄지는 모르겠어요. 매장마다 수업마다 다른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