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를 떠나기 직전, 굉장히 할 일이 많아 바빴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15개월 정기 첵업 받고 오는 것이었다. 여행 준비로 너무 바빠서 검진 후기를 여름 휴가 다녀와서 쓰는 중 ㅠㅠ



15개월 첵업을 가기 전 집으로 우편이 날라왔다. 한국에서도 진행하는 영유아 검진표 ASQ-3을 미리 기입해서 가지고 오란다. 병원에 도착해서 간호사와 점수를 매겨보니 언어 점수는 반토막이고, 소근육/대근육/사회성은 거의 만점 수준. 이 검진표가 16개월 아기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모든 영역에서 만점을 받지 않아도 괜찮다고 해주었다. (근데 스노기는 41주에 태어난 아기라.. 예정일 기준으로 하면 16개월 딱 맞는다ㅋㅋㅋ)


간호사는 아마도 스노기가 이중 언어에 노출되어서 언어 발달 점수가 조금 낮은 것 같다고 이야기해주었다. 스노기는 95% 한국어에 노출되고, 5% 정도만 영어에 노출되는 것 같다. 파트타임 데이케어 보내도 90% 한국어, 10% 영어 정도 비율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근데 영어도 자주 듣는 단어는 알아듣는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You're SOOOOO cute!"하면 딱 cute 말하는 순간 씩~ 웃는다. 정확하게는 몰라도 칭찬의 의미라는 정도는 알아듣는 것 같다. 아무튼 두 개 언어에 노출되다보니 약간 느린가봉가 하고 넘어감ㅋㅋ



언제나처럼 맨 처음에는 키와 몸무게를 측정한다. 15개월부터는 눕혀서 재는 것이 아니라, 어린이처럼 서서 몸무게와 키를 측정한다. 


별 것 아닌데 대성통곡 중인 스노기ㅋㅋ



키랑 몸무게 재고 진료실로 들어와서 집에서 작성해 온 문진표도 확인하고, 체온과 심장 박동수 등을 체크했다. 왠지 나는 스노기가 요즘들어 매우 헬쓱해졌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여전히 몸무게는 상위 80%로 우량아! 전혀 안 헬쓱했다 ^^;;;


간호사와 문진이 끝나고, 주치의와의 문진이 이어졌다. 아기가 자꾸 나와 남편을 할퀴거나 때리는 게 심할 때여서 궁금했던 것 질문도 하면서 문진을 마쳤다. (몇 주 지나고 보니, 할퀴는 건 일도 아니었다. 분노발작, 돌고래 소리로 소리지르기 등등 문제 행동은 점점 심해질뿐이었어.)



15개월이 되니 거의 모든 접종을 다 맞았다고 했다. 이번에는 수두 백신 주사를 새로 맞는다. 나는 수두에 걸린 적도 없고, 수두 예방접종을 맞은 적이 없어서 물어보니까.. 의사가 아마도 나는 선천적으로 수두 항체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임신할 계획이 있으면 혹시 모르니까 맞으라고 했다. 아기 따라서 어른들도 백신을 챙기게 된다.



중간중간 스노기는 간호사가 준 자동차를 가지고 놀며 시간을 보냈다.


다음 검진은 18개월이다. 다음 검진 때까지도 무럭무럭 자라자!




이번에 다녀온 15개월 검진 영상을 편집해 브이로그로 만들어봤어요 ^^ 사진으로는 전하지 못했던 검진 모습을 영상으로 보고 가세요~

스노기의 생일이 있는 이번주는 해야할 것이 은근 많은 한 주이다. 그 중 한가지는 바로 12개월 정기검진!



9개월 차에는 예방접종도 없고 해서 마음이 가벼웠는데, 12개월 차에는 이런저런 검사를 많이하기 때문에.. 시간도 많이 걸렸고 애는 계속 울고... 좀 힘든 검진이었다.




간호사와 먼저 체중과 키, 머리둘레를 측정했다. 이번에도 키는 상위 90%, 몸무게는 상위 80%로 우량아 상태를 유지 하고 있음.



진료실마다 테마가 있는데 오늘의 진료실은 돼지ㅋㅋ



머리둘레, 심장박동수 등 기본적인 측정과 함께 오늘은 vision test도 진행했다. 미간 거리라던지 눈의 초점 등을 보는 간단한 검사였고 결과는 정상!


이날의 발달사항 질문은 아기가 짝짜쿵, 까꿍, 바이바이와 같은 동작을 취할 수 있는가? 포인팅을 할 수 있는가? 1-2개 단어를 말하는가? 정도였다. 70% 정도는 Yes였고, 몇 가지는 No 였다. 하지만 큰 문제는 안되었다. 1개월 정도 느리긴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 하게 되겠지ㅎㅎ


평소 궁금했던 것들을 의사와 이야기하면서 검진은 끝났다.


1. 부모와 함께 한 침대에서 자도 되는가? (요즘 크립 거부 중 ㅠㅠ)

- 돌이 넘었기 때문에 한 침대에서 자는 것이 원칙적으로는 OK.

- 하지만 여전히 압사의 위험이 있고, 부모가 숙면을 못 취하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크립에 따로 재울 것.


2. 분유에서 우유로 넘어가기

- 매일 하루 세번 총 18oz 정도 생우유를 먹일 것. 

- 시피컵 사용.

- 우량아는 일반 우유 whole milk를 먹일 필요 없고, 저지방(2% reduced)나 무지방(fat free) 먹이면 됨.


대망의 예방접종



12개월에 맞는 예방접종은 뇌수막염 Hib, A형간염 Hepatitis A, MMR(홍역, 볼거리, 풍진 혼합백신)을 맞는다. 

고로 오늘은 주사 3방.



오열과 함께 얻은 훈장 3개.


오늘 스노기의 불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12개월에는 헤모글로빈 검사도 해야한다. 헤모글로빈 검사하러 채혈실로 이동.



손가락 끝에 채혈을 했다. 스노기는 정말 울고 불고 손가락 빼겠다고 난리였다. 불쌍 ㅠㅠ


만약 철분이 부족하다면 1달에 한 번씩 클리닉으로 와서 채혈을 계속 해야하기 때문에 부디 이번에 통과하길 바란다. 지난 일주일 동안 고기를 많이 먹였는데, 효과가 있으면 좋겠다 ㅠㅠ



마지막으로 요 토들러 Toddler용 분유를 샘플로 얻어서 왔다. 의사는 바로 생우유 주면 된다고 했는데, 혹시 모르니까 생우유 주기 전, 중간 단계로 1~2주 먹여볼 생각이다.



이번 검진은 너무 할 게 많아서 예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다. 덕분에 오전 프로그램은 못가고 맥도날드에서 햄버거 먹고 집에 온 것으로 오전 활동 마무리! ㅎㅎ

  1. 2018.05.05 17:39

    비밀댓글입니다

    • 망고댁 2018.05.06 11:58 신고

      축하드립니다 ^^ 무사히 출산하시길 바랄께요. 미국은 저소득층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지원프로그램 헤드 스타트 Headstart가 있습니다. 만 3세부터 대상일텐데요. 나중에 지역이 정해지시면 해당 지역에서 헤드 스타트 프로그램에 지원하시면 될 것 같네요 ^^

  2. 2018.05.06 19:12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