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를 떠나기 직전, 굉장히 할 일이 많아 바빴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15개월 정기 첵업 받고 오는 것이었다. 여행 준비로 너무 바빠서 검진 후기를 여름 휴가 다녀와서 쓰는 중 ㅠㅠ



15개월 첵업을 가기 전 집으로 우편이 날라왔다. 한국에서도 진행하는 영유아 검진표 ASQ-3을 미리 기입해서 가지고 오란다. 병원에 도착해서 간호사와 점수를 매겨보니 언어 점수는 반토막이고, 소근육/대근육/사회성은 거의 만점 수준. 이 검진표가 16개월 아기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모든 영역에서 만점을 받지 않아도 괜찮다고 해주었다. (근데 스노기는 41주에 태어난 아기라.. 예정일 기준으로 하면 16개월 딱 맞는다ㅋㅋㅋ)


간호사는 아마도 스노기가 이중 언어에 노출되어서 언어 발달 점수가 조금 낮은 것 같다고 이야기해주었다. 스노기는 95% 한국어에 노출되고, 5% 정도만 영어에 노출되는 것 같다. 파트타임 데이케어 보내도 90% 한국어, 10% 영어 정도 비율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근데 영어도 자주 듣는 단어는 알아듣는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You're SOOOOO cute!"하면 딱 cute 말하는 순간 씩~ 웃는다. 정확하게는 몰라도 칭찬의 의미라는 정도는 알아듣는 것 같다. 아무튼 두 개 언어에 노출되다보니 약간 느린가봉가 하고 넘어감ㅋㅋ



언제나처럼 맨 처음에는 키와 몸무게를 측정한다. 15개월부터는 눕혀서 재는 것이 아니라, 어린이처럼 서서 몸무게와 키를 측정한다. 


별 것 아닌데 대성통곡 중인 스노기ㅋㅋ



키랑 몸무게 재고 진료실로 들어와서 집에서 작성해 온 문진표도 확인하고, 체온과 심장 박동수 등을 체크했다. 왠지 나는 스노기가 요즘들어 매우 헬쓱해졌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여전히 몸무게는 상위 80%로 우량아! 전혀 안 헬쓱했다 ^^;;;


간호사와 문진이 끝나고, 주치의와의 문진이 이어졌다. 아기가 자꾸 나와 남편을 할퀴거나 때리는 게 심할 때여서 궁금했던 것 질문도 하면서 문진을 마쳤다. (몇 주 지나고 보니, 할퀴는 건 일도 아니었다. 분노발작, 돌고래 소리로 소리지르기 등등 문제 행동은 점점 심해질뿐이었어.)



15개월이 되니 거의 모든 접종을 다 맞았다고 했다. 이번에는 수두 백신 주사를 새로 맞는다. 나는 수두에 걸린 적도 없고, 수두 예방접종을 맞은 적이 없어서 물어보니까.. 의사가 아마도 나는 선천적으로 수두 항체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임신할 계획이 있으면 혹시 모르니까 맞으라고 했다. 아기 따라서 어른들도 백신을 챙기게 된다.



중간중간 스노기는 간호사가 준 자동차를 가지고 놀며 시간을 보냈다.


다음 검진은 18개월이다. 다음 검진 때까지도 무럭무럭 자라자!




이번에 다녀온 15개월 검진 영상을 편집해 브이로그로 만들어봤어요 ^^ 사진으로는 전하지 못했던 검진 모습을 영상으로 보고 가세요~

스노기의 생일이 있는 이번주는 해야할 것이 은근 많은 한 주이다. 그 중 한가지는 바로 12개월 정기검진!



9개월 차에는 예방접종도 없고 해서 마음이 가벼웠는데, 12개월 차에는 이런저런 검사를 많이하기 때문에.. 시간도 많이 걸렸고 애는 계속 울고... 좀 힘든 검진이었다.




간호사와 먼저 체중과 키, 머리둘레를 측정했다. 이번에도 키는 상위 90%, 몸무게는 상위 80%로 우량아 상태를 유지 하고 있음.



진료실마다 테마가 있는데 오늘의 진료실은 돼지ㅋㅋ



머리둘레, 심장박동수 등 기본적인 측정과 함께 오늘은 vision test도 진행했다. 미간 거리라던지 눈의 초점 등을 보는 간단한 검사였고 결과는 정상!


이날의 발달사항 질문은 아기가 짝짜쿵, 까꿍, 바이바이와 같은 동작을 취할 수 있는가? 포인팅을 할 수 있는가? 1-2개 단어를 말하는가? 정도였다. 70% 정도는 Yes였고, 몇 가지는 No 였다. 하지만 큰 문제는 안되었다. 1개월 정도 느리긴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 하게 되겠지ㅎㅎ


평소 궁금했던 것들을 의사와 이야기하면서 검진은 끝났다.


1. 부모와 함께 한 침대에서 자도 되는가? (요즘 크립 거부 중 ㅠㅠ)

- 돌이 넘었기 때문에 한 침대에서 자는 것이 원칙적으로는 OK.

- 하지만 여전히 압사의 위험이 있고, 부모가 숙면을 못 취하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크립에 따로 재울 것.


2. 분유에서 우유로 넘어가기

- 매일 하루 세번 총 18oz 정도 생우유를 먹일 것. 

- 시피컵 사용.

- 우량아는 일반 우유 whole milk를 먹일 필요 없고, 저지방(2% reduced)나 무지방(fat free) 먹이면 됨.


대망의 예방접종



12개월에 맞는 예방접종은 뇌수막염 Hib, A형간염 Hepatitis A, MMR(홍역, 볼거리, 풍진 혼합백신)을 맞는다. 

고로 오늘은 주사 3방.



오열과 함께 얻은 훈장 3개.


오늘 스노기의 불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12개월에는 헤모글로빈 검사도 해야한다. 헤모글로빈 검사하러 채혈실로 이동.



손가락 끝에 채혈을 했다. 스노기는 정말 울고 불고 손가락 빼겠다고 난리였다. 불쌍 ㅠㅠ


만약 철분이 부족하다면 1달에 한 번씩 클리닉으로 와서 채혈을 계속 해야하기 때문에 부디 이번에 통과하길 바란다. 지난 일주일 동안 고기를 많이 먹였는데, 효과가 있으면 좋겠다 ㅠㅠ



마지막으로 요 토들러 Toddler용 분유를 샘플로 얻어서 왔다. 의사는 바로 생우유 주면 된다고 했는데, 혹시 모르니까 생우유 주기 전, 중간 단계로 1~2주 먹여볼 생각이다.



이번 검진은 너무 할 게 많아서 예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다. 덕분에 오전 프로그램은 못가고 맥도날드에서 햄버거 먹고 집에 온 것으로 오전 활동 마무리! ㅎㅎ

  1. 2018.05.05 17:39

    비밀댓글입니다

    • 망고댁 2018.05.06 11:58 신고

      축하드립니다 ^^ 무사히 출산하시길 바랄께요. 미국은 저소득층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지원프로그램 헤드 스타트 Headstart가 있습니다. 만 3세부터 대상일텐데요. 나중에 지역이 정해지시면 해당 지역에서 헤드 스타트 프로그램에 지원하시면 될 것 같네요 ^^

  2. 2018.05.06 19:12

    비밀댓글입니다

벌써 스노기가 9개월이 되었고, 9개월 건강검진에 다녀왔다! 언제 이렇게 컸을까 싶을만큼 무거워진 스노기를 혼자 낑낑대고 소아과에 데려갔다. 지금까지 정기검진에는 늘 남편이 동행했는데, 9개월 검진에는 예방접종이 없어서 (오예!) 혼자 가볍게 다녀오기로 함. 12월 검진에는 다시 예방접종을 맞아야한다 ㅠㅠ




진료 전, 한국의 2차 영유아건강검진의 문진표와 똑같이 생긴 문진표를 받았다. 세계 공통인가봉가...


이 문진표는 9개월 1일부터 9개월 30일 아이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우리 아기는 9개월 3일째였는데.. 왠지 30일이라도 더 채우고 작성했으면 좀더 점수가 높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집에서 미리 보고 갔던 것과 동일하게 소근육은 만점이요, 대근육과 커뮤니케이션은 낙제점 수준이다.


간호사 선생님과 아기의 키, 몸무게, 머리둘레 등을 측정하고 간단히 문진을 했다. 키는 상위 90%, 몸무게는 상위 80%, 머리둘레는 상위 50%이다. 간호사와 의사는 아기를 보면서 "크다!"라는 소리를 연발했다.


'자, 너의 big head를 측정해볼까?'

'오 마이 갓! 너의 풍성한 머리카락을 봐! 9개월 아기같지 않구나!'

'너는 너무 look older해!'


며칠 전, 13개월 짜리 남자애와 스노기가 나란히 있었던 적이 있었는데... 9개월 스노기가 더 커서 속으로 조금 놀랬었다. 그런데 간호사와 의사도 그렇게 말하니까 아~ 정말 크긴 큰가보다 싶다.



옷을 벗은채로 의사쌤을 기다린다. 의사를 만날 때는 항상 옷을 벗고 있는다 ^^


의사는 발달검사한 결과를 보며 큰 문제가 없다고 했다. 질문하는 것들 예를 들어, 9개월 짜리 아기가 엄마, 아빠 등의 단어를 세 개 이상 말한다던지 하는 것은 무리라고 했다. 12개월까지 기거나 동시에 걸으면 되고 15개월까지 걸으면 문제가 없다고 했다. 15개월까지도 못 걸으면 물론 검사를 받아야한다고 함.


아기의 앉는 자세와 서는 자세를 체크해주고 내가 걱정하던 까치발 부분도 잘 봐줬다. 아기가 온전히 자기의 무게를 지탱하게 하니 아기가 까치팔이 아니라 평평하게 발을 디뎠고, 문제가 없다고 이야기해줬다. 아마도 내가 서게 할때 많이 잡아주거나 혹은 더 높이서 바라보고 싶은 마음에 까치발을 드는 것 같다고 했다.


12개월까지 가능하다면 서서히 분유양을 줄이라고 했다. 물론, 억지로 할 필요는 없고 양이 안 줄이면 12개월에 다시 분유를 어떻게 대체할 것인지 이야기한다고 했다.


12개월까지의 목표

1. 시피컵 사용 꾸준히 연습 (맹물 또는 분유를 연하게 타서 먹이기)

2. 분유량 서서히 줄이기

3. 이유식 : 식사 3회, 간식 2회 유지

드디어 스노기의 6개월 검진일이 되었다. 임신했을 때는 하루하루가 시간이 참 안갔는데... 아이를 막상 낳고보니 시간이 정말 훅훅~ 지나간다. 




남편과 함께 아기를 안고 진료실에 들어갔다. 2개월, 4개월 첵업에는 간호사들을 보아도 괜찮았는데... 낯가림이 생기면서 간호사가 들어와서 진료를 할 때마다 울음을 터뜨렸다.



언제나처럼 간호사와 문진을 하고, 기본적인 측정을 한다. 체온도 재고... (있다가 예방접종 받아야하니까.)




심장박동수도 측정한다.



머리둘레도 측정. 잘 나가다 여기서 간호사 언니 얼굴이 너무 가까워져서인지 대성통곡하기 시작.


그리고 키와 몸무게도 측정했다. 몸무게는 상위 80%로 슈퍼 우량아 상태를 유지하는 중. 


언제나처럼 여러가지 문진을 했는데, 부모를 알아보는지, 아이를 잡아주면 다리 힘으로 지탱할 수 있는지 등을 물어보았다. 다 YES! YES!하다가 뒤집기를 할 수 있는가? 했을때... '음...' 하게 되었고, 물건을 한 손에서 다른 손으로 옮겨 쥘 수 있는가? 했을때도... '음... 우린 잘 모르겠어. 한 번도 못봤는데...' 하게 됨.


그리고 이제는 시피컵 사용하라고 해서, 다음날부터 하루에 한번씩 시피컵 사용 연습을 시키고 있다. 물론 빨지를 않고 깨물기만해서... 아직까지 한모금도 못먹었지만 될때까지 훈련이다!



뒤이어 의사가 왔다. 의사는 아기가 스스로 앉을 수 있는지 등을 체크해보았다. 그리고 의사에게 아기가 물건을 옮겨 쥘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하고 한번 테스트해보기로 했다. 하지만 막대를 쥐어주는 의사를 보고 대성통곡하는 바람에 실패!


그리고 뒤집기에 대해서도 물어보았다. 우리 스노기는 뒤집기는 되는데, 되집기가 안되고... 그나마 뒤집기도 잘 하지 않아 걱정이라고 했다. 의사는 아마도 아이가 누워있는 걸 별로 안좋아해서일꺼고... 뒤집기와 되집기는 스스로 앉기위한 전 단계인데... 스노기는 이미 스스로 앉을 수 있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간호사와 측정하고 문진한 내용을 살펴본 의사는 아기가 아주 성장곡선을 따라 (우량아로) 잘 자라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12시간씩 통잠을 잔다니~ 너무 훌륭하다며 칭찬해주었다. 서른 넘었지만 칭찬받으면 기분 좋다 ^^ (관련글 : 4개월부터 통잠자는 아기 수면교육 후기!)




의사가 떠나고 이제 남은 마지막 관문! 예방접종이다! 주사는 2/4개월 때와 동일하고, 여기에 독감 예방접종이 추가되었다. 독감은 4주 후에 한 번더 받으러 오라고 했다. 끝이없는 주사 ㅠㅠ




4주 후, 독감 예방접종을 맞으러 다녀왔다. 의사를 만날 필요는 없고, 간호사만 만나면 되지만 미리 예약은 해야한다. 분유 샘플을 잔뜩 받아와야하므로 남편이 짐꾼으로 동행했다. 주사를 4방씩 맞다가 1방만 맞으니까 수월했다 ^^



※ 다음 첵업은 9개월 차에 오면 된다고 한다. 이 때는 예방접종이 없단다! 오예!

아기가 태어나고 병원에서 퇴원하면 2일 후에 첫 소아과 첵업을 간다. 양수에 팅팅 불어있던 아기는 태어나서 일시적으로 체중이 감소하는데, 이 체중이 다시 정상적으로 증가하는지 보는 것이 주 목적이다. 체중 증가로 모유 수유가 잘 이루어지고 있는지 아기에게 어떤 문제가 없는지를 보는 것. 우리 스노기의 경우, 내 퇴원이 늦어져 소아과 의사가 출산병원으로 방문하여 첵업을 해주었다.


그리하여 2개월이 되었을 때, 스노기는 처음으로 소아과(clinic)에 방문을 해서 검진 well child visit을 받았다. 클리닉에 도착하면 먼저 체크인 카운터에서 체크인을 해야하는데  첫 방문이다보니 이날은 체크인 할 때 몇가지 동의서에 서명을 하였다. 그리고 소아과로 가서 대기하고 있다가 간호사가 부르면 진료실로 입장.



처음에는 간호사와 여러가지 체크를 하고 간단한 문진을 한다.



이 곳에 누워 여러가지 진료가 이루어짐.



머리둘레를 재고 키와 몸무게도 측정. 스노기는 본인의 성장곡선을 따라 잘 성장하고 있음. 키는 상위 80%인데, 몸무게는 60% 정도로 아기치고는 몸이 길쭉한 편이다. 간호사는 아기가 사회적 웃음을 보이는지, 옹아리를 하는지, 눈맞춤을 하는 지 등도 함께 살펴주었다. "아기는 아주 잘 발달하고 있어! 너네들 너무 잘하고 있어!" 간호사는 우리 부부를 칭찬한다. 물론, 우리가 뭘 잘해서 아기가 잘 자라는 것은 아니지만 칭찬들으니 기분 좋음.


이어서 문진을 했다. 아기의 수면과 수유 패턴을 물어보고, 가정 환경을 물어봤다. 특히, 현재 거주하는 집이 몇년도에 지어졌는지도 물어보았는데... 미국에서 1960년대 이전에 지어진 집들은 납성분이 포함된 페인트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납 중독의 위험이 있다. 내가 사는 아파트는 1900년대 초반에 지어진 슈퍼 울트라 초 올드 아파트인데...  다행히 납 문제는 없다. 



간호사와의 문진이 끝나고 의사가 들어왔다. 의사는 아기의 동공도 살피고, 몸도 앞뒤로 살펴보았다. 전날 스노기 배꼽에서 피와 고름이 났어서 물어보니 위의 연고를 하나 처방해주었다. 하루에 세번, 10일 정도 바르라고 했다. 하루만 발라도 효과가 바로 나타났다.



의사가 진료를 마치고 나가자 다른 간호사가 백신을 들고 왔다. 가장 긴장되는 순간, 예방접종 시간이 온 것이다! 2개월에 맞는 백신은 다음과 같다. 이중 3개 백신은 하나의 주사로 맞기 떄문에 이날은 총 주사 3방에, 먹는 약 1개이다.


B형 간염 Hepatitis B 백신 2차 (1차는 출생 다음날 맞음)

DTapP 백신 1차

소아마비 Polio 백신 1차

페구균 Pneumococcal Conjugate 백신 1차

뇌수막염 Hib 1차

로타 Rotavirus 1차 (구강으로 복용)



기분이 좋을 때, 먹는 약을 먼저 준다. 여기까지는 순항.



이제는 주사차례. 간호사가 허벅지에 주사를 놓는 동안, 남편이 아기 팔을 단단히 붙잡아준다. 나는 간호사가 가지고 온 주위전환 용 인형을 흔들어줌. 토끼인척 하는 오리 인형인데... 무슨 인형이든간에 아무 도움이 안됨.



허벅지에 세 방의 주사자국이 남겨짐.



분유 샘플 준다고 해서 액상 분유로 달라고 했다. 왠지 횡재한 기분! 


주사 맞고 바로 분유를 먹였다. 아기도 분유먹고 기분이 좋아졌고 무사히 집으로 왔다. 예방접종 생각보다 괜찮네? 했었는데... 문제는 집에 와서 1시간 정도 있다가 시작되었다. 이날 점심부터 밤새도록 열나고 칭얼거리고 울고 난리도 아니었다. 의사가 주사 맞고나서 열이나면 타이레놀을 먹이라고 해서 4시간 마다 약을 먹였다. 이걸 2개월 뒤에도 또 그 2개월 뒤에도 해야한다는 것이 더 암울하다 ㅠㅠ



유아용 타이레놀. 처음 한두번은 혀로 뱉어냈는데 점점 잘 먹는다. 맛이 익숙해진 것 같다. 달짝지근해서인지 먹이면 좋아함. 설명서에는 2세 미만은 의사에게 복용량을 물어보라고 적혀있는데, 병원에서 알려준 복욕량은 다음과 같다. 퇴원할 때 진료내용 요약한 종이에 적혀있었는데 그것도 모르고 직접 아이 몸무게당 10~15 mg를 계산해서 먹였다는 ^^;;;


유아 타이레놀 복용량 (미국 소아과에서 받은 안내)

6-11 lbs (~4.98 kg) -1.25 ml

12-17 lbs (~7.7 kg) -2.5 ml

18-33 lbs (~14.9 kg) -3.75

24-35 lb (~15.8 kg)- 5 ml


다음 날 오후부터 상태가 조금 호전되었다. 물론 열은 계속 나지만 접종 당일 날에 비하면 잠도 잘자고 컨디션을 회복하는 중이다.



15개월 정기 검진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브이로그로 만들어보았어요 ^^


영상으로 소아과에서 첵업받는 모습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