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아침에 집을 나섰는데 우리 바로 옆집이 텅 비어져있고, 아파트 관리 직원이 청소를 하고 있더라구요.


나 : 안녕? 이 집 이사 간거니?

직원 : 응

나 : 알겠어. 안녕~


아무렇지 않게 돌아서서는 혼자 완전 방.긋. 웃었답니다! 그들이 이사를 갔다! 오예~





이사 나간 가정은 아파트 바로 옆집으로 중국인 가정이 살고 있었습니다. 부엌이 서로 붙어있는 구조였는데, 정말 하루종일 중국음식 냄새가 우리 부엌으로 타고 넘어오기도 하고, 세탁실 가려면 그 집을 지나쳐야하는데 정말 세탁실 입구까지 중국 음식 냄새로 진동을 했었어요. 중국음식이 주로 기름을 볶아 내니까 냄새가 참 강하더라구요. 식사준비도 어찌나 일찍하시던지, 오후 3시만 되면 저녁하는 냄새가 남ㅠㅠ


거기다가 중국어로 대화를 하는데, 꼭 부부싸움을 하는 것처럼 한달에 한번은 고성이 오가고... 나이가 지긋한 분들이라 대체로 점잖으시긴 했지만 저희도 좀 신경쓰이더라구요.






[출처 : Zootopia]


저는 한국에서 연립이나 다가구주택에 살면서 층간소음으로 크게 괴로운 적은 없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제가 살았던 건물마다 아기가 있는 집이 없었더라구요. 대부분 대학생 자녀를 둔 중년부부나 신혼부부가 많이 살아서 조용하고, 건물도 깨끗했었죠. 물론 한국도 층간소음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고, 건축 자재를 아끼느라 구조 상 층간소음이나 벽간소음을 피할 수 없는 경우가 많지요.



하.지.만! 미국은 한국처럼 일단 아파트가 콘크리트 벽으로 되어있지가 않아요. 그니까 애초에 층간소음이나 벽간소음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답니다. 그리고 한국보다 오래된 아파트가 참 많답니다. 제가 사는 아파트도 방금 찾아보니 무려 60년이 되었네요! OMG!





[출처 : 매경]



사실 이제는 정말 왠만한 소음은 아무렇지 않습니다. 왜냐면 처음 미국에 와서 한 달 정도 우리 윗집에 살았던 한 네팔 가정 때문이지요. 유치원에 다닐 나이의 여자아이 2명을 키우는 집이라 사실 어느 정도의 소음은 그런대로 참고 넘어갔습니다. 하지만 너무 정도가 심해서, 제가 참다참다 올라갔습니다.


나 : 똑똑

엄마 : (우아하게) 들어와~


문이 열려있더라구요. 열어보니 가구라곤 아무것도 없는 텅~빈 거실에서 아이들이 마음놓고 뛰놀며 공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헉! 집 안에서 공놀이? 그 아이들 뒤로 낡은 아일랜드 식탁에 엄마가 앉아서 그런 아이들을 그냥 지켜보고 있구요. 


엄마 : (우아하게) 안녕? 무슨 일이니?



[출처 : beauty-around.com]



정말 낡고 텅빈 아파트에 요 사진처럼 딱 우아하게 앉아서 묻더라구요. 말하는 어투도 그렇고 앉아있는 자세도 그렇고 어찌나 우아하던지, 순간 네팔 공주 알현하러 온줄 알았어요. 가만, 정말 네팔의 로얄 패밀리인가?


나 : 나 바로 아래 집에 사는데, 아무리 애들이 있어도 너무 시끄럽지 않니? 어쩌구저쩌구 (최대한 친절하게)

네팔 공주 : 너 중국 언제가니?

나 : (발끈) 나 한국사람이거든? 그리고 여기서 최소 몇년 살꺼야.

네팔 공주 : (다시 우아하게) 우리는 한 달 뒤 버지니아로 이사간단다. (아이들에게) 얘들아, 너희들이 이 분을 불편하게 만들었잖니.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렴.

아이들 : (기어가는 목소리로) Sorry...

네팔 공주 : 그럼 안녕.


네팔 공주를 알현하고 왔지만, 한 달 내내 소음은 전혀 줄어들지 않았답니다. 정말 한달이 지나가기만 손꼽아 기다렸지요. 분명 한달이 지난 것 같은데 이른 아침부터 쿵쿵거리고, 정말 시차도 적응해야하는데 괴로운 나날이 계속되었습니다.


포기하며 살던 어느날, 우리 아파트 오른쪽 (안방이 서로 붙어있는)에 사는 미국인을 집 앞에서 만났는데 저를 보자마자 엄~청 호들갑을 떠는 겁니다. 얼굴에 기쁨이 만연하더라구요. "안녕? 너네 집 위 네팔 가정 어제 이사가는 거 봤어? 너무 좋지 않니~ 아이가 있다고 다 저렇게 시끄럽지 않아." 옆집 부부도 네팔 어린이들 때문에 너무나도 괴로웠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항의하러 윗 집에 방문했던 썰도 풀고, 둘이 그렇게 기쁨을 만끽하다 헤어졌습니다.






사실 아무리 조심해도 아이가 있으면, 목조 건물 특성상 주변 집에 피해를 아예 안 줄수는 없습니다. 주변에 아기를 키우는 분들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더라구요. 특히 새벽에 아이가 울면 소리가 너무 잘 전해져서요. 한국이든 미국이든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고 또 조심하며 사는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1. 유현 2016.05.05 14:48 신고

    뽀로로 뽀통령이 전한다는 층간소음방지캠페인 사뿐사뿐 콩도 있고,가벼운 발걸음 위층 아래층 모두모두 한마음 기분까지 서로서로 좋아한다는 너도좋아 나도좋아 나비처럼 가볍게,뛰지말고 모두함께 걸어보라는 말도 있으니까요.
    그리고 위기탈출 넘버 원에서 나오는 층간소음방지에 도움주는 두꺼운 슬리퍼랑 층간 소음 줄여주는 에어매트도 전부 다 있으며 앞으로 이사를 갈 때는 반드시 층간소음방지에 도움이 되는 두꺼운 슬리퍼를 구입을 할 것입니다요.

    • 망고댁 2016.05.06 04:12 신고

      유튜브로 사뿐사뿐 콩 찾아봤네요~ 너무 유용한 영상이에요!

  2. 두들리쿠스 2016.05.06 15:46 신고

    저도 요즘 2층 소음때문에 괴로운 적이 많습니다.ㅠㅠ
    그런데 앞에 댓글다신 유현님은 층간소음방지캠페인하시는 분인가봐요.
    제 블로그 층간소음 글에도 같은 댓글을 복사해놓으셨네요.ㅎㅎ

    • 망고댁 2016.05.07 05:24 신고

      유현님은 층간소음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셔서 계속 캠페인을 하시나봅니다. 아무래도 서로 조심하고 배려하며 살아야겠지요 ^^

  3. T. Juli 2016.05.08 01:11 신고

    그러니까 바로 신고하지요.

    • 망고댁 2016.05.10 03:11 신고

      네, 신고가 좋지만 늘 얼굴을 부딪히며 살아야하니 쉽지 않더라구요 ^^;;

  4. krysty 2016.05.10 23:37 신고

    저도 비슷한 일 경험하적이... 사실 집 이사할때마다 겪은거 같은데, 지금은 제일 꼭대기층 살아요 하하, 혹시 층간 소음이 있거나, 주변에 무슨 일 이 있으시면 아파트 안에 security 가 있으시면 그 쪽으로 전화하시고, 낮일 경우, 오피스에 전화하셔서 말씀 하시는게 좋아요. 오피스에서는 누가 신고했는지 말 하지 못하고(unknown) 으로 표시돼서 신고 되거나, 까다로운 아파트들의 경우 3번-2번 이상의 경고 후 강제퇴거 조치를 주기도 합니다:) 참고가 되시길

    • 망고댁 2016.05.11 01:49 신고

      감사해요~! 1달만 있으면 이사간다고 해서 바보같이 참았네요ㅎㅎ 지금은 조용한 싱글 학생이 와서 너무 행복하답니다 ^ㅇ^

  5. 하이 2016.06.09 05:14 신고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6. 소음동감이웃 2016.07.24 22:29 신고

    소음으로 의사소통 안되어 결국 원룸 이사만 5번째입니다.
    아이들뛰는 소리도 크겠지만 대학생들중에 음악 미친듯이 크게틀고 있는 놈들, 어른들중에 단독주택같은데 살다와서 집에서 맨날 가구만들어대는 놈들, 결벽증있어서 청소를 원룸에서 2,3시간하는놈들 있습니다.
    아직 어린놈들같은데 관리실이나 이런데 얘기하면 그 애 엄마가 하는 말이 자초지종 듣지도 않고
    왜 우리애 방에서 뭘하든 당신이 왜 상관이야. 이럽니다.
    그래도 유럽, 그리고 요즘은 미국도 경찰에 신고 가능하지않나요? 신고하세요!
    한국은 국가에서 방문도 직접하면 안된다고 그러자나요.
    저는 머리 가운데 탈모 크게 생겼습니다. 어차피 못 쫓아내면 싸움이 답은 없지만 참지는 마세요.
    그리고 분명 그런 이웃들 있으니까 입주민 동의서같은거 만드세요.
    개한민국은 안되지만 미국은 가능하다고 봅니다. 힘내세요. 저는 결국 꼭대기층이사와서 첨으로 6개월 꿀잠자다가
    옆집이 새로 이사오면서 살짝 다투기도 했지만 역시나 기준이 모두 자기입니다. 이사준비하고있습니다.
    미국은 제가 안가봤지만 방법이 있는 나라로 알고있습니다. 어릴때 잠 못자면 커서 몸이 진짜 고생합니다.

    • 망고댁 2016.07.24 23:56 신고

      고생많으셨네요. 원룸같이 아무래도 평수가 작은 곳은 소음에 더 취약한 것 같아요. 탈모도 나으셨기를 바래요 ㅠㅠ

  7. 미국층간소음 2017.05.29 12:22 신고

    미국층간소음 검색하다가 들어왔는데요. 공감되는 부분도 있고... 글 잘 읽고 갑니다.
    신고가 말이 쉽지, 그 상황에 부닥치게 되면 서로 알게모르게 장기간으로 맞대고 살아야한다는 생각때문에
    먼저 배려도 해볼까 생각하게 되는거같아요.
    그런데 배려가 지속되면 정말 권리인 줄 알더군요.
    저도 지금 층간 소음때문에 경찰, 아파트 사무실 다 연락해봐도 사각지대 소음때문에 골머리 앓고 있습니다.
    제가 대학교 타운에 살아서 그러려니 하고 살아도...3년동안 이사 몇 번 다니면서 이런 이웃은 처음이네요.
    살아보지 않으면 모르는 소음이라고 해야할까요...
    정말 사람 병신되기 쉽더군요. 지금 2주차인데 저녁마다 신경성두통이랑 어제는 급성위염도 왔습니다.
    예전에 한국 살 때도 윗집 아랫집 다 있는 아파트 살았는데 이런 일로 곯머리 앓은 적은 없으니 말 다했죠.
    미국 애들 특유의 "우리집이니까 내 맘대로 할거다"라는 그 치졸한 자존심 정말 법적효력을 다해서 짖뭉개주고 싶은 마음도 들더군요. 그렇게 자유를 갈망하면 1층에 살거나 주택에 살지 왜 맨꼭대기 층으로 이사왔을까요...
    서로 배려하고 조심하는 일이 어느 누군가에게는 그렇게 속이 긁히는 일일정도로 속이 좁은 사람들도 있는가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