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도서관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한답니다. 

외국인도 신분증과 거주지 증명(본인 이름 앞으로 온 각종 우편물-세금 고지서 등)만 있으면 회원카드를 만들어 책도 대여할 수 있지요. 

도서관에서 제공되는 프로그램은 회원이 아니어도 온라인으로 예약하여 쉽게 참여할 수 있답니다.


2개월 전, 도서관에서 진행한 그리기 수업에 참여하였는데요 ^^ [미국 도서관 무료 프로그램] 미술수업(Drawing Gym) 후기

한국에서 배웠던 미술 수업과는 많이 다른 내용이 신선하기도 했고, 조금은 미국식 수업에 대해 알수 있었답니다.





봄에는 한 달에 한번씩 스크린 프린트 Screen Print 수업이 있어서, 오늘 수업에 참여해보았습니다. 장소는 지난번과 동일하게 도서관 내 창작공간 버블러 Bubbler에서 진행하였구요, 엄마와 함께 온 소녀를 제외하고는 성인들이 참여하였답니다. 이번에는 모처럼 시험이 끝나 한가한 남편과 함께 참여하였답니다.


판화 인쇄 전문가분이 오늘 수업의 선생님이셨구요. 2명의 보조 강사가 있어 손이 많이가는 작업이었지만 비교적 수월하게 진행이 되었답니다. 



[출처 : global.rakuten.com]


원래는 위의 사진과 같은 원리의 기계를 이용해서, 형판-스텐실 stencil을 만드는데요. 하필 오늘 기계가 고장이 나서... 손으로 형판을 만들었답니다.

힘은 힘대로 들고, 결과물은 결과물대로 별로긴 했는데요. 그래도 처음 해보는 미술작업이라 즐겁게 하였답니다 ^^





1단계 : 밑그림을 그린다. 페인트가 나와야하는 부분을 검게 칠해준다.





2단계 선택 1. 페인트가 나와야하는 부분을 손으로 잘라낸다.





이 종이를 스크린 위에 붙이면 형판-스텐실 stencil 완성.





2단계 선택 2. 또는 페인트가 나와야하는 부분을 제외하고 색칠을 해준다. 물감이 마르면 형판-스텐실 stencil 완성.





3단계. 스텐실 stencil이 입혀진 스크린 위로 페인트를 힘차게 밀어준다. 바닥에는 천이나 예쁜 종이를 댄다.





어떤가요? 기계로 형판-스텐실 stencil을 만들었으면 시간도 절약하고 훨씬 깔끔했을텐데 아쉬움이 남네요ㅠㅠ


하지만 무료로 유익한 수업에 참여할 수 있어 너무 좋았답니다. 미국에서나 한국에서나 도서관과 친하게 지내는 게 좋은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