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는 회원제 창고형 할인 매장의 양대산맥이죠, 코스트코 Costco와 샘스 클럽 Sam's CLUB이 있습니다. 코스트코야 한국에도 진출하였고 워낙 유명하죠. 다른 회원제 마트인 샘스 클럽은 월마트 Walmart의 계열 회사입니다. 저희 동네도 월마트 바로 맞은 편에 샘스 클럽이 있죠.


코스트코와 마찬가지로 샘스 클럽도 연회비가 있습니다. 코스트코의 경우 $55, 샘스 클럽은 $45로 샘스 클럽의 연회비가 약간 저렴합니다. 하지만 한국인들이 이용하기에는 코스트코가 더 낫기는 합니다. 한국인들이 먹는 미디엄 그레인 쌀도 팔고, 조미김도 팔고, 쌀과자도 팔거든요 ^^



하지만 저희는 신용 카드 이벤트가 있어 저렴하게 샘스 클럽에 가입을 하게되었답니다. 일단, 1년 동안 잘 이용해보려구요 ~ ^^



한국과 동일하게 회원카드를 보여주고 입장하면 되는데요. 출입구 바로 옆에 멤버 서비스 센터가 있습니다. 이 곳에서 환불 처리 등 하면 됩니다.



한국과 비슷하게 모든지 박스로 쌓여있습니다. 양이 많기는 하지만 통조림류는 두었다 조금씩 먹으면 되니까 저렴해서 종종 구입합니다.



가격에 비해 질이 좋아서 이 곳에서 고기를 종종 사먹습니다. 단점이라면 양이 많아서... 소고기 한번 사면 구워먹고, 국 끓여 먹고, 그래도 남아서 불고기 해먹어야합니다 ㅎㅎ



치킨 그릴 구이도 동네 마트에 비하면 30% 정도 가격이 저렴합니다. 대신 치킨 크기는 30% 더 큼! 가끔 밥 해먹기 귀찮을 때 애용해요.



과일은 가격이 많이 저렴하다기 보다는, 가격 대비해서 질이 괜찮은 편입니다. 싸기는 우드만 Woodman이라는 마트가 제일 저렴하지만 샘스 클럽에서는 비슷한 가격에 조금더 높은 질의 과일을 먹을 수 있어요. 그래서 자꾸 가게 되요.



제가 좋아하는 스타벅스 병 커피도 15개씩 통크게ㅎㅎ



약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진통제도 통크게 300알씩 구입! 각종 영양제도 많이 있습니다.



종류는 많지 않지만 화장품도 있습니다. 보시는 것 같이 포장이 멋있지는 않지만, 사진으로 찍은 Olay의 7 in 1의 경우, 가격은 일반 제품과 비슷하지만 용량이 2배입니다.



사진 인화도 할 수 있고, 차량 타이어와 배터리 교체하는 곳도 있고, 전자제품도 판매합니다.



기프트 카드도 판매합니다. (할인 폭이 크지는 않네요.)



꽃도 판매합니다. (미국은 한국보다 꽃 값이 너무 비싼 느낌)



물건 계산하고 나오면 이렇게 푸트 코트가 있습니다. 파격적인 가격을 자랑합니다.



피자, 핫도그 말고도 요거트도 팔구요.



샐러드도 파는데, 가격이 저렴한 편입니다.



사실, 샘스 클럽을 가는 이유 중 하나는~ 시식이에요!



스테이크, 샌드위치, 아이스크림, 요거트, 치킨 등 한번에 많은 양을 판매하는 곳이다보니 시식은 필수인 것 같아요. 참새가 방앗간 들리듯 시식하며, 쇼핑 ^^



또 하나의 깨알같은 재미는 요 샘플 기계예요. 회원카드를 찍으면, 간단한 간식이라던지 샘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달 동안 받았던 샘플을 찍어보았어요. 포토 머그, 그레인바 등이 보이네요 ^^


쏠쏠한 재미와 저렴한 가격으로 방문하는 즐거움이 큰 샘스 클럽! 재미있게 보셨나요?

  1. 김뭍은 유학생 2016.07.10 13:41 신고

    샘스클럽의 큰 장점은 엘에이 갈비 고기를 팔아요. 영어로는 Short Rib 인데요 이거 사서 드시면 맛있어요 ㅎㅎ 그리고 샘스클럽 회원은 그냥 가입하면 손해에요.이번에 아멕스에서 45불 회원비 지원해주거든요. =)

    • 망고댁 2016.07.11 11:25 신고

      저희는 이미 다른 신용카드 이벤트로 가입을 해버려서, 아멕스 찬스를 이용못하게 되었어요 ㅠㅠ

  2. 9년차 2016.07.19 12:54 신고

    원래 샘즈는 제 값내고 하기엔 너무 이벤트가 많습니다. 윗분 말씀처럼 역시 LA갈비가 있다는 장점이 있구요, 고기들이 angus beef 죠. 또한 포장이 코스코와 같은 물건들이 더 작은 포장으로 있는 경우가 많아서 2인가족인 저와 같은 경우는 샘즈가는 빈도가 더 높은 것 같습니다. 쓰는 비용도 가게 되면 1.5배 정도 차이가 나네요.

    • 망고댁 2016.07.20 10:55 신고

      포장이 조금 작긴 하지만 역시 양은 많은 것 같아요 ^^;; 삼겹살이랑 쌀(미디엄 그레인)이 없는게 아쉬워서, 코스트코로 갈아탈까...하고 있어요ㅎ

제가 사는 곳은 대도시는 아니지만, 시카고에 있는 대형 한인마트에서 물건을 떼와 판매하는 작은 한인마트들이 있답니다.

항상 몇시간씩 걸려서 장보러 갈수는 없기 때문에 평소에는 동네의 한인마트를 이용하지요.


하지만 이 마트가 좀 멀다던지, 혹은 사는 동네에 한인마트가 없다던지 할수가 있겠죠? 그런 경우에도 너무 걱정하지마세요! 바로 중국인들이 운영하는 아시안마트는 동네마다 있으니까요 ^^ 다양한 이민자들이 모여사는 미국에는 참 다양한 국적의 마트들이 있답니다. 저는 이중 중국인 마트에 자주 가요! 한인마트 수준은 안되지만 나름 꼭 필요한 건 아쉬운대로 있긴 하거든요. 어떤 물건이 있는지 소개해볼께요~





미국 마트에서는 한국에서 자주 먹던 야채가 잘 없어요~ 위의 사진에서처럼 팽이버섯, 연근, 은행이 있네요ㅎㅎ

팽이버섯은 한국에서 파는 1봉지의 반 정도가 들어있는데요, 가격은 약 $1씩이에요. (왠지 넘 비싸게 느껴져서 양송이 버섯을 자주 먹어요ㅋㅋ) 





청경채는 흔히 파는 야채 중 하나에요. 가격도 비교적 저렴하고~ 볶아먹고 샤브샤브해먹고ㅎㅎ 청경채 1봉지에 $2네요.





부추부침개가 너무 먹고 싶어서 큰맘먹고 부추를 구입해봤어요. 한국에서 팔던 부추 1단의 약 1/4 정도? 가격은 약 $1네욤.





브랜드는 아주 제한적이지만 각종 장류도 있습니다.





소 내장이나 돼지 족발 뭐 요런 부위들도 있어요. 냉동 오징어나 불고기용으로 얇게 썰린 소고기도 판매한답니다.





한국 아이스크림도 아~주 제한적이지만 있기는 해요. 메로나가 눈에 띄네요. 간단한 떡국용, 떡볶이용 떡도 판답니다.

물론 맛있는 콩떡, 찰떡은 한인마트로 가야하지요ㅎ





음료도 아~주 몇가지이지만 한국 음료도 있어요. 사진 속에 두유, 밀키스, 쌕쌕이 보이시나요?





배추김치 뿐이지만 김치도 팔기는합니다. 한인마트가면 총각김치도 있고~ 종류가 다양하긴 하지요ㅎㅎ

하지만 저는 간김에 여기서 김치도 자주 사먹어요.





간장, 참기름은 한국 제품도 많지만, 일본이나 중국 제품을 많이 먹는답니다. 맛은 비슷한데 가격이 저렴해서요ㅎㅎ





라면도 판매합니다. 컵라면은 $1 정도씩이네요. 아쉬운 점은 큰사발이 없다는거에요. 큰사발 먹으려면 한인마트로 고고~





봉지라면이랑 각종 국수면들~





쌀도 많이 보이네요. 한국 글씨가 적혀있는 한국 브랜드 쌀도 팔구요. 저희는 그냥 영어로 쓰여진 제품을 구입하는 데 품종만 중립종 쌀(Medium Grain Rice)을 확인하고 삽니다 ^^ 그래서 쌀은 굳이 한인마트에서 사지는 않고, 미국 마트나 아시안마트에서 사지요.


아시안마트 어떤가요? 아쉬운대로 꼭 필요한 물건은 제한적이지만 갖추고 있지요 ^^ 

  1. libresoy 2016.04.29 22:48 신고

    어머 부추를 파네요!! 저는 보스턴 근교인데 H마트 가도 부추는 잘 없더라구요 ㅠㅠ
    담에는 아시안마트들을 공략해 보아야겠네요!! ㅎㅎ

    • 망고댁 2016.04.30 11:02 신고

      아쉬운건 부추가 너무 크더라구요..한국은 보다 여린 상태로 먹는데, 잎이 좀 두꺼웠어요. 하지만 아쉬운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