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여행을 하면서 종종 렌터카를 이용한답니다. 그래서 이번에 미국에서 렌터카를 이용한 후기를 정리해려고 해요. 카쉐어링에 대한 글을 예전에 올린 적이 있었는데요. (관련글 : 미국에서 저렴한 카셰어링 이용하기) 한국에서 오시는 분들은 렌터카를 이용하셔야겠죠? 그리고 긴 시간을 이용할 수록, 렌터카가 더 유리하답니다.


1. 업체 선정 방법



A. 도착하는 공항 근처에 어떤 업체가 있는지 확인


B. 공항 근처 업체들 간 가격 비교


하와이를 여행하건, 서부 투어를 하건 렌터카를 예약하려면 먼저 업체를 선정해야겠죠? 뭐니뭐니해도 가격이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저희는 주로 프라이스 라인에서 가격을 보고 업체를 선정합니다.


가격비교 사이트

프라이스라인 : www.priceline.com/rentalcars

카약 : www.kayak.com/cars


C. 홈페이지에서 예약

프라이스 라인에서 저렴한 업체를 보고, 해당 업체의 공식 홈페이지에 가서 예약을 합니다. 제 3자를 통하는 것보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바로 하는 것이 문제가 생겼을 때, 훨씬 편한 것 같아요.


2. 업체별 간략한 소개 및 비교



여러 렌터카의 업체가 있는데요. 아무래도 비싼 곳일 수록 서비스가 좋고, 차도 새 차가 많습니다.


A. 제일 비싼 업체

-Hertz

-National

-AVIS

-Silver Car : 아우디만 취급. 비자 시그니처 (VISA Signature)로 결재시, 프로모션 코드 넣으면 15-30% 할인. 지점이 몇 군데 없음.


직원이 친절하고, 차가 깨끗한 편이지만 지점별로 서비스를 구글 맵에서 리뷰를 확인하세요. 

위의 업체들의 경우, 대부분 리뷰가 4.5 이상입니다.

위 업체들의 홈페이지에 회원으로 가입하면 종종 할인쿠폰이 날라옵니다. (주말 이용시 $20 할인 등) 할인쿠폰 쓰면 아래의 중저가 업체와 가격이 비슷해진답니다.


B. 중급 업체

-Ace

-Alamo : 한국 사람이 쓰기 좋음. 한국 운전면허증을 인정해줌. 한국어 사이트도 있음.

-Budget

-Enterprise : 비싸지만 서비스가 좋음.

-Sixt


C. 저렴이 소규모 업체

-Dollar

-Thrifty

-Payless 등 작은 소규모 업체들. 


큰 렌터카 회사에 합병이 다 되어, 이용 방식은 동일합니다. 하지만 가격이 저렴하며, 차 종류가 별로 없습니다. 리뷰를 보면 대체로 서비스 만족도가 떨어집니다.


3. 예약 시 유의사항


A. 사전 예약

극성수기, 3개월 전 예약

Pay at counter (현장 결재)로 예약해서, 1주일 전까지 금액 변동을 확인하며 가격이 중간에 떨어지면 떨어진 가격에 새로 예약하고, 기존의 예약은 취소하시면 됩니다.

Pre-paid (사전 결재)는 가급적 피하세요. 굳이 할 필요는 없습니다.


B. Confirmation e-mail 반드시 출력 후, 지참

카운터에서 결재시, 금액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예약한 조건과 같은지 반드시 비교해야합니다. 다른 경우에는 꼭 클레임을 하세요.


C. 차종 선택


[출처 : National]


제일 저렴한 차는 Economy와 Compact입니다. 가장 저렴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렌트하고, 그래서 차가 지저분합니다. 돈을 약간만 추가해서 Full Size를 렌트하면 쾌적하게 여행할 수 있습니다. Full Size까지는 가격 차이가 크게 안납니다.


4. 픽업 시 유의사항





A. 예상 금액 확인

내가 사전에 예약한 금액과 업체에서 방문 시, 제시하는 금액이 다를 수 있습니다. 때문에 예약할 때 받은 확인 이메일을 출력해서 챙겨가시면 좋습니다.


B. 추가요금이나 보험

너무 저렴한 렌터카 업체를 선택시, 에이전시에서 보험 가입을 강매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인 렌터카 업체에서 가입한 보험이 있는데, 수익을 남기기 위해 추가 보험을 들라고 합니다. 자차보험(자동차에 적용되는 보험)과 Liability insurance(사람에 대한 보험) 등이 있는데, 저렴한 렌터카 업체를 이용했다면 렌터카 비용의 반에 해당되는 비용을 추가로 보험비로 내게 됩니다. 제 3자 (프라이스 라인 등) 사이트에서 예약하는 경우, 보험을 추가로 결재했지만 렌터카 업체에서 이를 인정해주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반드시 자신들을 통해서 결재한 보험만 인정해줍니다.


저렴한 업체 가격에 보험료를 더한 가격과 비싼 업체의 가격을 비교해서 잘 렌트하세요. 


* 옐프(Yelp), 구글, 트립어드바이저를 통해 에이전시가 강매를 하는지 안하는지 후기를 꼭 확인하세요. 차라리 비싼 렌터카에서 이용하는 것이 가격 차이도 얼마 안나고 마음이 편할 수 있습니다. 


C. 차량 덴트, 스크래치, 파손 부분 확인




차를 받으면 꼼꼼하게 스크래치나 덴트 등을 확인해서 직원과 함께 표시를 하면 됩니다. 나중에 반납할 때, 빨리 반납할 수 있습니다.


꼭, 유리와 차의 상단 부분도 확인해주세요. 주차장이 어두우면 후레시를 터뜨려서 보세요. 


D. 유료 도로(Tollway) 이용시, 패스 구입



[출처 :Mike Albert Solutions]


한국은 하이 패스 하나로 전국을 다닐 수 있지만, 미국은 주마다 패스가 다릅니다. 렌터카 대여할 때, 패스 기기를 대여하시거나, 해당 주의 패스 홈페이지에서 미리 등록을 하셔도 됩니다. 등록 안하고 톨웨이 쌩쌩 달리면, 나중에 렌터카 반납할 때, 톨비 + 렌터카에 수수료를 냅니다.




모두 즐거운 여행 되세요~


스프링필드에서 제일 먼저 링컨 박물관 Abraham Lincoln Presidential Library & Museum에 다녀왔는데요. (관련글 : 스프링필드 여행기1-링컨 박물관에서 링컨의 일생보기) 박물관 주변에 잠깐 들려 볼만한 곳들이 있답니다. 모두 도보거리에 있기 때문에 박물관을 본 김에 함께 들리면 좋죠 ^^ 링컨 생가도 바로 근처에 있어, 관광객들이 둘러보기에 편했답니다.





1. 스프링필드 유니언 스테이션 Springfield Union Station



박물관 맞은 편에 멋진 건물이 보입니다. 바로 구 기차역인데요. 건물이 멋어서 앞에서 잠시 들리셔서 사진 찍고 갔습니다. 저는 모든 일정이 끝나고 간거라서 내부를 들어가보지 못해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낮에 가시는 분들은 내부도 잠시 들려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2.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 도서관 Abraham Lincoln Presidential Library



박물관 바로 맞은 편에는 도서관이 있습니다. 리서치 시설은 주말과 공휴일에는 볼 수 없습니다. 저희는 주말에 여행한 거라, 아쉽지만 갤러리만 둘러보고 나왔습니다. 사실 갤러리는 볼 건 없습니다. 주말이나 공휴일에 방문하시는 분들은 패스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이용시간 : 월-금, 9:00-16:30






3. 구 주청사 Old State Capitol



지나가는 길에 일리노이 주의 구청사도 보입니다. 스프링필드가 바로 일리노이주의 주도이기 때문이죠. (일리노이 주의 주도는 시카고가 아니랍니다 ^^) 나름 건물이 멋집니다. 내부 관람도 가능하지만, 시간이 없어 패스하였습니다.



운영시간 : 수-일. 9 a.m. - 5 p.m.

홈페이지 : http://www.illinois.gov/ihpa/Experience/Sites/Central/Pages/Old-Capitol.aspx#_=_




4. 링컨-핸든 변호사 사무실 Lincoln-Herndon Law Offices



도서관에서 한블럭 내려오면 링컨의 변호사 사무실이 있습니다. 너무 아쉽게도 내부 공사중이라 밖에서 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도 가까우니까 잠깐 들려볼 만 한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