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이상을 느낀 건 아기가 100일 정도 되면서부터 였어요. 갑자기 입안에 염증이 많이 생기고, 머리카락도 엄청나게 빠졌죠. 뭐 머리카락은 100일 되면 빠지는거니까 하고 사실 넘어갔어요. 그런데 몸이 너무너무 피곤한거에요. 그래서 모유수유도 서서히 끊고, 식사도 트레이더죠에서 냉동식품 왕창 사서 데워먹고 하면서 최대한 몸을 쉬게하려고 했어요. 근데 그럼에도 몸이 안좋아지더라구요. 어느날은 한밤중에 몸에 두드러기가 났다가 몇 시간 후 사라지기도 하구요. 모유수유를 하는데도 체중이 줄지 않는 상황이 3개월 가까지 지속되어서 병원을 찾았어요.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갑상선염 증상과 제가 너무 딱 맞는거예요. 피곤하고, 목 아프고, 체중 증가있구요. 그래서 내과 간호사한테 나 갑상선염 같다고 검사 좀 해야겠다고했어요ㅋㅋㅋ



요즘 너무 자주 방문하는 내과. 2주 전에는 손목 건초염으로 오늘은 만성 피로로 ㅠㅠ (관련글 : [미국 육아] 육아 4개월 만에 건초염 심해져 병원다녀왔어요) 앞으로도 계속 올 것 같아서... 아예 간호사에게 PCP를 내과 의사로 바꿔달라고 했어요ㅎ



간호사와 먼저 체중, 혈압, 맥박을 잰 뒤, 문진을 했어요. 몸이 어떻게 안좋은지 설명하고 두드러기 났던 사진 보여주고 아무래도 면역력이 약해진 것 같다, 갑상선에 문제 있는것 아니냐 막 하소연.



이어서 의사가 왔어요. 동공이나 귀 같은 곳을 자세히 보기도 하고 팔꿈치와 무릎을 치며 반사 작용도 체크했구요. 그런데 제게 얼음 씹어먹냐고 묻더라구요. 나중에 안거지만 철분이 부족한 경우 이식증으로 얼음을 씹어먹기도 한다더군요. 그런건 없다고 했어요.


의사는 갑상선 문제일 수도 있고, 당뇨일 수도 있다고 일단 일반 피검사 포함, 세가지 다 검사하자고 했어요. 갑상선에 문제가 있어도 아마 일시적일꺼고 평생 약먹거나 하지는 않을꺼라구요.



그래서 무려 피를 세 통이나 뽑고 집에 왔답니다. 결과는 다음 날 오전에 나왔어요.


간호사가 당뇨도 아니고 갑상선 문제도 아니다. 근데 철분이 부족하다고 하더라구요. 약국으로 철분제 처방해줄테니까 픽업하라고 하면서 복용법을 설명해주었어요.


간호사와 통화를 끝내고 철분 부족에 대한 내용을 검색해보니! 어맛! 이건 또 바로 내 증상! 피곤하고, 어지럽고, 머리카락 빠지고, 또 영양이 결핍되면 살이 찐다니 이건 바로 내 이야기!



오후에 철분제 픽업했어요. 2달 동안 복용하면 되구요. 철분 흡수를 위해 비타민C를 먹거나 오렌지 주스를 마시면 된댔어요. 근데 오렌지 주스 마시면 살찌니까 영양제도 구입했구요. 그리고 철분제 먹으면 변비 생기니까 그것도 주의해야한다고 해서 유산균도 한통 샀어요! 


빨리 몸이 철분 흡수해서 다시 예전 몸으로 돌아가면 좋겠어요!

  1. sooni 2017.10.15 14:28 신고

    안녕하세용, 출산 후에 철분제, 칼슘제를 따로 구매해야하나 고민하던 참이었어요..
    prenatal vitamin 먹는걸로 보충 안되고 따로 철분제 드신건가요? 아님 prenatal vitamin 스킵하셨나요~?

    • 망고댁 2017.10.16 11:50 신고

      처방받은 철분은 325mg 씩 하루에 2번이니까 prenatal vitamin에 들어있는 양과는 비교안되게 많은 양을 먹고 있네요ㅎㅎ 아무래도 철분을 많이 먹으면 부작용이 있어서... 따로 어지럽지 않으면 일단 종합 비타민 먹는게 낫지 않을까요?

사실 손목이 아픈건 퇴원하고나서부터였어요. 미국 병원은 수술 다음날부터 움직이게해서 손목의 힘으로 계속 몸을 일으켰었거든요. 이후 계속되는 육아와 집안일에 손목이 계속 아프더라구요.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건초염이라는 걸 알게되었는데, 아기를 돌봐야하니 기브스를 할수도 없고, 모유수유를 하니 약을 먹을 수도 없어서 병원 가봐야 소용없다는 내용이 많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그냥 참고 있었답니다. 틈틈히 스트레칭해주면서 4개월 정도를 잘 버텼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번주, '악' 소리나게 아프더니 팔, 어깨, 뒷목까지 염증이 퍼졌는지 오른쪽 전체가 아프더라구요. 이건 뭐 더이상 버틸 수 없어서 병원으로 연락했어요.


제 PCP는 아직까지 산부인과 의사랍니다. 일단 제 PCP가 있는 병원에 전화를 해서 간호사에게 물어봤어요. 어느 병원에 가야할지도 잘 감이 안와서요. 간호사는 병원 내 내과 Internal Medicine 의사를 방문하라고 권해주었어요. 그래서 또다시 내과 간호사와 통화를 했습니다. 어디가 아픈지, 언제부터 아팠는지 간호사에게 이야기를 했고, 간호사는 당일 당직 on call 의사를 만날 수 있는 시간을 알려주었어요. 바로 오후에 의사가 시간이 비어서 병원으로 갔습니다.


아기는 잠시 남편에게 맡기고, 병원으로 갔습니다. 코페이 Co-pay $15내고 잠시 기다리다가 간호사와 함께 진료실로 입장. 일반 내과 검진도 먼저 몸무게와 혈압을 측정하더라구요. 간호사는 언제부터 아팠냐, 얼마나 아프냐, 손목부터 아파서 위로 올라간거냐 아니면 위에서부터 아파서 아래로 내려온거냐 등 꼼꼼하게 물어보았습니다. 




이후, 의사가 등장하고 사진 속 진료 침대에 앉아 진료를 받았습니다. 의사는 손목에 힘을 줘보게 하거나 팔꿈치를 밀어내게 하는 등 여러가지 동작을 해보게 하며 진료를 해주었어요.



저의 병명은 드퀘르벵(손목건초염)이었답니다. 지난 4개월 동안, 제 엄지손가락 아래 쪽 힘줄에 무리가 많이 갔었나봐요.

이날, 저는 다음과 같은 처방을 받았습니다. 모두 아기를 돌보거나 모유수유하는데 지장이 없는 것들이에요 ^^


1. 손목지지대 착용




일상생활이 가능하고 씻을 때마다 벗을 수 있어요. 물론, 젖병을 씻는다던지 요리를 한다던지의 행동은 못하겠지요. 


2. 이부프로펜(Ibuprofen) 복용

타이레놀과 달리 이부프로펜은 소염작용도 있다고 하네요.


3. 냉찜질 잠자기 전, 매일 20분씩


4. 손목 스트레칭




엄지손가락을 스트레칭할 수 있는 동작 몇가지를 인쇄해주었어요.


약먹고, 손목지지대 하루하니 손목이 정말 많이 좋아졌어요. 물론 뒷목이 너무 아프지만... 확실히 효과를 보고 있어요. 진작 병원에 갈껄... 미련하게 버티다가 병만 더 키운 것 같아요 ㅠㅠ 며칠 집안일은 남편에게 맡겨두고 쉬어야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