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필드는 링컨의 도시이지요. 링컨이 대통령에 당선되어 워싱턴으로 가기 전까지 이곳, 스프링필드에서 변호사로 활동을 하였고 피살 후, 시신이 잠든 곳이기도 합니다. 도시 곳곳에서 링컨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답니다. 


스프링필드에 가자마자 가장 먼저 향한 곳은 바로 링컨 박물관 Abraham Lincoln Presidential Library & Museum이었습니다. 방문해야할 장소 중 가장 많은 시간이 걸릴 것 같아 아침 일찍 들리기로 하였지요.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약 2~3시간 시간을 잡고 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링컨 박물관 Abraham Lincoln Presidential Library & Museum

입장료 : 어른 $15, 학생 $12

운영시간 : 09:00~17:00

홈페이지 : www.presidentlincoln.illinois.gov





이 곳은 Journey 1 전시실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링컨이 어린 시절 살았던 오두막집으로 시작합니다. 그가 대통령이 되기 전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당시 흑인 노예제도에 대한 논란이라던지, 링컨의 변호사 사무실이라던지 볼 거리가 참 많습니다.





사진 속의 백악관 건물은 Journey 2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링컨의 대통령 임기 중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저희도 이 링컨가족들과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박물관 필수 코스죠. 사람이 많을 때는 줄서서 찍기도 합니다 ^^




백악관에 입성한 링컨 부인





백악관 안으로 들어가면 링컨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어 백악관에서의 모습부터 볼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링컨을 조롱하는 언론의 삽화들입니다. 링컨은 피살되기 전까지 여러 비난을 받았죠.





링컨의 회의모습도 보입니다.





남북전쟁의 자료 사진들.



남북전쟁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지도로 보여주는 짧은 영상.



남북전쟁에 대한 이야기, 링컨 대통령의 암살, 링컨 대통령의 장례식 등 그의 인생 순서대로 볼 수 있습니다. 볼거리가 참 많고, 링컨의 업적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박물관에는 상영관 2개가 포함되어있습니다. 유니언 시어터 Union Theater에서는 '링컨의 눈 Lincoln's Eyes'라는 영화를 보여주는데, 링컨의 삶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나름 4D 영화이고 정말 볼만 했답니다. 다른 하나는 홀라비전 시어터Holavision Theater의 박물관의 유령Ghost of the Library로 링컨 도서관 이야기입니다. 모두 꽤 잘 만들었기 때문에, 상영 시간표를 확인하고 꼭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