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2013년 11월에 다녀왔으며, 블로그 이사로 재포스팅합니다.

 


 

푹 자고 난 뒤, 다음날부터 본격적인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오전에는 수리아사바(Suria Sabah) 쇼핑몰, Ferry Terminal인 제셀턴 포인트(Jesselton Point)를 둘러보는 등 

숙소 주변의 지리를 익혔는데요 사실 시내 자체가 크지 않기 때문에 금방 감이 옵니다!


또 호텔 뒷편 건물인 Wisma Sabah 1층에 모여있는 여행 agency를 다니며

마음에 드는 업체에 오후 반딧불 투어 예약도 성공적으로 하였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첫 점심식사 장소였던 리틀 이태리!! (Little Italy)

Little Italy 홈페이지 (www.littleitaly-kk.com)

 

 



 

위스마 사바(Wisma Sabah) 맞은 편에 위치

손님들의 대부분은 외국인으로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 입니다

 

 



 

평일 점심에는 런치 세트를 이용할 수 있는데요

피자와 파스타 세트가 46RM 정도

파스타는 면과 소스를 각각 선택하여 주문하면 됩니다 


종류도 다양하고, 한국에서 이 정도 질의 음식을 먹으려면 참 비싸죠?

 

 

 

식사를 마치고 바로 숙소로 돌아와 리버크루즈(반딧불 투어) 채비를 하였어요


 

리버크루즈(일명 반딧불투어)~

 

오후 2시에 호텔로 가이드와 기사가 픽업(pick-up)하러 옵니다

일정이 변경되면 호텔 프론트 데스크를 통해 연락하기도 합니다

 

TIP! 현지에도 에이전시가 많기 때문에 미리 인터넷으로 예약하지 않아도 현지에 가서 하시면 됩니다

       저희는 숙소에 가까운 위스마 사바(Wisma Sabah, 에어 아시아(Air Asia) 사무실이 1층에 있는 건물)에서 

       모든 투어를 예약하였구요..

     

       시내 중심지에 있는 와리산 스퀘어(Warisan Sqaure)에도 에이전시가 많이 있으며

       이 곳은 20RM 정도 더 저렴하답니다 흑흑 OTL

       와리산 스퀘어 D블럭 1F로 가세요~

 

       물론 호텔에도 에이전시 있었구요..30RM 정도는 비쌌답니다


 



이 곳이 Wisma Sabah

빨간 Air Asia 간판에 눈에 띈다



 

비용은 2명에 320RM이었구요..

'오늘은 특별 프로모션이니 할인해줄께','하루 전 미리 예약하니까 할인해줄께','2번째 오는 거니까 할인해줄께' 등

정가가 의심되는 이유들을 대며 10~20RM 정도는 늘 할인해주었어요 ^ㅇ^

 

 

리버크루즈는 2~3가지 지역에서 진행되는데, 우리는 그 중 클리아스(Klias) 지역으로 떠났어요

가장 중요한 건 날씨인데..

코타키나발루는 낮에 바다의 수분이 증발되어 늦은 오후 매일 비가 내립니다

비가 내리는 시간의 차이는 조금씩 있는데 반딧불 투어의 관건은 이 날씨에 달려있어요

 


기억나는대로 일정을 정리해보았어요

 

2시~4시 : 차량 이동 (긴팔 필수. 에어컨으로 차량 안이 춥다)

4시~5시 : High Tea (커피, Sabah Tea, 간단한 튀김류 제공)

 

 



 

5시~6시 : 원숭이 투어 & 석양 보기


 



해가 지기 전 배를 타고 원숭이를 먼저 보게 된다

 

 


정글~ 정글~

 


 


코타키나발루는 석양이 유명하다

 

 

6시~7시 : 석식 (말레이시아 식. 메뉴가 다양하다)

 

 



 

 

7시~7시 30분 : 반딧불 투어 (당일 날씨 운이 중요!!)

7시 반~9시 반 : 차량 이동

 

거의 외국인들이지만, 저희는 현지인들과 함께 배를 타고 여행했어요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어린 친구들이었는데 남자 3명, 여자 3명 단체 미팅 중이더라구요~

우리나라 사람들이 한강 유람선을 타고 미팅하는 것 같더라구요ㅎㅎ

 

그 친구들 힐끔힐끔 보는 재미도 무척 컸네요~

 

 

 

 

 

 

 

추천은 제게 큰 힘이 된답니다하트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