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에서 꼭 먹어야하는 음식은 바로 랍스터죠! 랍스터, 홍합, 굴 등 싱싱한 해산물 요리를 마음껏 먹을 수 있어 섬이나 해안가로 여행을 가면 좋은 것 같아요. 다른 곳에 비하면 랍스터 가격도 저렴하고, 크기도 크고, 또 질이 좋아서 꼭 추천하고 싶은 메뉴예요.


샬럿 타운 내에서 저희가 먹었던 랍스타 가게들을 소개합니다.


 Lobster On The Wharf




숙소 근처에 있었던  Lobster On The Wharf.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식당 중 한 곳입니다. 빅토리아 로우 쪽 식당들에 비하면 조금 저렴해요.



원래 식당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가게 옆으로 마켓이 있네요?


식당은 매일 오전 11시 30분 오픈

시푸드 바켓은 오전 9사 - 저녁 7시 운영


궁금해서 들어가봤어요.



살아있는 랍스터들이 보이네요.



생랍스터 또는 익힌 랍스터를 구입할 수 있었어요. 



식당에 있는 메뉴도 구입 가능했어요.


랍스타 디너 Lobster Dinner는 1lb의 경우, $28이었어요. (모두, 랍스터, 샐러드, 빵 포함)


저희는 어차피 아기 때문에 포장해서 호텔에서 먹을 생각이었어서, 이 곳에서 크램 차우더와 랍스터를 구입해왔어요. 단점은 차우더나 랍스터나 모두 따뜻하지는 않다는 거예요. 


그리고, 랍스터는 꼭! 잘라달라고 하세요. 안 잘라서 가져오면 못 먹어요 ㅠㅠ



저녁 식사로 사온 랍스타를 호텔 창가에 앉아 차분히 먹으려고 했으나...



갑자기 아기가 본인도 먹겠다고 난동! 결국 남편은 열심히 살만 발라주었다ㅋㅋㅋ


서브웨이




서브웨이에서도 랍스타 롤을 판다고 해서 궁금해서 첫날 오자마자 먹었던 랍스타 롤! 작은 사이즈가 무려 $9로, 서브웨이 치고는 매우 비싼 메뉴였다. 하지만 결과는 대 실망!


그냥 재미로 먹어볼만한 수준이었다. 물론, 일반 랍스타 롤의 반 값 밖에 안되서 매우 저렴했지만, 맛도 반 밖에 안됨...


Dave's Lobster





이건 내가 뮤지컬 보는 날, 남편이 아기 데리고 테이크 아웃 해와서 먹은 Dave's Lobster의 롤이다. 중간중간 샐러리가 들어가있어 훨씬 맛있었다고 한다.


작은 피클 하나를 함께 주는데, 롤 1개 가겨이 $21.


델타 호텔 Delta Hotel




우리가 묵었던 델타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도 랍스타 메뉴를 판매한다. 메뉴가 맛있고 훌륭한데 손님이 별로 없음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