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학기 수업으로 바쁜 남편을 대신해 이번 여행의 일정은 내가 많이 준비하게 되었다.

문제는 출발하기 2일 전부터 갑작스럽게 입덧이 시작되어, 꼼꼼하게 더 확인하고 준비해야 할 부분들을 놓치고 갔다는 것이다.


사실 그 몸으로 짐 싸고 출발한 것만으로도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했나 싶다.

출발 전날, 부랴부랴 미네아폴리스 공항까지 타려고 했던 메가버스를 취소하고 남편이 운전을 하러 가기로 해서 공항에 주차하는 것 까지 알아봐야했으니 말이다.



필라델피아 공항에서 호텔에 들어가 체크인을 하니 저녁 7시 정도가 되었다. 피곤했지만 숙소에만 있기에는 애매하기도 해서 지하철을 타고 나가보기로 했다.




원래는 필라델피아에서 1일 패스권을 사려고 했는데, 미리 온라인으로 주문을 하여 우편으로 받아야한다고 해서 포기하고 그냥 갔다.

어차피 2일 정도 일정이니 말이다.


사람들을 보니 저 개찰구에 토큰을 넣고 들어가는 게 보였다. 그래서 우리도 역 안에 있는 토큰 기계에 갔다. 기계는 고장났다.

다시 개찰구로 가서 서성이니 화가 난 표정의 역무원이 "나는 토큰 안팔아!"라고 써있는 종이를 들어보인다. 말이라도 걸었다가는 한대 칠 기세였다.

다시 토큰 기계로 가서 시도해보지만 역시나 기계는 작동하지 않았다.


그렇게 개찰구와 토큰 기계를 서성이는 우리 부부에게 한 아저씨가 다가왔다.


아저씨 : 너네 토큰있니?

우리 : 아니요. 기계에서 사려고 했는데 잘 안되요.

아저씨 : 그렇구나. 여기 토큰기계 고장나서 원래 안돼.

우리 : ㅡ,.ㅡ)

아저씨 : 어디까지 가니?

우리 : 차이나타운에 저녁 먹으러 갈꺼에요.

아저씨 : 너네 잔돈은 있니? 일단 현금을 내고 타렴. 

우리 : (가지고 있는 잔돈을 꺼내보였다.)

아저씨 : 저 여자는 거스름돈을 주지 않아. 손해지만 어쩔 수 없어. 너희가 지금 가는 곳은 큰 역이니 저녁이지만 토큰을 구입할 수 있을꺼야. 



그래서 불친절한 역무원 아줌마에게 현금을 주고 우리 둘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그러자 아까 그 종이의 아랫부분 "나는 거슬름돈을 주지 않아!" 를 가르켰다.

알고 있다고 괜찮다고 말하고 들어갔다.


아저씨와는 차이나타운까지 함께 지하철을 타고 갔는데... 유펜의 교직원이었다. 나와 남편이 9월에 입학하는 유펜 신입생인줄 알고 도움을 준 것이었다. 15분간 함께 지하철을 기다리고 이동하며 아저씨는 우리에게 차이나타운과 필라델피아를 관광하는 핵심 내용을 전해주었다. 필라델피아에서 가장 불친절했던 사람과 가장 친절했던 사람을 동시에 만난 저녁이었다.




토큰은 많이 살 수록 저렴하다. 토큰 기계에서 여러개 산 뒤 한번 탈 대마다 개찰구에 넣고 타면 된다. 


* 토큰은 현찰로 구매하며 기계도 거스름돈을 주지 않으니, 주의하자.

뉴욕 여행에서 항공권부터 꼬이기 시작해서, 나중에는 호텔까지 말썽이었다.


프라이스라인 priceline.com의 익스프레스 딜Express Deal로 쉐라톤 필라델피아 유니버시티 시티 호텔 Sheraton Philadelphia University City Hotel을 예약하였다. 가격은 1박에 $100이었으니 매우 저렴하게 하였다.


문제는 항공권 변경으로 프라이스라인 측에 환불을 요청하면서 일어났다. 프라이스 라인측에서는 익스프레스 딜이라 원래 환불이 안되는데, 우리가 레귤러 커스터머여서인지 항공권 변경이라는 사유가 있어서인지 호텔 측에서 OK하면 바로 환불해준다고 했었다.


하지만 문제는 이 호텔에 있었다. 담당자가 낮에 오니 낮에 연락을 주겠다, 그 상위 담당자가 여름 휴가를 갔으니 일주일 기다려라, 더 상위 부서에 물어봐야한다...하면서 2주에 가까운 시간을 끌더니 결국 환불이 안된단다. ㅡ,.ㅡ);;;


결국 호텔 예약 일정에 따라 다시 항공권을 재구매하고, 메가버스 표도 다시 구매하고... 일정을 정비하고 여행을 떠났다.


호텔 위치는 나쁘지 않았다. 지도상으로 보면 관광 명소와 떨어져있는 것 같지만 파란색 지하철을 타면 주요 관광명소로 한번에 갈 수 있다. 10여분만 타고 나가면 되니... 관광지 근처의 호텔에 꼭 묵지 않아도 편하게 여행할 수 있었다. 또한 잠깐 시간을 내어 유펜을 둘러볼 수도 있어서 좋았다. 가격도 둘이 $100이면 호스텔 가격과 비슷하니 그럭저럭 만족.




건물은 외관이 상당히 오래되었는데 그래도 내부는 외관보다 훨씬 낫다.




개인적으로 매트릭스와 침구류는 마음에 들었다. 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건물들 뿐이라 별로...



스타벅스 커피와 차를 마실 수 있다.

방은 전자렌지와 냉장고가 있는 룸이 있고, 없는 룸이 있다. 없는 경우, 공동 전자렌지를 사용하면 된다.







물은 1병만 무료. 마실 걸 미리 사가지고 들어가면 편하다.



욕실은 꽤 세련된 편. 간단한 어메니티가 준비되어있고, 수건도 부족하지 않다. 하지만 욕실 가운은 없었다.


아침은 포함되지 않으며, 룸서비스로 시켜 먹을 수 있다. 가격이 비싼 편은 아니지만 트립어드바이저에 남겨진 평은 별로 좋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