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 등 유제품(Dairy)로 유명한 위스콘신(Wisconsin) 주

 

소도 직접 만나보고, 치즈를 즐길 수 있다는 Cow On The Concourse가

토요일 오전, 메디슨 캐피탈(Capitol, 시청) 앞에서 열렸어요!

 

공식사이트 : http://www.cowsontheconcourse.org/

공식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CowsOnTheConcourse?fref=photo

 

 

시청으로 가는 도로는 이날 오전 차량이 통제되었구요

그 길에는 클래식 자동차 쇼가 진행되었어요

 

도색을 잘해서인지 정말 차들이 예쁘더라구요ㅎㅎ


 

 

너무 궁금해서 차 오너한테 이거 타고 다닐수 있는거냐고 물어봤어요

 

그랬더니 운전은 가능한데 자동차를 보호하기 위해서

주유할 때와 쇼에 참가할 때만 운전한다고 하더라구요ㅎ

 

 

폐차 된 차들을 수리하는 과정을 담은 스크랩북도 함께 전시한 오너들도 있었는데요

거의 차를 새로 만드는 것과 다를 바 없더라구요

 

정말 대단한 취미네요!

 

참잘했어요

 

 

 

 

1923년산 포드의 위엄!

마차 모양을 크게 벗어나지 않은 디자인이었는데

 

 

 

트렁크가 너무 귀엽죠?

 

 

 

뒷자석이 트렁크처럼 생겼네요

지나가던 노부부가 완전 Suicide Seat이라고 ㅋㅋㅋ

 

 

 

 

차를 구경하다보니 어느덧 캐피톨 스퀘어(Capitol Square) 도착!

 

 

 

 

근처 농장들이 모종, 야채 등을 판매하는 파머스 마켓(Farmers' Market)도 함께 열렸어요

 

토마토, 바질 모종이 너무 탐났어요~

 

하트3

 

 

[사진출처 : https://www.facebook.com/CowsOnTheConcourse]

 

 

조금 더 걸으니 본격적인 Cow On The Concourse 에 도착!

 

직접 소를 볼수 있구요.. 소 우리 주위에는 사람들이 엄청 많았어요

 

 

 

 

치즈를 시식하고 구입할 수도 있었구요~

 

맨날 자기가 World Best라고 막 하니까 저 Woarld Champion Cheese도 신뢰가 안갔어요

그냥 그런가보다 ㅋㅋㅋ

 

 

 

 

시식에 엄청나게 몰려드는 인파

 

 

 

 

조촐한 메인 스테이지에서는 빨리 먹기 대회도 열리고

동영상처럼 포크송 공연도 있었답니다

 

음악이 친숙하고 좋았어요ㅎㅎ

 

 

 

 

그리고 또 줄이 길었던 곳은 치즈 샌드위치였어요

 

자원봉사자들인 Moo Expert가 만드는 치즈 샌드위치

단돈 $1.5

 

 

 

 

위스콘신 슬라이스 치즈 2장을 빵 사이에 넣고 버터에 구우면 끝!

 

제 입맛에는 너무 짰어요ㅠㅠ (치즈가 2장이라)

 

 

 

 

젖소 축제답게, 음료는 우유로 선택!

딸기우유 $1.5

 

 

 

 

그 외에도 아이스크림 등 다른 유제품도 있었어요

 

 

 

 

미국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늘 많더라구요~

 

 

[사진출처 : https://www.facebook.com/CowsOnTheConcourse]

 

 

아이가 어리면 누릴 수 있는게 많으니

얼른 아기 낳아서 미국에서 키우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에요

 

 

 

맥도날드 홍보부스가 있었는데요

퀴즈를 맞추고, 선물도 받아왔어요ㅋㅋ

 

앞으로 주말에 프리스비 하면서 운동 좀 해야할 듯

위스콘신 델스(Wisconsin Dells)에는 테마파크/워터파크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모여있는 곳입니다

 www.wisdells.com/

 

학교 아파트 커뮤니티에서 이 중 마운틴 올림푸스(Mt. Olympus)에 단체로 간다고 해서 따라갔네요~

1인 $23에 집앞에서 출발하는 왕복 셔틀버스도 제공해주고, 표도 단체로 사준다고 해서 이렇게 편리한 서비스가?!! 너무 반가웠어요ㅋㅋ

 

[사진출처 : www.mtolympuspark.com]

 

마운틴 올림푸스는 실내/실외 워터파크와 실내/실외 테마파크가 있어요

https://www.mtolympuspark.com/

 

이 지역에서는 가장 저렴한 테마파크라고 하더라구요

특가로 나온 상품을 잘 활용하면 숙소와 함께 엄청나게 저렴하게 이용가능하다고 하네요!

 


 

입구인 매표소에요. 모든 건물이 그리스 느낌이 나게 올드하게 생겼어요~

 놀이기구는 하데스(Hades) 제우스(Jeus) 등 그리스로마신화에 나오는 신들의 이름을 따왔네요~



옛날 그리스로마신화 만화책 이후, 처음 보는 듯한 싸이클롭스

싸이클롭스(Cyclops)들이 '음식물 반입불가'라고 안내해주네요ㅎㅎ



유아용 유모차(카?)도 있구요ㅎㅎ

 


 

저희는 워터파크도 함께 이용할 생각이어서 짐이 많았어요


라커는 실외에도 있고, 실내 수영장 쪽에도 있었구요

가격은 $10.50인데...(키 돌려주면 보증금 $5 환불)

정말 트립 어드바이저(TripAdvisor) 후기에서 본대로 라커가 가격대비 완전 작았어요

 왠지 2개 렌트하면 억울해서ㅋㅋ 하나에 있는대로 구겨넣공...

 

미리 정해진 일정에 오다보니, 비가 와도 놀러오게 되었어요

혈기왕성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우산도 우비도 거부한채 놀았지만, 우리는 혈기가 별로 안 왕성하니까(?)

2개에 $6.38 주고 우의 판초 구입 (가격대비 완전 허접한 우비 였음 ㅠㅠ)


[사진출처 : www.mtolympuspark.com]

 

 워터파크와 테마파크를 모두 이용할 수 있었는데요. 커뮤니티에서 워터파크, 롤러코스터, 고-카트(Go-Kart)를 이용할 수 있다고 공지를 해주었거든요. 

그때는  응? 놀이기구 중 롤러코스터와 고카트만 탈 수 있다는건가? 뭐지? 했었어요  

그런데 가보니까 테마파크에 롤러코스터가 한 5가지, 고-카트(Go-Kart)는 7가지 정도였나요? 암튼 롤러코스터랑 고-카트만 잔뜩 있더라구요ㅋㅋ

  

[사진출처 : www.mtolympuspark.com]

 

 한국은 바이킹도 있고, 귀신의 집도 있고, 후룸라이드도 있고, 회전목마도 있고, 자이로드롭도 있는데?

 

 [사진출처 : www.mtolympuspark.com]

 

저는 여러번 고-카트 타는 것도 나쁘지 않더라구요. 난이도가 다 달라서요ㅎㅎ

하지만 남편은 계속 고-카트니까 지루했다고 하더라구요

 

다행이랄지.. 비가 와서 사람이 거의 없어서, 줄 거의 안서도 놀이기구 오전 동안 다 탔어요. 롤러코스터에 진짜 둘이서 탄 적도 있고.


[사진출처 : www.mtolympuspark.com]

 

점심먹고나서는 비가 그쳐서 실내 라커에 가서 후다닥 수영복 갈아입고, 덜덜 떨면서 슬라이드 종류별로 한번씩 타고 ㅋㅋㅋ

유수풀에서 둥둥 떠다니는 시간은 사치일뿐!


[사진출처 : www.mtolympuspark.com]

 

뭐랄까? 캐러비안 베이와 에버랜드를 한꺼번에 즐긴 기분이었어요ㅋㅋ

고-카트(Go-Kart)도 너무 재미있었고, 한번 더 가서 완전정복 하고싶네요!

[출처 : Brat Fest 공식 Facebook]

 

브랏 페스트(Brat Fest)로는 세계 최고 규모라고 하는 메디슨의 브랏 페스트!!

 사실 미국은 자기네들끼리 워낙 World best, World Largest라고 해서 신뢰는 안갔어요

 

주인공 Bratwurst는 독일의 Nürnberg에서 유래한 데친 소시지로 미세한 조직과 창백한 색깔을 가진 돼지고기와 송아지 고기 그리고 양파가 주재료.

주로 석쇠에서 구어 먹는다고 하네요


  


북극곰이 오면서 그랜드 오픈을 했다는 인근 헨리 빌라스 동물원(Henry Vilas Zoo)에서 브랏 페스트(Brat Fest)까지 왕복 셔틀버스를 운영했어요!

겸사겸사 동물원 한바퀴 돌고, 윙글라 레이크(Wingra Lake) 게이트에서 기다리니 버스가 왔어요

 

  

노랑색 스쿨버스 타고 기분 Up! 스쿨버스는 학생이 아니더라도 단체로 어디 갈 때 한번씩 타게 되더라구요.

(의자가 좁아서 힘들긴 하지만 ㅠㅠ)



입구에는 포토존이 있네요 ^^

 

 

[출처 : Brat Fest 공식 Facebook]

 

키즈존(KID'S ZONE)을 먼저 둘러봤는데요

(응? 우리는 Kids가 없는데?)


 


어른끼리 헨리 빌라스(Heny Vilas) 동물원에서 왔다는 사자와 사진도 찍고~



핫도그와 베이컨이 되어 사진도 찍었어요~

어린이용/어른용 판넬이 모두 준비되어 있었답니다



아이들을 위한 놀이가 상당히 많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출처 : Brat Fest 공식 홈페이지]

어린이 배타기도 재미있어 보이더라구요~

 

 

아쉬운 점이 있다면, 어린이가 아닌 사람들은 크게 즐길거리가 없었다는 거에요

보통 어른들은 핫도그 먹고, 잠깐 앉아서 음악듣다가 집에 가는 분위기더라구요

 그럼, 배고프니까 빨리 먹으러 가볼까요?



 줄을 서서 브랏(Brat)을 사왔어요. 가격은 개당 $3

 근데...  열어보고 잉? 이게 뭐지? 아무것도 없더라구요

 

핫도그 구입하고 다시 맞은 부스에서 긴 줄을 서서 이번엔 소스를 뿌려야해요...

머스타트, 케찹, 다진 피클, 양파 등이 준비되어 있었어요



앞의 아저씨 따라 넣었더니 욕심쟁이 핫도그가 되었어요...(아~ 매워!)

 편식하는 어린이들은 딱 케찹만 뿌려서 가더라구요

(한국이나 미국이나 아이들은 야채를 싫어하는군요ㅋㅋ)



하나는 베지(Veggie)로 구입해보았어요



가지와 회향열매(Fennel)를 넣었다는데..

집에서 엄마가 가끔 만들어주신 콩고기 맛이 나네요



총 3개의 무대가 있고

각 무대에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라이브 음악을 즐길 수 있습니다

 

 

무대 안보이는 편에서 먹고있는데...

지금 막 라스베가스에서 마술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마술사가 공연한다는 안내에

무대 앞으로 가서 보기도 했답니다

 

음악 말고도 여러가지 이벤트가 진행되더라구요 ^^

 


편하게 발벗고 앉아서 버터구이 옥수수도 먹었어요~

하지만 제 입맛에는 역시 찰옥수수가 최고!



다른 한 쪽에서는 카니발이 크게 진행되었어요

그냥 월미도 같았어요ㅋㅋㅋ

 

온동네 껀수찾아다니는 청소년들이 이 곳에 다 모인 기분이더라구요~

 

[출처 : Brat Fest 공식 Facebook]


행사장에는 많은 자원봉사자들을 볼 수 있답니다

수익금은 기부에 쓰인다고 하네요 ^^


문경사과축제, 의성마늘축제 같은 거 아니야?

이건 월미도 아니야? 이런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ㅋㅋㅋ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스테이지가 3개나 되어 하루종일 라이브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점이 좋았고

특히  어린이들이 즐길 거리가 매우 풍부한 점이 좋았던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