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분기별로 열심히 신용카드를 만들고 있는데... 그 중 최근 오픈한 카드에서 유나이티드 항공 라운지 이용권 2장이 나왔다. 이 라운지 이용권을 언제 쓸까 고민하다 이번 뉴욕 여행에서 사용하기로 했다. 우리집에서 미네아폴리스 공항까지 꼬박 5시간을 운전해서 가야했기에 피로도도 상당했고 말이다.


지난 번, 시카고 공항에서 사람이 무지 많아 비행기를 놓쳤던 아픈 기억에 서둘렀더니 엄청 일찍 도착 ㅡ,.ㅡ 미네아폴리스 공항은 시카고와 비교할 수없을 정도로 매우 한산해서 보안도 무지 빨리 통과했다.




내가 타는 탑승게이트와 매우 가까이 있어 좋았던 라운지. 이용권과 당일 보딩패스(다른 항공사여도 상관없음)를 보여주고 들어가면 됨. 리셉셔니스트 아줌마 무지 친절.



직접 운전해서 오느라 중간에 쉬는 시간도 생각하고 암튼 엄청 여유있게 와서 무려 3시간 정도 라운지에 머물게 되었다. 이용객은 대부분 업무 상 비행기를 타는 것으로 보이는 중년의 남성들. 이들은 모두 노트북을 하거나 신문을 읽기 때문에 분위기가 매우 엄숙하다.


임신 초기여서 졸음이 쏟아지는 나는 3시간 동안 무지 졸았고... 라운지 음식을 조금씩 계속 먹어주며 입덧 중인 속을 달래주었다. 처음에 들어갔을 때는 아침메뉴로 시리얼과 우유/오트밀 등이 있었고, 중간에 점심메뉴로 바뀌었는데 수프와 빵/쿠키 등이 나왔다. 정말 살 것 같은 시간 ㅠㅠ



식사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간단히 끼니를 떼울만한 음식들.



주스, 탄산수, 치즈 등은 아래 냉장고에 있다.



가장 좋았던 것은 따뜻한 차. 코코아를 마시며 울렁거리는 속을 달래주고 다시 꾸벅꾸벅 졸고...ㅎㅎ


여행 중 가장 편안하고 행복했던 순간이었던 것 같다. 여행지에 도착해서는 정말 강행군이었으니까 ㅠㅠ

  1. 2016.09.30 06:58

    비밀댓글입니다

    • 망고댁 2016.10.01 09:34 신고

      Chase 에서 발급하는 United MileagePlus Explorer 카드 입니다. http://www.chase.com/united 에 들어가시면 자세한 내용이 있고요. 여러 혜택 중에서 two united club pass가 있습니다. 매년 2장의 패스권을 우편으로 받게 되고, 당일 출발 비행기표와 패스권을 같이 소지해야만 입장이 가능합니다. 1장에 1사람만 입장이 가능하니깐 추가 패스권이 필요하면 united 앱에서 직접 $59/1장 구매 가능합니다. 즐거운 여행 보내시길 바라요 :)

  2. 2016.10.01 10:53

    비밀댓글입니다

봄부터 계획했던 뉴욕 여행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세부적인 계획을 짜던 중, 그래도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 하나는 보아야지하고 이리저리 검색을 하였었답니다. 저렴하게 브로드웨이 티켓을 구매하는 방법은 크게 아래와 같습니다.


1. 러쉬 티켓 Rush Ticket : 공연마다 정해진 시간까지 공연장에 도착해 미리 줄섰다가 선착순으로 당일 공연의 저렴한 표를 구입한다.

2. 로터리 Lottery : 역시 공연마다 정해진 시간까지 극장에 가서 이름을 적어 응모함에 넣고, 추첨되면 당일 공연의 저렴하게 표를 구입한다. 온라인으로도 가능. (온라인도 당일 오후에 발표하고 저녁에 공연을 본다.)

3. TKTS에서 구입 : 오후 3시에 문을 열며, 그 때까지 팔리지 않은 당일 티켓을 할인하여 판매한다.

4. 온라인 할인 사이트 : todaytix.com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1주 전 공연 예매할 수 있는 사이트. 강추! 앱으로 다운받아 결재해야함. 


* 전체 뮤지컬 정보를 한눈에 보는 페이지. (☞ 바로가기



저도 위의 방법을 많이 고려하였는데요, 1~3번의 경우 당첨이 될 때까지 계속 공연장을 돌아야 할 가능성이 있고 언제 어떤 뮤지컬을 보게 될 지 몰라 여행 일정을 정확하게 짤 수 없다는 단점이 있더라구요. 공연장 돌다가 안되면 TKTS 갔다가, 저녁에 공연보고... 이러다보면 돈은 많이 절약할 수 있겠지만... 4박 5일이라는 금쪽같은 뉴욕에서의 짧은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지 못할 수 있다는 걱정이 들었습니다. 숙박비가 비싼 뉴욕에서는 정말 시간이 돈이더라구요.




이리저리 알아보다가, 단비같은 정보를 알아냈는데요! 바로 유나이티드 항공 United Airlines 마일리지로 브로드웨이 티켓 예매가 가능하다는 거였어요! 웬만한 뮤지컬은 거의 다 있어서, 원하는 걸로 보시면 되요. 저희는 가장 인기가 많은 뮤지컬 중 하나인 위키드 Wicked를 보기로 했답니다.


* Starwood SPG, 델타 Delta, 유나이티드United, US 에어웨이즈 US Airways, 암트랙 Amtrak, 베스트바이 Best Buy, 포인트닷컴 Points.com 포인트도 사용가능합니다. (자세한 정보 : http://thepointsguy.com/2014/05/how-to-earn-and-use-points-for-broadway-show-tickets/#ixzz4GaQcsm1X)





'유나이티드 항공 홈페이지>마일리지플러스 MileagePlus>마일리지 사용 Use miles> 마일리지플러스 브링 브로드웨이 투유MileagePlus brings Broadway to you'



마일리지만으로 결재가 가능하고, 마일리지+현금으로 결재할 수 있는 여러 옵션이 있습니다. 



가지고 있는 마일이 별로 많지 않다면 Choose Your Award에서 Select Performances를 선택하셔야합니다. 그럼 좌석은 오케스트라 스태디움 Orchestra Stadium 석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마일의 여유가 있고, 좋은 곳에서 보려고 하시면 Anytime과 Orchestra 석을 선택하시면 될 것 같네요 ^^ 저희의 경우, 1석에 6,800 마일을 주고 구입했습니다.




구입 후, 다음 날 좌석이 확정되었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티켓마스터 ticketmaster에서 확인해보니 1층 뒤쪽의 왼쪽 자리이군요. 그래도 그나마 왼쪽 열에서는 가운데와 가까운 곳입니다. 1장당 $119짜리 표를 마일리지를 이용해 구입했네요 ^^


표를 미리 예매하고 나니, 일정 짜기에도 수월하고, 큰 일을 던 기분입니다. 유나이티드 항공 마일이 있는 분은 이용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올해 초, 루이지애나 주 여행을 가면서 스피릿 항공 Spirit Airlines을 이용했었는데요. 그 때 황당한 경험을 한 터라... 앞으로 이용하지 말아야지 하고 있었습니다. (관련글 : 미국에서 가장 미움 받는 항공사 스피릿항공(Spirit Airlines), 찰지게 당한 후기


하지만! 이번 여름에 뉴욕을 여행가자며 남편이 다시 스피릿 항공을 이용해보자고 하였습니다. 알아보니 시카고-필라델피아 항공권이 $79이더라구요. 저렴하긴 했지만 영 찝찝해서 이용하고 싶지 않았는데... 남편이 한번만 더 이용해보자고 하더라구요. 이번에는 공항에도 일찍 가고 하면 되지 않겠냐 하면서요. 그렇게 결국 8월에 출발하는 비행기 표를 구입하였습니다. 세금 및 짐가방 포함하니, 2명 왕복 $196이었습니다. 필라델피아 공항으로 가서 필라델피아도 관광하고, 메가버스를 타고 뉴욕도 관광하기로 한 거지요.




그런데 얼마뒤 항공 스케쥴이 변경되었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시카고-필라델피아 (2시간)에서 시카고-미네아폴리스-필라델피아(환승시간 포함 7시간)으로 바뀌었다네요. 이거 원 2시간이면 가는 거리를... 우리 집에서 시카고 공항가고 공항에서 수속하는 시간까지 계산하면 총 12시간을 이동에만 투자해야합니다. 이럴꺼면 운전해서 가겠네요. 시카고-뉴욕이 운전해서 18시간인데 ㅡ,.ㅡ);;;



그러면 바뀐 스케줄을 받고, 시카고-미네아폴리스 표는 버리고 집에서 미네아폴리스로 바로 가서 미네아폴리스-필라델피아로 할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규정이 첫 항공을 탑승해야만 그 다음 항공편도 탈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일단 어쩔수 없이 바뀐 스케줄을 수락하고, 저 먼길을 어찌가나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2주 전 다시 스피릿 항공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약간의 비행 스케쥴 변경이 또 있다는 겁니다. 그래서...그냥 항공권을 취소하기로 하였습니다. 스피릿 항공은 예약한지 24시간 이내이고, 출발일로부터 7일 이상의 시간이 남았을 경우에만 무료로 항공권 취소가 가능합니다. 그 이외에는 위에 캡처한 대로 항공권만큼이나 비싼 비용을 지불하고 취소해아합니다. 그냥 노쇼 No show 하는게 이득일 듯 싶네요 ㅠㅠ


저희는 항공사 측의 스케쥴 변경으로 취소한 것이기 때문에 취소는 무료로 할 수 있었습니다. 항공권을 아예 취소하고 다른 항공사를 알아보기로 하였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뉴욕에 가는 항공권이 좀 있었거든요. 그래서 일단 취소를 하긴 했는데, 또 문제가 발생하였습니다.



환불 규정입니다. 취소는 되지만 환불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써있습니다. 크레딧 Credit을 주는데, 맙소사! 60일 이내에 예약을 해야한답니다.



정말 수많은 고민 끝에 최대한 빨리 스피릿 항공의 크레딧을 소진하는 것이 마음 편할 것 같아 미네아폴리스-필라델피아(2시간 반)으로 예약하였습니다. 항공료는 처음 예약한 표보다 $40 정도 비싸졌습니다 ㅠㅠ 최종 2명 왕복, $252(세금, 짐가방 포함)이 나왔습니다. 그래도 크레딧을 소진했다는 것에 감사해야겠죠?


항공 스케쥴 변경과 환불이 안되는 문제로 1주일 동안 머리가 너무 아팠네요. 부디 돌아오는 날까지 항공 스케쥴로 문제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1. 히티틀러 2016.07.14 16:25 신고

    무슨 항공스케쥴이 고무줄도 아니고, 지멋대로 맘대로 막 바꾼대요;;;;;
    왜 악명이 높은지 바로 알겠네요.

    • 망고댁 2016.07.15 07:34 신고

      문제없이 이용하는 사람들도 많던데... 저는 이용할 때마다 문제가 생기네요 ㅠㅠ

  2. SoulSky 2016.07.16 07:52 신고

    항상 느끼지만 북미 항공사는 정말로 막장인거 같아요. 비교를 하면 한국이나 중국 항공사가 더 좋고요. 개인적으로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아니면 잘 이용하지는 않아요 ㅎ

    • 망고댁 2016.07.20 11:03 신고

      가격 때문에 어쩔수 없이 이용하는거라... 저도 속으로 '내가 돈만 벌어봐라' 이러고 있답니다 ㅎㅎ

  3. 9년차 2016.07.19 12:43 신고

    매디슨에서 필라델피아는 운항스케쥴이 항상 불안불안 합니다.

    • 망고댁 2016.07.20 10:59 신고

      그것도 모르고...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구입했네요ㅎ 다시 변경 안되고 무사히 다녀오기를 비는 수밖에요.

  4. 2017.11.16 09:19

    비밀댓글입니다

    • 망고댁 2017.11.16 12:23 신고

      UA를 예약했는데 스피릿으로 변경되었다구요? 제가 제대로 이해한거라면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다는 걸 처음 알았네요 @,.@!

      스피릿 항공은 취소시 돈으로 환불 받는게 아니고, 스피릿 항공을 다음 번에 이용할 수 있는 마일로 받습니다.

이번 뉴욕 여행을 준비하면서, 다른 지역보다 헉소리나게 비싼 숙박비에 많이 놀랐었어요

그래서 호스텔에서 묵기로 했고, 평이 좋은 곳에 머물기 위해 일찌감치 예약을 하였습니다

예약은 호스텔월드(www.hostelworld.com)에서 하였구요


호스텔월드는 예약시 보증금 10%만 먼저 결재하고, 호스텔에서 나머지를 결재하게 됩니다.

해외사이트를 보니 호스텔월드는 이 10%를 운영비로 갖는 거구요, 호스텔에서는 이를 제외한 90%를 갖는 구조더군요.


너무 일찍 예약하니, 나중에 변동사항이 있을 지 몰라 보증금 환불이 가능한 스탠다드 플렉서블로 예약하였어요



비-플렉서블 예약(Non-flixible Booking)은 예약 취소시, 보증금 10%를 아예 돌려받지 못하는 거구요.

주의하실 점은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더라도, 예약 취소를 확실하게 하셔야 한다는 겁니다.

그냥 노쇼(No-show)하는 경우, 보증금 낸 카드에서 나머지 90% 숙박비가 자동으로 결재됩니다.

호스텔월드 사이트에서, 또한 해당 호스텔에서 양측 모두에게 취소 확인을 하셔야한다는군요.


반면, 스탠다드 플렉서블 예약(Standard Flexible Booking)은 예약시 추가로 몇 달러를 더 내고, 이 보증금 10%를 보장받는 것입니다.

$4를 보험이라고 생각하고 내고, $40이 넘는 보증금을 보호하기로 했습니다.


며칠 후, 다른 숙소를 찾게 되어 고민 끝에 호스텔월드에서 예약한 건은 취소를 하였습니다. 보증금을 받게되어 다행이라고 기뻐하면서요~!


하지만 오늘 남편이 불행한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스탠다드 플렉서블 예약으로 환불받은 것은 카드 취소가 아니라.. 바로 호스텔월드 크레딧(포인트)였던 겁니다.

그것도 6개월 이내에 사용안하면 사라지구요.


솔직히 $40이 넘는 보증금을 쓰려면...$400 이상을 호스텔 숙박비로 6개월 이내에 또 써야하는데... 

둘이 같이 방을 쓰니, 호스텔 값이나 3성급 호텔값이나 큰 차이가 없어서, 주로 호텔을 이용하니 반년 안에 쓸 일도 없구요

정말 어이가 없더라구요. 그냥 보증금과 그 보증금을 보호한다고 지불한 추가 돈이 이렇게 날아가네요.


호스텔월드에서 예약하시는 분들, 꼭 환불규정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