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별로 한건 없는데 LA 여행기를 포스팅하다보니 글이 엄청 많아졌다. 아무래도 아기를 돌보며 짬짬이 쓰다보니 아기가 태어나기 전 썼던 여행기들과 다르게 글 당 길이가 짧아져 글 수가 늘어난 것 같다. 일주일동안 틈틈히 쓰다보니 어느새 마지막 포스팅이다.


우리가 LA에서 비행기 타고 돌아오기 전, 가장 마지막으로 들린 곳이 바로 베니스 비치이다. 이 곳에서도 시간이 많았으면 더 많이 둘러보며 시간을 보냈을 텐데 아쉽게도 베니스 피싱 피어를 걸어갔다오고, 펍에 들려 잠시 휴식을 취한 것이 전부였다. 처음에 주차 공간을 찾는다던지 하면서 시간을 많이 보내서 좀 빠듯했다.



유모차 끌고 움직여야하기 때문에 베니스 피싱 피어 Venice Fishing Pier를 따라 걷기로 한다.



이렇게 비치에서 바다로 다리가 있다.



그래, 바로 이런 곳이 캘리포니아지! 하는 생각이 들만큼 예쁘고 분위기 좋은 곳이었다.



오랫만에 본 바다. 바다와 비치를 배경으로 아기와 사진 엄청 찍어본다.



다리 바로 앞에 펍들이 밀집되어 있다.






우리도 한 곳에서 간단히 간식을 먹으며 쉬어갔다. 이미 오전에 인앤아웃가서 배부르게 먹은 탓에 에피타이저 먹으며 쉼.





펍이어서 하이체어도 없고ㅋㅋ 아기와 함께 가기에 좀 적적하지 않은 것 같기도 했는데~ 음식도 맛있고 ^^


스타벅스에서 아이스 라떼 사서 마시고~ 즐거운 힐링하다가 공항으로 이동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이런 분위기를 실컷 즐기다 가야하는데 우중충한 다운타운만 다니다 온 것 같아 약간 아쉬운 마음. 하지만 또 다음의 기회가 있을 수도 있겠지 ㅎㅎ

빅뱅이론의 라지가 시즌 10부터 그리피스 천문대에서 알바(?)를 시작한다. 천문대에서 진행하는 쇼에서 해설을 하는 것인데 미드를 보면서 이번에 LA에 갈 때, 그리피스 천문대에 가봐야지 하고 있었다.



영화 라라랜드 La La Land에 나오면서 엄청 유명해진 그린피스 천문대 Griffith Observatory. 물론 우리는 영화가 아니니까 이렇게 한적한 천문대는 즐기지 못하고 사람 엄청 바글바글한 인파를 뚫으며 관광해야했음.



라라랜드 이후로 사람이 엄청 많아졌다는 글을 보아서 걱정을 했다. 주차하고 1시간 걸어올라가야한다던지... 하는 건 정말 아기가 있는 우리에게는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었다.


그래서 아예 천문대까지 안올라가고 지도에 있는 그릭 씨어터 The Greek Theater 쪽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마을버스 Dash를 타고 천문대까지 이동했다. 이곳은 주차료가 무료다!



주차장 G에 주차를 했다. 금요일이었지만 이른 오후에 간 탓에 자리가 많았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나와서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렸다.



이 사진은 그리피스 천문대 정류장 사진인데, 이렇게 DASH 표지판있는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면 된다.



TAP 카드나 현금으로 결재하면 된다. 편도에 $0.5 이었던 것 같다. 아무튼 저렴함.



천문대가 보인다.



건물에 들어가기 전, 주위를 둘러본다.



천문대에서도 헐리우드 사인이 보인다. 사인을 배경으로 사진 찰칵찰칵.



공원이 있어 아기들을 데리고 유모차 끌고 다니는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많이 돌아다녔다.



공원이 많이 조성되어 있는 것이 미국의 장점인 것 같다.



이제 건물 안으로 들어갈 차례



들어가자마자 공연 표를 구입했다. 5세 미만 어린이는 입장이 안되기 때문에 그냥 남편만 보고 오고, 나와 아기는 바깥 공원에서 놀고 있기로 했다. 남편은 가장 유명한 Centered in the Universe를 보았다. 너무 좋아서 다른 것도 보고 싶다고 했지만 아기와 함께하다보니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하나로 만족하고 내려왔다. 뭐 또 다음 기회가 있겠지 ㅡ,.ㅡ);


가격은 일반 $7, 학생 $5이다. 표를 구입하고 안내방송이 나오면 미리 극장 앞으로 가서 줄을 서 있다가 선착순으로 입장하는 식이다. 미리 좌석이 지정되어 있지는 않다.


* 하루 중 맨 첫 공연 Water Is Life에 한해서 5세 미만 어린이 입장 가능.






테슬라 코일 시연도 볼만하다. 시간을 확인해서 보면 좋다.



시연할 때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다 끝나고나서 찍은 사진;;


시연하면 라라랜드 영화 속처럼 전기가 지지직~(?) 하고 나온다




천문대 옥상으로 올라가면 망원경을 볼 수도 있고 (공개는 저녁 7시 이후) 더 높은 곳에서 LA를 바라볼 수 있다.



기대했던 것 만큼 재미있었고 볼만했던 곳이다. 아쉬웠던 것은 아기와 함께 이동하다보니 오후에 방문해서 야경을 보지 못했다는 것이고... 또 이날 안개가 많이 껴서 그나마도 LA 시내가 잘 안보였다는 점이다.


뭐 또 다음 기회가 있겠지... 하며 아기 컨디션 눈치를 보며 버스타고 내려왔다.


아기와 혼자 평일에 LA에 있는 동안 다녀왔던 자연사 박물관 Natural History Museum!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를 재미있게 본 사람이라면 들려볼만한 박물관이다. 물론, 뉴욕에서 방문했던 자연사 박물관에 비하면 규모가 작긴 하지만... (LA 여행기에서 계속 뉴욕과 비교하는 이야기가 나온다. 누가보면 뉴요커인줄?) 아이들과 들려볼만한 곳이다.



지하철 Expo 라인을 타고 Expo/Vermont 역에서 내리면 되기 때문에 차가 없어도 갈 수는 있다 ^^


Exposition Park 내에 자연사 박물관, 장미 정원 Exposition Park Rose Garden, 캘리포니아 사이언스 센터 California Science Center까지 같이 있기 때문에 저학년 정도 되는 아이들을 데리고 과학 공부하러 오기 좋은 곳이다!


원래 주말에 한번 더 와서 사이언스 센터를 들려보려고 했는데, 남편이 여기 말고 다운타운 가보고 싶다고 해서ㅋㅋㅋ 결국 다시 와보지 못했다.



다 보지 못해 아쉽지만.. 일단 자연사 박물관만 글을 올려본다.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지..(?)

자연사 박물관은 매주 화요일 무료입장이다. 그래서 우리는 무료로 입장~ 오예~











공룡 뼈 앞에서 아기 인증샷 찍어주고...



배고프다고 칭얼거려서 우유먹이고 까까주고..



2층 올라왔을 때 잠들어버린 아기ㅋㅋㅋㅋㅋ


좀 더 크면 공룡뼈도 다시 보고, 사이언스 센터도 가보자~


원래 아기와 둘이서 평일에 할리우드에 다녀오려고 했는데 시간이 여의치 않아서 가지 못했다. 주말에 남편과 셋이서 가보려고 했는데, 남편이 할리우드는 딱히 가보고 싶지 않다고 해서 일정에 넣지 않았었다. 할리우드는 안가봤지만 인앤아웃 버거는 꼭 먹어야겠다고 생각해서 인앤아웃 버거 먹으로 할리우드 쪽으로 움직여서 버거를 먹음. 덕분에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창밖으로 할리우드 거리를 보았다 ^^;



할리우드 거리 보면서 들리면 좋은 인앤아웃 버거. 캘리포니아에만 있는 버거 체인이다. 서부의 쉑쉑 버거와 양대산맥을 이루는 인앤아웃!



인앤아웃의 특징은 감자와 고기 패티를 냉동된 것을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주말 저녁이기도 했지만 사람 엄청 많았다. 드라이브 쓰루도 있었는데, 매장도 구경할겸 들어가서 먹기로 했다. 드라이브 쓰루도 줄이 엄청 길었기 때문에 ㅠㅠ



매장에도 사람 엄청 많다. 일단 주문하고 한 쪽에서 오래 기다려야함. 남편이 주문받는 동안 아기와 나는 매의 눈으로 빈 테이블을 스캔해 착석!



메뉴는 맛집치고는 매우 저렴한 편이다.



겨우 자리를 잡고 앉았다.



직원이 아기에게 스티커를 가져다 주었다.



스티커를 가지고 놀 줄은 모르지만 이리저리 만지작 거리며 시간을 버팀.



드디어 받아든 인앤아웃 버거! 감자는 냉동이 아니며 해바라기유에 튀겨 아주 Fresh 하다고 한다!



이것은 내가 먹을 더블버거. 패티와 치즈가 2장씩이다!



남편이 시킨 그냥 치즈버거.



맛있다는 쉐이크와 함께 먹었다. 얌얌!


이날 아기의 이유식은 감자튀김ㅋㅋㅋㅋㅋㅋㅋ 엄청 잘 먹었음 ^^;;;


버거는 빅맥과 비교하면 훨씬 맛있었고, 쉑쉑 버거와 비교하면 솔직히 그냥 그랬다. 쉑쉑 버거는 맛은 엄청 있는데 버거 자체 크기가 너무 작고... 가격도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면. 인앤아웃은 맛은 약간 떨어지지만 버거도 크고 저렴하고 냉장육이어서 신선하다는 장점이 있다.


관련글 : 뉴욕의 쉑쉑버거 Shake Shack 시카고에도 있어요!


원래 셋째날 오전에 월트 디즈니 홀을 둘러보려고 했는데, 학생 단체 견학으로 오후에나 투어가 가능하다고 해서 대신 올베라 거리를 오전에 다녀왔다. 올베라 거리는 '걸어서 세계속으로'에 나왔기 때문에 꼭 가보고 싶었다.


멕시코인들이 1781년, 이곳에 정착하면서 LA의 발상지가 된 곳이라고 한다. 매우 작은 거리이지만 소소하고 예뻤다.



나야 아기와 함께 평일 이른 아침에 방문하여 '걸어서 세계속으로' 만큼 활기찬 분위기는 아니었지만... 조용하고 한산해서 아기와 움직이기에는 좋았다.



올베라 거리는 유니언 스테이션 역에서 내리면 바로 나온다. 유니언 스테이션 자체도 꽤 볼만하기 때문에 이왕 온김에 유니언 스테이션도 둘러보았다.



뉴욕의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과 비슷한 곳인데.. 사실 뉴욕이 더 예뻤던 것 같긴 함ㅋㅋㅋ






이렇게 유니언 스테이션의 정문 쪽으로 나오면 됨.



유니언 스테이션을 등지고 앞으로 이동하면 바로 올베라 거리가 나온다.



길하나만 건너면 바로 올드 플라자 Old Plaza가 보인다. 코코 애니메이션에 나왔던 풍경과 비슷한 느낌이 들었다.










아기 사진도 찰칼찰칵 찍어본다.



칸쿤보다 더 멕시코 같아서 예뻤던 거리.



여러 박물관과 상점이 있지만 들어가보지는 못하고 이곳 아빌라 어도비 Avila Adobe에만 들어가 보았다. 1818년 지어진 이 집은 LA에서 가장 오래된 집이라고 함.



입장료는 무료.



1840년대 멕시코 통치 시절의 생활양식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유모차를 끌며 건물 내부까지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여러 식당과 작은 카페들이 있다. 마음 같아서는 이 곳에서 시원한 차도 한잔 하고 싶었지만 내부가 너무 협소해서.. 아쉬운 마음에 빵만 2개 사보았다. 칸쿤 여행에서 먹었던 멜론 모양의 빵을 팔아서 반가워서 구입해보았다.



사실 다운타운은 대개 지저분하고 홈리스도 많고 그런데.. 올베라 거리는 굉장히 깔끔했고 안전했다. 중간에 아기가 똥을 싸는 사태가 발생했는데, 공중 화장실이 있어서 기저귀도 갈고 하며 구경을 마무리할 수 있었음. 휴~

남편과 함께 앤젤플라이트 타고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길에 잠깐 들려본 라스트 북스토어 The Last Bookstore. 유명한 헌책방이라고 해서 미국 헌책방은 어떻게 생겼나 구경도 할겸 들어가보았다.


뭐 꼭 둘러봐야할만큼의 장소는 아니었지만 지나가는 길이라면 들려봐도 좋겠다.






들어가는 입구.



입구의 분위기와 다르게 들어와보니 너무 예쁜 내부.



1층에는 중고 서점이 있고 2층에는 서점이 일부, 그리고 작은 공방같은 가게들이 있었다. 느낌이 청년몰, 청년공방 같았다.



앉아서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도 있어서, 남편이 아기에게 동화책도 읽어주며 나름 여유있는 시간을 살짝 보냈다.



규모도 꽤 크고, 책을 읽거나 둘러보며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많다.



2층에는 작은 전시도 있었고.




특이한 인테리어로 여러 책이 진열되어 있었다.




이렇게 큰 가게에 손님용 화장실이 없었서 아주 황당했던 곳이지만... 그래도 여러 사람이 읽을 수 있는 소파도 있고 인테리어도 예쁘게 해놓아서 시간을 보내기에도 사진을 찍기에도 좋았던 곳이다.

엔젤 플라이트는 안전 문제로 운행되었다 안되었다 했는데... 다행히 2017년 8월부터 다시 운행되어서 우리 가족은 운이 좋게도 한 번씩 타보고 왔다~



라라랜드 주인공들의 데이트 장소 중 하나로 나왔던 엔젤 플라이트! 정말 너무 타보고 싶었음~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 바로 맞은 편에 있다. 블루 보틀 커피 한 잔 손에 쥐고 유모차 끌며 왔음.



2개의 트레인이 번갈아가면서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며 운행한다.



직원은 없고 알아서 타면 됨.



비용은 $1씩이다. 올라가서 결재하면 됨. Tap 카드 보여주면 $0.5로 할인해줌. (탭카드로 결재하는게 아니라 탭카드를 보여주면 할인을 해준다.)



은근 가파른 열차 내부.



특별히 볼 것도 없지만 창 밖으로 풍경도 바라본다.








위에 올라와서 돈을 내면 된다. 대부분 관광객들은 여기까지 올라와서 디즈니 홀 쪽으로 관광하러 움직이기 때문에 내려오는 승객은 거의 없다. 우리 가족만 왕복타고 내려옴ㅋㅋㅋㅋㅋ


그랜드 센트럴 마켓-엔젤 플라이트-디즈니 콘서트 홀-시티홀 순으로 물흐르듯 관광하면 좋겠다~ 물론 우리는 그러지 못했지만 ㅠㅠ


☞ 월트 디즈니 콘서트 홀 관광글 :  LA다운타운 시빅센터② 월트 디즈니 콘서트 홀

 

그렌트 센트럴 마켓에서 에그슬럿을 먹었으면, 커피 마시러 맞은 편에 있는 블루 보틀 Blue Bottle로 가면 된다 ^^ 

(관련글 : LA다운타운 퍼싱스퀘어① 그랜드 센트럴 마켓 & 에그슬럿)



이 건물의 왼쪽으로 들어가면 블루보틀인데, 커피를 마시기 전에 메인 입구로 들어가서 건물을 구경하면 좋다.


[출처 : Travel Caffeine]


건물 내부가 아주 멋드러지게 생겼단다... (내가 갔을 때는 건물에서 영화 촬영 중이서 못 들어갔다 ㅠㅠ 이번 LA 여행에는 놓친 게 왜이리 많은지...)



다음에 또 올 기회가 있으면 보기로 하고 (응?) 커피를 마셔보자.



조용한 분위기니 커피는 테이크 아웃으로ㅎㅎ



디자인이 너무 예쁘다.



드립커피를 한 잔 주문했다. 주문하면 바로 원두를 갈아서 내려준다~ 굿굿~



매일 다 식은 인스턴트 커피 마시다가 드립 커피 마시니 좋았다.



드립커피는 $4 선이다. 



커피를 반 쯤 마시다 아기의 난동으로.. 서둘러 가게를 나왔다.


나와서 유모차를 끌며 바깥 구경을 시키니 좀 조용해졌다 ^^;; 커피 마시며 유모차 끌고 이제 엔젤 플라이트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