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중 하루는 비치에서 보냈어요. 샌디에고 위쪽으로 올라가서 델 마 Del Mar North Beach - 토레이 파인즈 Torrey Pines State Reserve - 라호야 코브 La Jolla Cove 순으로 내려와 사진도 찍고 산책을 하였답니다. 별도로 수영을 하지는 않았구요. (물놀이까지 할 시간이 안됬어요.)



델 마 Del Mar


비치의 시작은 델마였어요. 현지인이 추천해준 비치였고, 라호야 보다 더 위로 가야 예쁘다는 이야기도 듣기도 해서 위쪽으로 올라가봤습니다. 델마는 정확히 Dog park 그러니까 뭐죠 개비치? 예요. 엄청난 대형견들이 바닷가를 뛰어다니고, 수영하던 곳이에요 ^^

 







대형견들이 마음껏 뛰어놀아서 약간 무섭긴 했는데요. 뭐 애견 전용 비치까지 오는 개들이다보니 워낙 관리가 잘되있고, 어린이들을 좋아하는 friendly한 개들이었어요.




토레이 파인즈 스테이트 리저브 Torrey Pines State Reserve 


델마에서 조금 더 내려가면 나오는 토레이 파인즈. 제가 샌디에고에 다시 갈 기회가 된다면 다른 곳은 다 빼고 토레이 파인즈만 다시 제대로 방문하고 싶어요. 정말 예쁘고 좋았어요!




이게 공원 맵이에요. 절벽 아래로 비치가 있어서 수용을 즐길 수 있구요. 해안 쪽에서 위로 올라가면서 트레킹을 해도 되고, 그건 좀 힘드니까 운전해서 위로 올라가서 주차장에 주차하고 비치 쪽으로 내려오면서 트레킹을 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차를 가지러 주차장까지 다시 올라가야겠지만요ㅋㅋ


위에 보시는대로 트레킹 코스가 굉장히 다양히 있구요. 시간과 체력을 감안하셔서 가시면 좋아요. 나중에 스노기가 스스로 트레킹을 할 수있을 만큼 크면 꼭 가보고 싶네요. 이번에는 안고 다니느라 힘들었어요.



비지터 센터는 정상에 있구요. 먼저 여기로 가셔서 지도 받고 움직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딱히 볼만한 건 없었어요. 그리고 화장실도 없었어요ㅠㅠ 화장실은 주차장 쪽으로 걸어가면 이동식 간이 화장실이 있습니다.




트레킹 길은 이렇게 생겼어요. 파크 들어오시기 전에 꼭 물이랑 간식 챙기시구요!



사막을 탐험하는 기분을 느껴봅니다.



저희는 제일 짧은 코스를 돌았어요. 아기가 어디로 튈지 몰라 안고 다니느라 정말 고생했어요 ㅎㅎ




그래도 아름다운 풍경을 보니 기분이 좋아졌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꼭 와봐야겠어요 ^^




라호야 코브 여행기는 다음글(아기랑 샌디에고│ 라호야 쇼어 비치 La Jolla Shores Beach & 라호야 코브 La Jolla Cove)을 확인해주세요.




어딘가 여행을 가면 꼭 찾게 되는 스시 부페집. 매일 고기, 햄버거, 부리또 먹다보면 정말 그리워지는 곳이에요. 나는 뜨끈뜨끈한 우동과 롤, 남편은 초밥, 스노기는 국수를 먹을 수 있던 그곳!


관광객들이 가는 곳이 아니고, 샌디에고 주민이나 학생들이 많이 가는 곳 같아요. 쇼핑몰 안에 위치한 곳이고, 평일 점심 $14, 디너 $24로 매우 저렴해요. 가격 대비해서 정말 맛있는 곳이었어요.




구글에는 이름이 izumi라고 써있는데, 막상 매장에 가니까 onami라고 되어 있어요. 같은 곳이니 그냥 찾아가면 되요.



가격이 저렴한 평일 점심에 가기로 했어요. 가격과 오픈 시간은 위의 사진을 참고해주세요.



각족 초밥이랑 롤.





불고기, 상추 겉절이도 있다. 각종 볶음면이나 해물 요리도 있음.




후식도 많아요.







아기 하이체어에 앉히고, 남편이랑 한 명씩 번갈아가면서 한 명이 음식 뜨러간 동안, 다른 한명이 애 밥 먹이면서 초밥 입에 집어 넣으며 정신없이 먹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