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은 2012년에 떠난 이야기로, 현재의 현지 사정과 맞지 않을 수 있습니다.


결혼식과 함께 준비해야하는 신혼여행. 직장 다니랴, 청첩장 가지고 인사다니랴, 살 집도 어느 정도 꾸려놔하지... 결혼식을 하기 3개월 정도는 참 정신이 없었다. 신혼여행은 패키지 상품을 이용해 하나라도 수월하게 준비할까 싶었지만, 신랑이 결사반대하고 나섰다. 


총각시절, 신랑은 일본, 베트남, 필리핀을 패키지 여행으로 다녀왔었다. 원체 쇼핑에는 관심이 없고, 해외에서 굳이 한식을 찾는 이유를 모르겠고, 여유있게 하나하나 둘러보고픈 본인과는 패키지 여행이 도저히 맞지 않았단다. 어찌하겠는가. 시간을 쪼개고 쪼개고 다시 알뜰하게 쪼개서 자유 여행을 준비하는 수밖에.


사실 신랑은 우리의 신혼여행지를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로 이미 혼자 결정한 상태였다. 왕복 거리와 물가 등을 고려하고, 이중 본인이 아직까지 한번도 여행한 적이 없는데, 여행을 가고 싶은 국가를 선택한 결과였다. 덤으로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자유여행으로 준비해서 떠나기를 원했다. 처음에는 무슨 유럽도 아니고 동남아를 자유여행으로 가나 싶고 막막했다.



다행히 말레이시아가 워낙 치안이 좋은 국가이고, 간단한 영어는 어디서든 통하기 때문에 둘이서 일주일동안 이곳저곳 다닐 수 있었다. 이슬람 국가이기에 밤에는 좀 심심할 수 있지만, 온종일 투어로 몸이 지쳐 저녁에는 금방 곯아 떨어졌기 때문에, 이곳이 지루하다고 느끼지 못했다.




이번 여행을 추진한 신랑은 특별히 먹는 부분에서 가장 큰 만족감을 느꼈다. 야시장에서 오징어 꼬치 구이를 먹고, 현지인들이 자주 찾는 국수집을 찾기도 했고, 뜨끈한 똠양꿍에 밥 한그릇까지 뚝딱 말아 먹기도 했다. 물론 시내 호텔 레스토랑이나 리조트에서 매일 분위기도 냈다. 물가가 저렴하여서, 시내의 경우 1~2만원이면 꽤 수준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었다.




패키지 여행사에서 선택 관광으로 진행되는 일일투어는 현지 업체를 이용했다. 투어는 보통 중식(애프터눈티)이 포함되었고, 가격은 1인 5만원 정도였다. 시내 호텔에서 투숙하고 있어, 현지 업체에 방문해 예약하는 것이 수월했다. 픽업할 때는 호텔 룸으로 전화가 왔고, 영어를 꽤 잘하는 가이드가 성심성의껏 설명을 해주었다. 스쿠버다이빙 역시 직접 사무소에 찾아가 예약을 했다. 강사 1명이 우리 부부를 전담으로 맡아 기초 강의부터 끝까지 도와주어 참 만족스러웠다.


여행내내 시내 호텔에 머물며, 키나발루산 트래킹이니 스쿠버다이빙이니 맛집이니 쏘다니다, 명색이 신혼여행인데 싶어 마지막 이틀은 리조트에서 보냈다. 요즘 신혼여행 상품에 스냅사진이 포함되는 것 같다. 우리야 둘 뿐이니 리조트에서 머무는 동안 둘이서 스냅 사진을 찍었다. 한국에서 화관과 하얀 미니드레스를 준비해갔다. 사진을 찍고, 수영을 하고, 부페를 먹으며 진정한 신혼여행 분위기를 내게 되었다. 그렇게 몇 끼를 연속으로 부페 먹다가 결국 둘이 체한건 안비밀.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한 지인이 본인도 몇 해전 코타키나발루를 다녀왔다고 하며 물었다. '너도 원숭이, 반딧불 투어했니?' 그렇다고 하자, '거긴 어쩜 몇 년이 지나도 똑같냐'했다. 사실 그 투어가 코타키나발루의 대표 상품이기는 하다. 하지만 속으로 그것 말고도 즐길거리 많고, 먹을 것도 엄청 많은 곳이예요 라고 생각했다. 보통 여행사의 상품은 3박 5일이기 때문에 짧은 시간 동안 가장 유명한 것만 추려서 볼 수밖에 없고, 마치 그것이 여행지의 전부라고 생각되는 것 같다. 


하지만 조금만 일정을 여유있게 잡아보면, 조금만 더 내가 현지에서 직접 부딪혀보면 같은 곳이라도 훨씬 다른 여행이 될 것이다. 생각해보면 우리의 여행이 여행사의 상품보다 비용이 많이 저렴했던 것도 아니었고, 체류기간도 길어 오히려 경제적, 시간적으로는 비효율적이었을 수도 있다. 그래도 신혼여행 이후, 언제나 자유여행만을 고집하는 우리 부부이니 내가 직접 계획하는 여행의 즐거움이 참 큰가보다.

이번 샌디에고 여행에서 방문했던 호텔 중 하나인 샌디에고 메리어트 마르퀴스 앤 마리나 Marriott Marquis San Diego Marina 호텔! 리조트이기 때문에, 숙박 요금과 별개로 리조트 피 $25도 따로 내야했던 고급 리조트예요. 그 다음에 이용했던 호텔은 다음 글로 포스팅할께요 ^^


예전 하와이 여행에서 묵었던 메리어트 최고 등급 호텔 중 하나인 메리어트 마누아 키아 비치 호텔 수준을 기대했었는데요. (관련글 : [빅아일랜드 여행 8] 마누아 키아 비치 호텔 Manua Kea Beach Hotel 후기) 음... 그 정도는 아니었어요. 거기보다는 좀 떨어졌지만 컨퍼런스로 묵는 손님들과 샌디에고 근처에 사는 사람들이 가족 단위로 짧게 호캉스를 오는 그런 리조트더라구요. 사람이 참 많았답니다. ^^


[출처 : 메리어트 공식 홈페이지]


아기와 다니느라 제대로 된 호텔 사진이 없어서 홈페이지에서 가져왔어요. 호텔 뒷쪽으로 나가면 요트 선착장이, 앞쪽으로 나가면 가스램프 쿼터가 나와서 위치도 좋았답니다.


객실은 사진에서처럼 사우스 South와 노스 North, 총 2개 동이 있구요. 차이라면 사우스 South에 식당, 스타벅스 매장, 매점, 메리어트 골드 멤버 라운지가 있구요. 노스 North에는 객실에 발코니가 있습니다. 뷰는 객실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겠죠. 당연히 오션뷰가 좋지만.. 시티뷰도 야경이 예쁘기 때문에 나쁘지는 않았어요.



컨퍼런스가 많이 열리는 호텔이어서 그런지, 로비에 앉아서 대화를 나누거나 컴퓨터 작업을 하거나 쉴 수 있는 공간이 참 많았어요. 스노기는 열심히 땀흘리며 호텔 구석구석을 탐험했다지요.



체크인 후, 벨보이와 함께 객실로 들어갑니다. 호텔 측의 실수로 방을 중간에 한번 바꿨는데, 두번 모두 코너룸이었어요. 



코너룸은 발코니가 2개 있답니다.



발코니는 스노기 점심을 먹이는 다이닝 룸으로 활용ㅋㅋㅋ 또 아기가 낮잠 자는 동안, 발코니에서 바닷가를 바라보며 커피 마시는 나만의 고요한 휴식시간을 갖기도 했답니다.



처음 들어간 방은 시티뷰만 보였다죠 ㅠㅠ



하지만 밤에는 이렇게 예쁜 야경을 볼 수 있답니다. 발코니에 앉아 야경을 보며, 저녁을 먹었네요.



전자렌지는 없었고, 냉장고와 커피 머신이 있었습니다.





객실에는 아기 밥 먹일 때와 낮잠 잘 때만 있었고, 거의 뽈뽈거리며 호텔을 누볐습니다.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던 수영장이에요.




새로운 곳을 마음껏 돌아다녀서 흥이 난 스노기. 너 쫓아다니다 내가 죽겠다.



저녁에는 이렇게 모닥불(?)을 피워줘요. 아기 불구경도 시켜주고.



수영과



물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답니다.



숙박요금 외, 리조트 피 Resort fee $25을 내게 되는데요. (단체 손님은 제외) 매일 $10씩 스타벅스나 매점 Exchange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 외, 자전거나 카약을 무료로 대여할 수도 있고, 피트니스 수업을 들을 수도 있어요.



이 곳이 바로 매점 Exchange예요. 처음에는 환전소인줄 알았네요 ^^;



기념품 가게도 있어요. 비상약이나 물놀이 용품, 기념품, 간식 등을 살 수 있어요.



이 곳은 오전에는 조식을, 저녁에는 와인을 마실 수 있는 곳입니다. 리조트 피 내는 고객은 이 곳에서 늦은 오후에 무료 와인 시음을 할 수 있어요. 플라스틱 컵에 와인을 담아줍니다.


조식 부페는 두 가지 $19, $26가 있는데요. 음... 정말 가격대비 먹을 게 없었다는 평을 남기고 싶네요. 보통 이정도 가격이면 즉석 요리 (와플,오믈릿)도 한 가지는 있어야하는 게 아닌가 싶지만 고급 호텔이니까.. 감안하고 먹어야겠죠? 계속해서 빅아일랜드의 마우나 키아 비치 호텔과 비교하게 되더라구요 ㅠㅠ



이 곳은 저희가 메리어트 골드 멤버여서 이용했던 라운지입니다. 라운지에서 조식도 먹을 수 있고, 술도 마실수 있어요. 다 무료구요. 언제든지 갈 수 있어요.


근데요! 일요일 저녁~금요일 오전에만 운영해요! 아... 정말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주말에는 이용할 수 없어서 화가났는데, 막상 가니 먹을 게 크게 없더라구요. 그래서 화가 사라졌어요 ^^;



조식 메뉴에요. 계란/베이컨 등 따뜻한 메뉴 있어요.



시리얼, 요거트, 커피.



베이커리와 과일류.


조식은 호텔 내 식당에서 사먹으려면 $19, $26 내야하니까 골드 멤버라면 그냥 라운지 이용하면 될 것 같아요. 저녁에는 이용을 안해봐서 사진이 없어요.



좋은 점은 오션을 바라보며 식사를 하거나 술 한잔 할 수 있다는 거예요. 저희야 경치 구경은 제대로 못하고 아기가 난동부리기 전에 후다닥 음식 흡입하고 나왔네요 ^^



글과 사진으로 다 전하지 못한 호텔 후기. 영상으로 보고 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