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에서의 여행기가 마무리되어 갑니다. 하루는 '로우 베데끄 학교-컨페더레이션 브릿지-빅토리아 시포트'를 따라서 남쪽 해안도로를 따라 드라이브를 했습니다. 앞 부분의 여행기는 아래의 링크를 확인해주세요.






해안도로를 따라 돌며 아래의 지도에 표시된 전망이 좋은 장소 SCENIC 포인트에 멈춰서 풍경을 바라보며 사진을 찍고, 또 이동하고 하는 식으로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리는 중간에 비가 와서, 비지터 센터에서 시간을 많이 보냈지만, 반나절만 잡으면 충분히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빅토리아 시포트




먼저 멈춰선 곳은 바로 빅토리아 시포트입니다. 카약을 타는 가족들이 많았습니다.




랍스터로 유명한 랍스터반 Lobster Barn도 이 곳에 있습니다. 아쉽게도 너무 늦은 오후에 가서 문을 닫았습니다 ㅠㅠ



씨포트에서 조금만 걸어가봅니다.



빅토리아 씨포트 라이트하우스 Victoria Seaport Lighthouse 박물관이 있습니다. 작은 등대 안으로 들어가볼 수 있습니다.



워낙 작은 곳이라 입장료는 없으며, 도네이션을 할 수 있습니다.



등대 2층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마을 모습이 보입니다.



Port-la-Joye–Fort Amherst



뭐라고 읽어야할지 모르겠지만.. 프랑스 사람들이 건너와서 1720년에 세워진 진지(?)입니다. 



이 곳에서 샬럿타운이 보인답니다. 비지터 센터도 있어서 포트에 대한 역사를 볼 수 있고, 작은 전시실에는 원주민 의상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Scenic Look - off 전망대


위에 올린 지도에도 표시되어있는 Scenic look off. 프린스 에드워드 섬을 돌다보면 표지판을 볼 수 있는데요. 그런 표시가 있는 곳에서는 달리다가 잠시 들려 경치를 보았답니다.


아래의 사진들은 남쪽 해안도로 외 몇 군데의 전망대 사진을 모은 것입니다.








너무 아름다웠던 프린스 에드워드 섬. 예쁜 모습을 눈으로 사진으로 듬뿍듬뿍 담고 왔답니다 ^^


프린스 에드워드 섬 여행의 마지막 포스팅입니다. 여행을 준비하는 분들이나 프린스 에드워드 섬이 궁금하셨던 분들께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날씨로 인해 조금씩 바꼈던 일정. 여행의 넷째날에는 섬의 남쪽 해안도로를 따라 드라이브를 하며 중간중간 멋진 포인트를 들려보았습니다. 맨 처음에 간 곳은 바로 게이트웨이 빌리지 Gateway Village입니다. 내륙과 연결되어 있는 컨페더레이션 브릿지 Confederation  Bridge가 있는 곳이죠.




이 곳은 비지터 센터도 있고, 다리를 볼 수도 있고, 또한 작은 상점들이 모여 있어서 기념품을 사기에도 좋고, 식사를 하기에도 좋은 곳입니다.



게이트웨이 빌리지 들어가기 전, SCENIC 포인트가 있어서 잠시 사진을 찍어보았어요. 저멀리 기나긴 컨페더레이션 브릿지가 보이시나요? 



기념품 가게도 있는데요. Shop & Play 매장에서 유료로 앤 코스튬을 입고 사진 찍을 수 있다고 해서 들어가봤습니다.



1인당 $4 씩입니다.



직원의 안내를 받아 의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앤의 의상이 아기부터, 엄청나게 덩치 큰 아저씨까지 입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이즈별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사진은 앤이 매튜를 만났던 기차역을 모티브로 꾸민 곳과, 다소 촌스러운 꽃 벽 두군데 입니다.



직원이 친절하게 사진도 여러장 찍어줍니다.


단점이라면 옷이 앤 옷 뿐이라는 것입니다. 남성이나 여성이나 모두 앤 분장을 합니다 ㅋㅋㅋㅋ 남편도 함께 앤이 되어봅니다.



비지터 센터도 있어서 컨페더레이션 다리에 관한 영상이나 자료를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저희가 이 곳에 들렸을 때, 비가 엄청 와서 1~-2시간 정도 갇혀 있어야만 했죠. 강제로 보게 된, 컨페더레이션 다리에 관한 영상 ㅋㅋㅋ



비가 그치길 기다리면서 먹은 아이스크림.



초콜릿 가게도 구경하고...



비지터 센터 내부에 있는 기념품 가게도 구경합니다. 



PEI의 특산물인 감자로 만든 비누도 있습니다. 궁금은 하지만 선뜻 손이 가지는 않았습니다.



다양한 기념품을 구경하며 비가 그치기를 기다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