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미국으로 돌아갈 날이 왔다. 아쉬운 마음이 한가득이지만 얼른 공항에 가서 수속을 밟고 라운지에서 조금이라도 더 쉬다 가기로 하고 오전부터 서둘렀다.


우리의 일정은 텔타 Delta 항공을 타고 칸쿤 공항에서 아틀란타 공항으로 간 후, 환승하여 우리 동네까지 오는 것이다.




벨보이에게 요청해 택시를 불렀다. 400페소로 호텔존에서 공항까지 이동했다.



칸쿤 터미널이다. 사람들이 굉장히 많다. 델타 항공 카운터에서 체크인을 하는데, 랩 차일드 lap child로 10% 운임을 낸 아기 비용의 택스를 안냈다고 한다. 계속 확인하느라 시간 엄청 걸렸는데, 결국은 지불 한 것으로 나와서 수속을 밟으러 갔다.



보안검색대를 통과하자 바로 면세점이 나온다. 딱히 살 건 없었고, 맥 립스틱만 몇 개 구입했다.



립스틱은 페소로는 280, 달러로는 $14.79 씩이다. 미국에서 인터넷으로 싸게 사면 $18하니까... 저렴하긴 하다. 한국과 비교하면 정말 싼 듯함.



부바검프 매장 옆에 있는 라운지로 바로 직진했다. 우리는 좀 쉬어야했다. 남편의 PP 카드 덕분에 라운지를 잘 이용했다.



칸쿤 공항 라운지는 작고 매우 좁았다. 라운지에서 나오는 빵과 과일로 아기 이유식을 주고, 우리도 당을 좀 채웠다.



오전 비행기라 아기가 쌩쌩했다. 비행기 윈도우 쉴드를 올렸다 내렸다 하기, 안내 책자 넘기기 등을 하며 1시간을 버텼다. 남은 1시간은 아기띠를 하고 복도를 걷기도 하고, 나중에는 아예 뒷편 갤리에 서서 지나다니는 사람들을 구경했다. 이착륙할 때에는 과자를 먹였다.



아틀란타에 도착했다. 여기서부터 우리의 역경이 시작되었다. 미국은 처음 입국하는 국제공항에서 입국 수속을 밟는다. 근데 입국 수속 줄이 너무나도 길었다. 직원은 딸랑 3명이고, 입국 심사를 아주아주 꼼꼼하게 하고, 애매한 사항이 있으면 이 세명이 모여 머리를 맡대어 해결하는 통에 줄은 전혀 줄지 않았다. 우리 아기는 여기서 똥을 쌌고 짜증내기 시작했다.


입국심사를 받고, 수하물을 찾은 후, 다시 수하물을 붙이고, 다시 보안 검색대를 통과해서 터미널로 들어왔다. 여기까지 무려 1시간 반이 걸렸다. 너무 타이트하게 환승시간을 잡으면 안될 것 같다.



가장 가까운 라운지를 찾았다. 남편의 PP 카드가 빛을 발한다.



아기에게는 방울토마토 껍질을 까서 주고, 빵을 잘라주었다. 비행기 안에서 과자와 분유룰 양껏 먹은 아기는 시큰둥. 아기를 안고 다니느라 쫄쫄 굶은 엄마 아빠는 수프와 샌드위치, 감자칩 폭풍 흡입.



이제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탈 터미널로 갔다. 아기는 잠이 들었고, 유모차에 태워 트레인을 탔다.



처음에 보딩할 때는 깨서 매우 예민하게 굴었다. 다행히 보딩이 마무리가 될 때쯤 다시 잠이 든 아기. 이대로 쭉 잠이 들어 집까지 왔다.


다른 승객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무사히 두 번의 비행 (칸쿤에 가는 비행까지 포함하면 총 4번의 비행)을 마쳤다!! 오예!!!!!!!

미국으로 돌아오기 전날, 원래는 여인의 섬에 하루 다녀오려고 했는데 몸이 고단한 관계로 호텔에서 시간을 보내고 대신 호텔존의 다운타운(?)을 잠시 둘러보기로 했다.


목적은 아기의 액상분유를 추가로 구입하고, 아기가 먹을 과일과 빵을 사는 것. 그리고 아기의 멕시코 전통의상을 구입해 호텔 비치에서 사진을 찍어주는 것이었다. 여행은 아기의 아기를 위한 아기에 의한 것이었다.



인터컨티넨탈을 나와 유모차를 끌며 슬슬 걸어갔다.



코코봉고를 중심으로 여러 쇼핑몰이 있다. 약국, 편의점, 바나멕스 은행 지점 등 많은 편의시설들이 밀집해있었다.



우리의 첫번째 목적지인 체드라우이 마켓. 기념품도 팔고, 물놀이 할 수 있는 물건들도 팔고, 마트니까 물론 먹을 것들도 많았다.



체드라우이 마켓에서 유일하게 구할 수 있는 한국음식, 오뚜기 라면. 컵라면은 없으니 미리 챙겨오면 좋을 듯하다.



아기 줄 딸기를 한 팩 사고.



그러던 중 신세계 발견!



맨날 딱딱하거나 느끼한 맛없는 미국 빵만 먹다가 보들보들한 멕시칸 빵보니 눈이 돌아갔다! 사진 속의 빵은 소보로 빵 맛이 난다! (물론 한국에서 온 분들에게는 큰 의미없는 거겠지만ㅎㅎ) 가격도 한 개에 6페소 씩이니 매우 저렴.



액상분유, 과일, 빵을 사고 다음 장소로 이동.



칸쿤 다운타운에 있는 마켓에 가지 못해 아쉬운대로 호텔존에 있는 플리 마켓에 왔다. 여기서 아기에게 입힐 멕시코 전통의상을 살 계획이었다.



전통시장 형태니 가격도 저렴하고 뭐 그럴 것 같았지만... 내가 본 바로는 호텔존 내에서 가장 값이 비싼 곳이었다. 차라리 깔끔하고 비까번쩍한 쇼핑몰에서 구입하는 것이 훨씬 더 저렴하다.


한 상인은 아기용 전통모자 + 상의를 특별히 할인해주어 850페소로 해준다고 했다. 고민하자 800페소까지 해준단다. 그래도 고민하자 욕을 했다. 너네는 잘사는 나라에서 왔는데 이게 뭐가 비싸다고 하는거냐 꺼져라.. 이런식으로.



상인과의 기분 나쁜 대화 이후, 바로 마켓을 나왔다. 다시 호텔로 돌아가는 길에 혹시나해서 들려본 쇼핑몰 플라자 카라콜 Plaza Caracol. 스타벅스 건물이 있는 곳이다.



쇼핑몰 입구에 있는 기념품 가게는 값이 비쌌고 (그래도 플리 마켓보다는 저렴했음), 안의 내부로 들어가서 구석진 곳에 위치한 상점을 찾았다. 이 곳에서 아이의 모자와 상의를 580페소에 샀다. 물론 이 곳도 외국인인 우리에게 덤탱이를 어마어마하게 씌운 가격일테지만 어쨌든 플리마켓보다는 나았다. 최소한 가격표라도 물건에 붙이고 있고, 처음에 제시하는 가격부터 저렴했다. 그리고 상인들의 태도도 비교적 공손했다.






프레지덴테 인터컨티넨탈 비치에서 사진을 찍었다.



햇살은 뜨겁고, 아기는 자꾸 모래를 먹으려고 했지만... 어찌어찌 찍었다.



그렇게 해서 건진 아기의 비치 사진들. 여자 아이들 멕시코 옷은 많지만, 남아 옷은 파는 곳이 많지 않았다. 




힘들게 옷을 구입했으니 내년에도 한 번 더 찍어줘야겠다.

우리는 하야트 지바에서 2박을 하고, 인터콘티넨탈로 이동을 했다. 원래는 인터콘티넨탈에서 묵으며 하루 여인의 섬을 다녀오려고 했는데.... 이미 체력이 방전 상태라 그냥 인터콘티넨탈 리조트에서 칸쿤에서의 남은 시간을 유유자적하게 보내기로 했다. 


인터콘티넨탈은 올인클루시브가 아니어서 그렇지 꽤나 만족스러운 곳이었다. 지바에 비해 분위기가 매우 평화롭고 조용했고 여유있었다. 호텔 내 체류시간이 길고 무료 칵테일을 먹으러 수영장에 사람이 바글바글 거리던 지바와는 완전 딴 세상이었다. 클럽룸으로 업그레이드를 하면 라운지에서 아침과 저녁을 먹을 수 있으니, 오히려 올인클루시브보다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



넓은 로비. 한산한 분위기가 꽤나 낯설게 느껴질 정도였다.



예약한 룸은 초 기본 룸이지만 디럭스로 업그레이드를 해주었다. 사실 방과 뷰는 다 똑같고 층수만 높은 것 같다. 사진 속 뷰는 라군 뷰인데 우리는 8층에 묵어 뷰가 참 좋았다.



오션뷰는 아니지만 예뻤고, 밤에는 호텔존의 야경이 보여 예뻤다.






첫날은 샤워부스 앞에 까는 수건이 없었고, 룸에 있는 전화기는 소리가 잘 안들리고, 마지막날 아침에는 아기 손바닥만한 벌레가 침대에서 기어나오고, 와이파이가 자꾸 끊기고, 샤워 부스에는 미끄럼 방지용 매트가 없는 등 약간의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멕시코니까... 하는 마음으로 잘 지냈음.



수영장은 2개가 있다. 장점은 딱히 노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고.. 단점은 물이 아주 차갑다는 것이다. 하얏트 지바는 물을 데워주는데 여기는 그런게 없다. 아기는 앉아 타는 보트형 튜브에 태워 하반신만 물에 젖게해서 놀렸다.



프레지덴테 인터콘티넨탈은 비치가 예쁘다.





하얏트 지바 비치보다 모래가 더 곱고 사람이 더 적어 참 좋았다. 물론 비치 색은 지바 쪽이 낫기는 하지만 예뻤다.



칸쿤에서의 마지막 날 저녁, 이 곳에서 지는 해를 바라보며 여행을 마무리 했다.





인터콘티넨탈 호텔 바로 맞은 편에 스시고 Sushi Go라는 스시집이 있다. 가격은 미국 내에서 먹는 스시점의 반 값 밖에 안되지만 질이 좋았다. 픽업이 가능해서 나는 방에서 아기를 돌보고, 남편이 픽업하러 다녀옴. 튀김 우동, 레인보우 롤(연어/문어 올려져있음), 각종 사시미를 $30에 사왔다.


맛있다는 소리를 계속 하며 먹었다. 사실 이 음식점이 맛있기도 했지만 지바 음식의 맛이 그만큼 떨어졌어서... 아주아주 맛있게 느껴졌음 ^^

메인 건물 로비층에는 카페와 디저트 카페. 24시간 내내 오픈되어 간단한 간식과 음료를 즐길 수 있는 라운지. 맥주 펍과 매일 밤 파티가 열리는 바가 있다. 아기가 있어 뒤의 2군데는 문 밖으로 구경만 하고... 매일 카푸치노를 먹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먼저, 카페 Casa Del Cafe





분위기가 카페 같다. 한켠에 앉아 노트북을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대부분 픽업해서 가지고 나간다. 한켠에는 쿠키나 빵이 있어 마음껏 먹으면 된다. 각종 커피류 외에 스무디도 먹을 수 있다. 



팁은 안줘도 되는데 팁통이 있는 곳으로 손님이 오게끔 유도를 하는 직원이 있었다. 음료를 집을 때, 한 손으로 살짝 팁통을 만지작 거림ㅋㅋㅋㅋ



디저트 카페와 연결되어 있다. 커피 한잔 들고, 디저트 카페에서 케익먹으면 굿굿일 듯. (나는 아기 덕분에 한 번도 해보지 못했지만ㅎㅎ)






바로 옆에 있는 디저트 카페, Pasteles.



아이나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다.



초코 퐁듀가 눈에 띈다.



솜사탕 기계가 있어 요청하면 만들어준다. 아이스크림도 있다.



케익이 다양하다. 맛은 미국에서 파는 케익에 비하면 엄청나게 맛있다! (하지만 한국에서 온 분들에게는 너무 달고 찐득해서 별로일듯?)




조금 더 들어가면 있는 24시간 라운지. 간단한 핑거푸드가 있고 (치즈, 수프, 빵, 샌드위치 등) 음료와 주류가 있다. 가끔 아기의 식사시간에 맞춰 들려, 과일과 빵을 먹이곤 했다. 한켠에는 컴퓨터가 있어 급한 일을 처리해야할 때 편하다.




바도 여러 곳이 있다. 수영장에 바가 3개가 있는데, 메인 수영장 쪽 바가 제일 바쁘다. 무료인 칵테일을 마시려는 사람들로 언제나 북적거린다. 직접 바로 가서 주문해도 되고, 아니면 직원에게 주문을 해도 된다.




칵테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진리. 음식은 맛이 없는 것도 있지만... 칵테일은 다 맛있다!



수영장에는 푸드 트럭이 있어 간단한 간식을 먹을 수도 있고, 이렇게 자전거 끌고 다니는 아저씨도 있다. 주로 타코나 새우 같은 간식류를 준다.



카트 아저씨에게 받은 칵테일 새우와 칩.






남들은 먹고-놀고-먹고-놀고, 우리는 먹고-애보고-먹고-애보고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