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건물 로비층에는 카페와 디저트 카페. 24시간 내내 오픈되어 간단한 간식과 음료를 즐길 수 있는 라운지. 맥주 펍과 매일 밤 파티가 열리는 바가 있다. 아기가 있어 뒤의 2군데는 문 밖으로 구경만 하고... 매일 카푸치노를 먹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먼저, 카페 Casa Del Cafe





분위기가 카페 같다. 한켠에 앉아 노트북을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대부분 픽업해서 가지고 나간다. 한켠에는 쿠키나 빵이 있어 마음껏 먹으면 된다. 각종 커피류 외에 스무디도 먹을 수 있다. 



팁은 안줘도 되는데 팁통이 있는 곳으로 손님이 오게끔 유도를 하는 직원이 있었다. 음료를 집을 때, 한 손으로 살짝 팁통을 만지작 거림ㅋㅋㅋㅋ



디저트 카페와 연결되어 있다. 커피 한잔 들고, 디저트 카페에서 케익먹으면 굿굿일 듯. (나는 아기 덕분에 한 번도 해보지 못했지만ㅎㅎ)






바로 옆에 있는 디저트 카페, Pasteles.



아이나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다.



초코 퐁듀가 눈에 띈다.



솜사탕 기계가 있어 요청하면 만들어준다. 아이스크림도 있다.



케익이 다양하다. 맛은 미국에서 파는 케익에 비하면 엄청나게 맛있다! (하지만 한국에서 온 분들에게는 너무 달고 찐득해서 별로일듯?)




조금 더 들어가면 있는 24시간 라운지. 간단한 핑거푸드가 있고 (치즈, 수프, 빵, 샌드위치 등) 음료와 주류가 있다. 가끔 아기의 식사시간에 맞춰 들려, 과일과 빵을 먹이곤 했다. 한켠에는 컴퓨터가 있어 급한 일을 처리해야할 때 편하다.




바도 여러 곳이 있다. 수영장에 바가 3개가 있는데, 메인 수영장 쪽 바가 제일 바쁘다. 무료인 칵테일을 마시려는 사람들로 언제나 북적거린다. 직접 바로 가서 주문해도 되고, 아니면 직원에게 주문을 해도 된다.




칵테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진리. 음식은 맛이 없는 것도 있지만... 칵테일은 다 맛있다!



수영장에는 푸드 트럭이 있어 간단한 간식을 먹을 수도 있고, 이렇게 자전거 끌고 다니는 아저씨도 있다. 주로 타코나 새우 같은 간식류를 준다.



카트 아저씨에게 받은 칵테일 새우와 칩.






남들은 먹고-놀고-먹고-놀고, 우리는 먹고-애보고-먹고-애보고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