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시콜콜 미국 이야기

미국 유학생에게 이케아(IKEA)란?

사실 미국오기전에는 이케아 제품 오래 쓰지 못한다 가비지(Garbage)다...라는 글도 몇번 보았는데요
유학생활을 하면서 느낀 것은, 유학생에게 이케아 제품은 나름 고급진(?) 가구라는 거에요ㅎㅎ
배송비와 조립하는 노력까지 더해져야하니까요.

위 사진은 흔히 '유학생 책상'이라고 부르는 접이식 책상인데요.

이런 유학생 책상에 침대는 매트릭스만 깔고, 플라스틱 서랍 놓고 쓰는 거죠ㅎㅎ

솔직히 짧으면 1년, 길어야 4년인 자취생활이니까요.


저희 집 작은방에 있던 유학생 책상이에요. 정확히는 야외 부페용 테이블인데..

넓어서 좋았지만... 왠지 집안이 정리되지 못하고 들뜬 기분이더라구요.
1년을 썼지만 적응되지 않는 기분 ㅠㅠ


벼르던 중, 한인사이트에 이사가는 분이 1년을 채 안쓴 책상을 반값에 판매하시더라구요.
공구상자들고 가서 다 분해하고, 다시 집에 와서 조립했어요 ^^

하도 조립하다보니 이젠 둘이서 손발이 척척!


저희 집의 가구 대부분은 중고로 저렴하게 산것과 마트에서 파는 조립가구를 쓰고 있는데요.

월마트(Walmart)나 타겟(Target)과 같은 마트에서도 조립가구를 판답니다 ^^
다만 디자인이나 종류가 아~주 제한적이고 디자인이 매우 투박하답니다.


하지만 침대만큼은 좀 신경써서 구입하고 싶었어요. 시카고 이케아에서 온라인 주문해서, 배송료 내고, 힘들게 조립까지 했는데요.

저는 매우 만족스럽네요 ^^


조립할 때는 상당한 인내심이 필요합니다 ㅠㅠ 저렴한 만큼 내 시간을 들여야죠...



짜잔~ 드디어 조립된 모습이네요 ^^
신랑 선배들도 이 침대 주문했다고 했을 때, 다들 놀래하셨다고 하더라구요. 
어차피 얼마 안쓰는거 다들 중고로 많이 사시니까요 ^^;;

하지만 학생 아파트 모습이 조금씩 가정집처럼 변하는 모습에~ 힘내서 조립하게 되네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