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시콜콜 미국 이야기/유학생 와이프 일기

[유학생 와이프 일기] 로드킬 (ft. 사슴, 너구리, 거북이 주의!)

미국의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면 도로에 차에 치여 죽은 동물들의 시체를 많이 보게 된다. 이를 바로, 로드킬 Roadkill (야생동물들이 도로 위로 올라왔다가 차에 치여 사망하는 것)이라고 부른다. 한국에서는 아주 가끔 비둘기가 타이어에 깔려 죽은 것을 본 적이 있었는데. 미국은 워낙 땅이 광활하다 보니... 로드킬이 빈번하게 일어난다. 그리고 치이는 동물도 비둘기 같은 류가 아니라 뿔 달린 사슴, 너구리, 거북이와 같은 오만 종류의 야생동물들로 그 크기와 충격이 한국과 사뭇 다르다. 운전면허 시험을 볼 때도 주행 중 사슴을 쳤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공부해야 한다.




작년 여름, 외곽에 사시는 교수님 댁을 방문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남편이 로드킬을 경험하였다. 크기가 작은 라쿤 Racoon 한 마리가 차 보닛 아래로 들어온 것이다. 놀란 너구리는 탈출하려다 순간적으로 보닛 하단을 쿵하고 박았고 즉사하였다.



작은 동물이었지만 남편은 많이 놀랐고, 죽어버린 불쌍한 생명에 안타까워하였다. 그리고 작은 동물이어서 차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 판단하고 넘어갔다.



그런데, 우리는 모르고 있었다. 그 충격으로 차에서 냉각수가 미세하게 새고 있었던 것이다. 라디에이터에서 냉각수가 아주 조금씩 새더니 몇 주 후, 엔진 온도가 올라갔다. 미세하게 한 방울씩 새서 그것도 모르고 다녔던 것이다. 어디 장거리 여행이라도 다녀왔으면, 고속도로 한가운데서 멈출 뻔했다!



그나마 작은 동물이어서 피해가 작았다고 서로 위안하였다. 사슴이나 들소였다면.... 정말 아찔한 일이다. 사슴 같은 큰 동물은 부딪히면 차가 찌그러진다. 물론 로드킬을 해서 사람이 죽는 경우는 거의 없다. 예전에 로드킬 당한 사슴이 날아가서 반대편 차선에서 달려오는 차량의 앞유리로 떨어져 인명사고가 난 적은 있다고 하지만 일단 인명 피해는 잘 일어나지 않는 것 같다. 하지만 뿔이 달린 사슴이라면 위험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차량 속도가 빠르지 않은 곳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거북이 떼나, 오리 떼 등 동물들이 도로를 건너갈 때까지 기다려주는 경우가 많다 ^^ 하지만 갑자기 동물이 나타난 경우 핸들을 급하게 꺾는다던지, 아니면 차를 세워 동물들이 가려는 방향으로 동물들을 옮겨놓아 준다던지 하면 안 된다. 인명사고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고속도로에서 동물을 만난 경우, 차선을 변경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변경할 수 없는 경우, 속도를 줄여가며 그냥 부딪혀야 한다 ㅠㅠ 무리하게 변경하려다 오히려 더 큰 사고가 날 수도 있으니까 말이다. 차는 박살 나겠지만... 어쨌든 사람은 안 다칠 수 있으니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