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짱-베짱 여행/U.S.A 일리노이

내가 사랑한 도시, 시카고│오바마 맛집 와일드 베리 Wildberry 브런치

드디어 이번 시카고 여행에서 와일드 베리에 갔습니다!


하아... 너무 먹기 힘들었어요. 밀레니엄 파크 쪽 와일드 베리는 주말에는 웨이팅 1시간 40분... 이거든요.


그래서 이번에는 작전을 바꾸어, 시카고로 가는 길에 샴버그에 들려, 샴버그에 있는 와일드베리 매장에서 아침을 먹기로 했습니다.

샴버그에는 와일드베리 외에도 포틸리스 핫도그 등 여러 맛집 지점들이 있거든요.

사람도 적고, 특히 샴버그는 주차를 신경쓰지 않아도 되서 좋아요.




와일드베리 샴버그 지점에서 브런치 먹고, 다시 1시간 반을 달려 시카고 다운타운으로 이동했답니다.



입구에요. 



인테리어는 다운타운 와일드베리와 비슷한데 훨씬 공간이 널찍널찍합니다.

다운타운은 완전 다닥다닥 붙어서 먹어야해요.



가격은 유명한 음식점 치고 비싸지 않습니다. (☞ 메뉴확인)



저희는 메인 홀이 아니라 벽으로 쳐져있는 작은 홀에 안내되었어요.

아기있는 손님들은 모두 이 곳에 ㅋㅋㅋ


아기에게는 색칠놀이 세트를 주었습니다.



아기 엄마의 생명 카페인 보충을 위한 라테.



메인 디쉬는 2개 시켰어요.



딸기 초코 와플.



버섯 오믈릿.


사이드로 해쉬브라운.



또다른 사이드인 팬케이크. $2 추가하면 스페셜 팬케익 주문할 수 있어요. 저희는 블루베리 대니쉬 선택했어요.



양이 많아요. 여자 3명이 오면 메인 디쉬 2개 시키면 될 것 같아요.



버섯 오믈릿 맛있었어요. 서버한테 추천받은 메뉴예요.


해쉬브라운도 생감자를 얇게 채썰어서 골고루 바삭하게 구워줬어요.



맛있는 해쉬 브라운은 아기가 많이 먹었어요ㅋㅋㅋ




저희 남편은 와플과 팬케이크 정말 싫어하는 사람인데요. 그게 무슨 맛이냐 아무 맛도 안난다고 생각하거든요.

근데 이곳 와플과 팬케이크는 맛있대요~


신선한 재료를 듬뿍 써서 만들면 뭐든 맛있나봐요.


정말 추천하고 싶은 가게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