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시콜콜 미국 이야기/유학생 와이프 일기

[유학생 와이프 일기] 깻잎이 금잎

미국에 온 첫해부터 열심히 가드닝을 했다. 보통 가드닝은 커뮤니티 가든에서 작은 플랏을 받아하게 된다. 학생 아파트의 커뮤니티 가든은 바로 집 근처에 있고 또 가격도 저렴한 편이어서 계속 신청을 했다. 요령이 없어서인지 아니면 부지런하지 못해서인지 막상 수확할 때가 되면 결과가 형편없지만, 의욕만큼은 전문 농사꾼 못지않다. 반드시 내년에는 더욱 잘 해내리라 다짐하며 겨울을 맞이한다.



커뮤니티 가든을 가보면 국적별로 혹은 인종별로 각자 꾸미는 가든 스타일이 다르다. 일단 백인 할머니들의 경우 가든을 예~쁘게 꾸민다. 작물은 띄엄띄엄 심어 통로를 크게 내고 꽃을 많이 심는다. 미국 사람들은 꽃을 참 좋아한다. 반면 중국 사람들이 꾸미는 가든은 정 반대다. 꽃 같은 거 심을 자리는 사치다. 땅도 크게 빌려서 규모 있게 농사를 짓는다. 옥수수도 심는 등 작물의 종류도 매우 다양하다.



한국인의 가든은 딱 보면 알 수 있다. 바로 깻잎만 엄청나게 주야장천 심어놓은 밭이다. 왜 이렇게 깻잎만 심어놓느냐. 바로 깻잎이 너무 비싸서다. 우리 동네의 작은 한인마트에 가면 장당 50원 꼴로 깻잎을 살 수 있다. 깻잎 한번 먹으려면 가위로 예쁘게 4 등분해서 한 번에 한 조각씩만 살뜰하게 먹어야 할 판이다. 중국인들도 먹는 부추, 청경채 등은 아시안 마트에 가서도 쉽게 구할 수가 있고 많이 유통되다 보니 가격이 비싸지는 않다. 하지만 깻잎은 한국인만 먹으니 한인이 적은 곳에서는 비쌀 수밖에 없는 것이다.



호박 키워서 부침개 해먹 어야지~ 여기에는 부추를 심는 거야~ 룰루랄라~ 하는 나와는 정반대로 남편은 가드닝을 매우 싫어한다. 처음 씨를 뿌리기 전, 밭을 일궈야 하고 정기적으로 방문해서 물도 주고 잡초도 뽑아야 하니 작은 크기의 가든이라도 할 일이 너무 많다. 특히 남편은 가드닝을 통해 주로 수확하게 되는 토마토나 상추, 호박을 별로 좋아하지도 않는다. 좋아하지도 않는 야채를 키우기 위해 여름 내 노동을 해야 하니 언제나 입이 삐쭉 나와있다.


첫해 여름 수확했던 소중한 깻잎. 고기에 쌈도 싸 먹고, 장아찌도 담가먹고 소소한 즐거움을 느꼈다. 가드닝을 하면 힘이 많이 들기 때문에 화분에 작게 깻잎을 키우는 분들도 많다. 친한 집에 초대를 받아 갔는데 깻잎을 넣어 비빔국수를 해주면 어찌나 행복한지 모른다. 깻잎은 한국인들끼리만 통하는 식재료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