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짱-베짱 여행/U.S.A 일리노이

내가 사랑한 도시, 시카고│프렌치 브런치 카페│ 토니 Toni Patisserie & Cafe

아기 떼놓고 다녀온 시카고 당일치기! 시카고 당일은 바쁘지만 그래도 나름 할 건 다 하고 온 하루였다 ^^ (다음날, 떡실신되서 애기는 코코몽 보여주고 혼자 방바닥 뒹굴거린건 안비밀!)


시카고 딥디쉬, 시카고 핫도그 이런건 이미 졸업했고, 애 떼놓고 간김에 브런치를 즐기기로 했다. 1안은 오바마 맛집으로 유명한 와일드 베리 Wildberry에 가려고 했으나, 웨이팅이 1.5-2시간이라고 해서 포기하고 2안이었던 토니 Toni로 향했다.  와일드 베리와 토니 모두 밀레니엄 파크 근처에 있기 때문에, 관광객들이 이용하기에 좋은 곳들이다.


홈페이지 주소 : http://www.tonipatisserie.com/



밀레니엄 파크를 지나 토니로 향했다. 위치는 정말 최고다!


[출처 : tripadvisor]


입구에서부터 느껴지는 프렌치함(?). 웨이팅이 없어서 너무나 다행이었다!


이 곳은 테이블 석이 2군데가 있는데, 음식을 주문하는 곳에 있는 테이블 석은 주문을 셀프로 하고 자리를 잡고 앉으면 음식을 가져다주는 방식이었다. 


브런치 메뉴는 $11-12 선으로, 위치와 음식의 질, 식당 분위기를 고려했을 때 매우 합리적인 가격이었다. (메뉴판 보기)



내부 인테리어는 정말 모던하면서도 아기자기했다.



테이블마다 생화가 있었고, 프랑스 느낌이 나는 소품도 창가에 진열되어 있었다.



메뉴는 브런치 메뉴 (파르페, 샌드위치, 베네딕트 등)와 디저트 류 (마카롱, 케익 등)가 있었다. 메뉴는 많고, 먹을 수 있는 양은 한정되어 있고, 주문하는데 갈등이 많이 되었다ㅎㅎ



드디어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하나는 토니 베네딕트, 다른 하나는 오픈 샌드위치인 연어 타틴 Saumon Fume Tartine. 음식이 대체로 간이 약한 편이고, 느끼하지 않아서 너무 좋았다. 가정식 음식 같았음.



연어 타틴은 재료를 얼마 쓰지 않은 것 같은데, 정말 맛있었다! 역시 맛있게 만드는 집은 달지도, 느끼하지도, 짜지도 않게 만들면서도 맛있는 곳이다! 오랫만에 미국에서 담백한 요리를 먹어본 것 같다.



토니 베네딕트는 사실 우리 동네 프렌치 카페보다는 약간 맛이 떨어졌다. 베이컨이 아니라 햄을 쓰고, 아스파라거스 같은 야채가 들어가지 않아 조금 아쉬운 점이 있었다. 하지만 계란을 2개나 넣어줘서 좋았고ㅋㅋ 감자도 맛있었다. 



식사를 마치고, 그냥 나가기 아쉬운 마음에 주문한 마카롱. 1개에 $2 씩이다.



정말 맛있었다! 굉장히 쫀득하고! 달긴 했지만 적당히 단 그 맛! 마카랑도 싸고 맛없는 곳일 수록 달기만 무진장 달고, 맛있는 곳은 이렇게 조금 덜 달면서도 부드럽고 쫀득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이란 것을 느낀 순간ㅋㅋㅋ


원래 마카롱 안좋아하는데 (끈적이고 너무 달아서) 요 마카롱은 내 돈주고 사먹어도 아깝지 않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