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짱-베짱 여행/멕시코

[칸쿤 여행] 9개월 아기와 비행기 타기 _ 유나이티드 항공, UA 라운지 후기

칸쿤까지 가는 건 유나이티드 UA 항공으로, 오는 건 델타로 예약을 했다. 지난 번 하와이 여행에서 유나이티드 항공사로부터 $75씩 바우처를 받았는데, 이걸 소진하기 위해서였다. (관련글 : [빅아일랜드 여행 2] UA 유나이티드항공 힘겨웠던 국내선 이용 후기


유나이티드는 승무원들에게 친절함을 기대하기 어렵고, 고압적으로까지 느껴지기도 하는 항공사이다. 보통 한국에 소개되는 미국 항공사에서 승객을 끌어내렸다던지(?) 제압했다던지 하는 사건들은 대개 유나이티드 항공에서 일어나니까 ㅎㅎ


우리의 일정은 동네 공항-시카고 오헤어 공항-칸쿤 이렇게 1번 경우하는 것이다. 중간에 비행 스케줄까지 변경되면서 시카고 오헤어 공항에서 무려 4시간이나 대기를 해야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두 번의 비행과 1번의 공항 대기를 위해 준비한 짐이다. 기내용 캐리어 하나에 액상 분유, 파우치형 이유식, 과자, 기저귀, 물티슈, 장난감, 아기띠, 여유분 옷 등 필요한 짐을 다 넣었고, 에코백에는 그때그때 필요한 물건을 소량 넣어 좌석 아래에 두었다.



유모차는 필수이다. 아기 무게는 벌써 10 Kg에 육박하기 때문에 안고 다니다가는 팔이 떨어져나갈 것이다. 그리고 아기 말고도 짐이 많으니까. 이번 여행에서 쓰려고 등받이가 아예 눞혀져 잠을 재울 수 있는 가벼운 유모차를 중고로 샀다.


유모차는 게이트까지 가지고 나가 비행기 탑승 직전 비행기 문 앞에 내려두고 탑승하고, 내릴 때도 비행기 문 앞에서 받아가면 된다. 갈아탈 때마다 유모차를 맡기고, 받으면 된다.



유나이티드는 좌석 간격이 좁고, 아이 동반 승객도 많고... 아무튼 카오스다. 그래서 칸쿤행 비행기에서는 웃돈을 주고 Economy Plus로 업그레드를 했다. 이코노미 플러스의 장점은 좌석 간격이 넓다는 것이다. 그리고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일반 이코노미 석은 만석이 되어도, 플러스 석은 자리가 비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보니 아무래도 아기가 내는 작은 소음에 엄마인 나도 덜 민감하고, 주위 승객들도 덜 민감해진다. 또한 음료서비스를 가장 먼저 받기 때문에, 뒷 사람들이 음료 받느라 꼼짝 못하는 동안 화장실 가서 여유있게 아기 똥기저귀도 갈고 올 수 있었다.



비행기 좌석은 3-3 배열이었는데, 우리 쪽 3좌석에는 우리 부부만 표를 샀고, 하나가 비었다. 덕분에 아기는 가운데 한 좌석을 차지하고 앉을 수 있었다.



이건 탑승하면서 받은 유아용 구명조끼.


아기가 잠시 자는 동안, 음료를 마셨다.


아기는 비행기에서 깊이 자지는 못했지만 한 번에 40분 정도는 낮잠을 자주었다. 그리고 대개 얌전히 잘 있었다. 좌석 테이블을 만지고, 창밖을 구경하고, 안내 책자를 만지작 거렸다. 중간중간 분유도 먹고, 파우치형 이유식도 먹었다. 내가 잠시 쉬는 동안에는 아빠가 아기를 데리고 공놀이를 하며 놀아주었다.


이륙과 착륙 할 때는 과자를 주었다. 분유 시간대와 이착륙 시간대를 맞추기가 쉽지 않고 배가 부르면 분유를 거부하기 때문에 과자를 주었다. 뭐라도 먹으면 나니까. 



시카고에서 경유할 때는 라운지를 이용했다. 구석에 자리를 잡고 아기를 바닥에 앉혀 마음껏 주변을 탐색하게 했다. 아기띠를 하고 라운지를 돌며 구경시켜주기도 했고, 기저귀 갈고, 라운지에서 주는 빵이나 과일을 먹이고, 분유 먹이고, 놀아주다보니 어느 덧 다음 비행기를 탈 시간이 되었다.


사실 아기와의 비행이 수월했던 이유는... 바로, 우리 아기는 아직 기지 못해서 였던 것 같다. 기기 시작하면 보통 복도를 기어다니려고 몸부림을 치는 것 같다. 하지만 우리 아기는 혼자서 움직일 생각이 없어서 한 곳에 가만히 두면 되고, 본인 손이 닿는 곳만 탐색하면 되니 편했던 것 같다. 아기와의 여행을 고민하는 분들은 혼자서 기기 전에 얼른 다녀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