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시콜콜 미국 이야기/임신.출산.육아 in 미국

미국에서 차려본 '나야나' 컨셉의 셀프 백일상

드디어 스노기가 백일이 되었어요. 기다리던 백일의 기적 같은건 전혀 없었고... (여전히 밤수는 2번 정도 ㅠㅠ) 그대신 백일상을 차려줘야한다는 부담감만 있었어요. 미국 중부 한가운데 사는 처지라 백설기, 수수경단 구하려면 왕복 7시간이고 또 전문 대여업체도 없으니 막막하더라구요. 그냥 집앞 잔디밭에서 몇 장 찍으려고 했으나... 남편과 한국의 부모님들은 백일상에 대한 의지(?)가 있으셔서 제가 로동을 조금 하게 되었습니다.



수수경단 사러 갔다와야하나? 명주실도 없는데? 삼신상? 나 먹을 나물도 없어! 하며 내적 고민을 하다 내린 결론은! 




바로 나야나! 컨셉 백일상!


임신 후기에 프로듀스 101 시즌 2보는 재미로 한주한주를 버텼었죠. 거의 태교 수준으로 들었던 그 노래. 


"우리집 주인공은 나야나~ 나야나! 엄마 맘을 훔칠 사람 나야나~ 나야나!"




지인분들을 초대하지는 않고 그냥 세식구가 사진만 찍었어요. 사진만 찍어도 일이 많았답니다 ^^;


배경이 되는 현수막은 학회 발표용 포스터 만들던 실력으로 남편이 만들었어요. 범보의자도 덮을 수 있도록 침대시트를 테이블에 깔았구요. 만삭사진 때 썼던 파란색 풍선과 가랜드도 다시 한 번 등장시키니 비용이 많이 들지는 않았답니다.




케잌은 홀푸드에서 사왔어요. 맛보다는 사진에 잘 나올 것 같은 디자인으로 결정 ^^



케잌 타퍼는 전날 제가 미리 만들어 두었어요. 왕관이 뽀인뜨!



생각보다 상이 좁아서 과일은 사과 한가지만 올렸네요 ^^



집에 있는 그릇 활용해서 사과랑 컵케잌 올렸어요 ^^



연습생 이름표도 하나 만들어주었구요~



저의 노가다로 완성된 컵케익 스탠드! 




월마트에서 종이로 된 컵케익 스탠드 사서 꾸몄어요.




센터 마크도 만들어서 아기 배에 붙여줬어요. 사진을 다 찍을 때 쯤에는 침 범벅이 되서 다 망가진건 안비밀!



아빠와의 투샷을 위해 함께 준비한 자매품 리더 스티커. 둘이 환상의 듀오가 되어보시오.



"엄마 마음 속에 저장~"


상 차리고 사진 찍고 정리하고 약 4시간 정도가 걸렸어요. 끼니 때도 놓쳐 이날 저녁은 피자로 대충 떼우고 말았다죠ㅋㅋㅋ 하지만 사진을 찍어놓고 보니 어찌나 뿌듯하던지 몰라요 ^^ 아기도 컨디션이 좋아서 기대보다 잘 따라주었구요. 


"스노기, 100일 동안 안 아프고 잘 자라주어 정말! 진짜! 대박! 리얼! 헐! 완전! 고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