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서의 실질적인 마지막 일정은 신베이터우에서의 온천이었어요

 

'예류-지우펀-진과스'를 돌 것인가

'신베이터우-단수이'를 돌 것인가 마지막까지 고민하다가

 

'신베이터우-스린야시장' 일정으로 오후에 돌기로 했습니다 ^^

일요일이었기 때문에 오전에는 현지 교회에 들렸어요

 

신베이터우는 빨간색 MRT의 베이터우 역에서 내려

신베이터우 행 열차로 갈아타 한 정거장만 더 가면 됩니다

 

 

 

신베이터우에는 숙박시설이 밀집되어 있습니다

 

 

 

대개 신베이터우와 단수이를 하루 일정으로 잡아 많이 움직이는데요

저희는 신베이터우만 방문하여, 제대로 온천 한 번 하고 가기로 합니다 ^^

 

신베이터우역은 출구가 한 개 밖에 없고

길이 매우 단순하기 때문에.. 그냥 큰 길 따라 쭉 걸어올라가면 됩니다 ^^

 

 

 

 

 

 

 

 

 

 

 

 

 

 

 

 

 

 

 

 

 

 

지열곡에서 흘러 내려오는 유황 온천수

이 물길을 따라 산책로가 있어요 (물론 냄새는 OTL)

 

쭉 올라가면 지열곡이 나오는데요

 

따로 온천을 하지 않는 여행객들은 이 곳에서 발을 담그기도 하는데

어째 하수가 섞인 것 같은 기분이었어요

 

 

 

 

이 곳이 지열곡

온천의 근원지로 진정한 유황의 냄새를 맡을 수 있습니다 ㅡ,.ㅡ

 

 

지열곡 근처는 우리나라 여인숙 수준의 온천장들이 늘어서 있는데

일본 황태자가 목욕했다는 곳도 있습니다

 

하지만 시설은.. 일제 강점기 이후 리모델링을 전혀 안한 상태이며 

안에 들어갔다가 시설 때문에 경악하고 바로 나왔다는 사람들도 있었죠

 

 

하지만 진짜 유황 온천을 즐길수 있는 기회를 놓칠수는 없지요!

 

신베이터우는 한국의 유황 온천과는 사실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냄새도 강하고 수질이 좋다고 합니다 ^^

 

 

 

 

지열곡에서 나와 30초만 더 올라가면 나오는 호텔 '수도온천회관'

많은 고민 끝에 선택한 온천 장소예요

 

1인 NT$420

 

 

 

 

노천 온천이 하고 싶어 선택한 호텔인데요

3개의 탕과 1개의 족욕탕이 옥상에 있어요

 

날이 흐리고 비가 살짝오는 날씨여서 참 좋았습니다

(쨍쨍한 날 노천 온천하면 열사병 걸릴 듯 +_+)

 

공동 샤워장과 라커가 마련되어 있고

호텔에서 수건과 생수를 제공해줍니다

(간단한 샴푸, 비누 등은 개인이 준비해야합니다) 


아, 수영복 가져가는 거 잊지 마세요 ^^ 

 

 

 

Tip. 타이페이에서 교회가기

 

우리가 간 교회는 Grace Baptist Church로

초록색 MRT 궁관역에 위치해있어요.

 

중국어와 영어 예배가 있고, 위치도 찾기 쉬웠어요 ^^

이 교회 근처에는 장로교 등 많은 교회가 모여있더라구요

 

예배시간 확인하세요~ ↓↓↓

http://www.gbc.org.tw/en/index.php/welcome/services/

 

 

 

추천은 제게 큰 힘이 된답니다하트3

  1. 2015.11.10 15:49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