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짱-베짱 여행/U.S.A 하와이

[빅아일랜드 여행 10] 그랜드 나닐로아 호텔 힐로 Grand Naniloa Hotel Hilo 후기

힐로 시내에 위치한 그랜드 나닐로아 호텔은 힐튼에서 인수하면서 2016년 리모델링을 하였고, 더블트리 Double Tree 브랜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리모델링 이후의 후기가 별로 없어서 걱정을 했는데 생각보다 만족하며 2박을 하였습니다. 코나와 비교했을 때, 힐로에 있는 호텔은 시설대비 가격이 저렴해서 좋더라구요. 사실 그래서인지 저희가 묵었던 호텔 중 유일하게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은 곳이었어요. 단체관광객들도 몇팀 묵기도 했구요. 


힐로 쪽은 날씨도 흐리긴 하지만 코나와 힐로, 나눠서 묵는게 여러모로 이동시간을 줄여서 좋았어요 ^^ 빅아일랜드는 너무 커서요.



호텔의 해변 쪽에서 바라본 건물이에요. 불이 켜져있는 낮은 건물이 로비이고, 1층에서 부페를 먹습니다.



수영장도 있었는데 일정이 바빠서 한번도 이용 못함ㅎㅎ



룸은 나름 깔끔했구요. 생수는 힐튼 Honors 멤버에게만 2병씩 제공되고, 기본적으로는 주지 않아요.



오션뷰가 보여서 좋았어요ㅎㅎ 물론 아침 일찍 나갔다 밤 늦게 오니까 볼 시간도 없었지만요.




욕조도 괜찮았구요. 전체적으로 객실이 새것같고 모던하고 밝았어요.



조식은 1인당 $16씩이구요. 남편이 힐튼 Hilton의 다이아몬드 회원이어서 무료로 먹었어요.



조식은 사실 훌륭하지는 않았어요. 따뜻한 메뉴로 와플, 감자, 스크램볼 에그, 소세지 정도 있었구요. 좋은 점은 아시안 투숙객이 많아서인지, 쌀밥/미소국이 있어서 그게 참 좋았네요.



아쉬웠던 점은 체크인 했던 직원이 너무 미흡했다는 거에요. 2박을 연속으로 예약했는데 중간에 방을 바꿔야 한다지 않나... (사실 업그레이드를 요청할 수도 있었는데 몸이 너무 힘들어서 되도록이면 같은 방에서 머물게 해달라고 다음 날 확인하고 그랬다죠 ㅠㅠ) 다이아몬드 회원인데 생수도 안 넣어주고... 힐튼 본사에서는 1~2월 행사로 모든 투숙객 무료 조식이라고 하는데 조식 무료 아니라고 하고. 물론, 저희는 회원이어서 무료로 먹었지만.. 암튼 기존에 힐튼 계열 되기 전 직원이 계속 일해서인지 힐튼 시스템을 잘 모르더라구요. 힐튼 멤버로 혜택 받으실 분들은 먼저 혜택 찾아서 요청을 하셔야할 것 같아요 ^^


특별한 서비스는 없는데, 체크인시 웰컴 쿠키 주는 건 있네요ㅎㅎ 그리고 부페는 조식만 있는게 아니라 점심과 저녁 모두 부페가 있어요. 가격은 저렴한데 음식 수준은 별로여서 굳이 호텔에서 식사를 안해도 괜찮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