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 여행가면 꼭 먹어야할 음식은 다름아닌 바로 베이글! 미국 내에서 아주 흔하디 흔한 베이글을 먹기위해, 유명한 매장 몇 군데 다녀왔습니다. 뉴욕의 베이글은 쫀득하고 맛있기로 아주 유명한데요. 미국 사람들은 아마도 뉴욕의 물이 베이글 맛을 특별하게 만들어준다고 생각하더라구요. 유명한 베이글 집 중 2군데, 머레이 베이글 Murray's Bagels와 에싸 베이글 Ess-a-Bagel에 다녀왔어요.


[노란색 : 머레이 베이글, 빨간색 : 에싸 베이글 매장]



머레이 베이글 Murray's Bagels


제가 묵었던 숙소와 가까워서 첫날 아침으로 먹은 가게에요. 역시 베이글은 아침으로 ㅎㅎ



명성에 비해 매우 조그만 매장.



주문은 미리 디자인 되어있는 샌드위치를 사도 되구요. 벽에 메뉴이름과 가격이 있어요. 아니면 빵을 고르고 치즈를 고르고 내가 직접 골라도 되요.



연어가 듬뿍들어간 샌드위치를 샀어요. 양이 많아서 반씩 나눠먹어도 된다는 글을 보았는데요. 그정도로 양이 많지는 않아요 ㅎㅎ 날씬한 여학생 2명은 나눠먹을 수 있을듯?


에싸 베이글 Ess-a-Bagel


며칠 뒤에는 다른 유명한 베이글집인 에싸 베이글에 방문하였어요.



저희가 시간을 딱 브런치 먹기 좋은 시간에 가서 그런지 줄이 정~~말 길었어요. 다음 관광 일정도 있는데, 베이글 먹는데 거의 1시간 정도 줄서느라 시간을 보내고 말았네요 ㅠㅠ



남편은 줄서서 주문을 하고, 몸이 천근만근인 저는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이번에는 먹고 싶은 베이글 하나와 크림치즈 하나 선택해서 조합해 먹기로 했습니다. 크림치즈는 정말 종류가 많구요, 다 맛있어요 ^^


(좌 : 올리브 크림치즈. 우 : 연어 크림치즈)


크림치즈를 아주 듬뿍 넣어주는데요. 생각보다 느끼하지 않고, 참 담백하기도 하고 고소하기도 하고 좋았습니다.



맛있는 베이글과 시원한 커피 한잔 마시니 기운이 나더라구요~  관광지와 가깝게 위치해있어 모두 찾아가기는 어렵지 않구요. 하지만 매장에서 다시 근처 관광지로 버스타고 움직여야한다는 것이 조금 번거롭기는 했네요 ^^ 줄을 길게 설 수도 있으니 여유있게 시간을 잡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저희는 베이글이니 후딱 먹고 움직이지 했는데, 줄이 너무 길어서 일정이 조금 밀렸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