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시콜콜 미국 이야기/먹방 in 미국

미국 유학생 남편 도시락 공개 for '16 여름학기

학기별로 도시락 사진을 모아서 찍고 있는데요. 벌써 3번째 학기 도시락 사진을 올리고 있네요 ^^ 별 자랑할 것도 없는 투박한 메뉴들이지만... 항상 잘 먹어주는 남편에게 감사하며 또 나중에 보면서 추억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며 이번에도 올려보아요 ^ㅇ^




올 여름에는 한국에서 친정부모님이 보내주신 식재료도 있었고, 한인마트에 자주 왔다 갔다하면서 한국 반찬 재료가 많았어요. 그래서 밥을 싸는 일이 참 많았답니다. 귀한 멸치를 넣어 함께 볶은 감자볶음 + 계란말이 + 취나물 볶음. 그날그날 과일은 집에 있는 거 넣어주고요.




소고기를 그릴해서 구워먹고나면 꼭 한덩이씩 남더라구요. 남은 고기는 얇게 썰어서 불고기를 만들어 아침에 볶아 넣어줍니다. 소불고기 + 친정엄마가 보내준 매실 장아찌 + 계란말이. 매실 장아찌는 아껴먹는 중이에요 ㅎㅎ



소불고기가 지겹다는 남편을 위해 빨갛게 제육볶음을 만들어 두었어요. 이 역시 많이 만들어놓았다가 아침에 조금씩 볶아서 넣어주고 있어요. 제육볶음 + 아껴먹는 중인 마늘 장아찌 + 계란말이. 이날 간식은 허니듀네요 ^^ 여름이라 과일 종류가 다양해요.



가끔 핫도그 만들어먹고 남은 소세지로 소시지 야채볶음을 해줍니다. 소시지 야채볶음이라고 해봤자 양파만 들어가지만요 ^^ 소시지 양파볶음 + 아주 가~끔 만들어 먹는 콩자반 + 계란말이.



다이어트 할꺼니까 샐러드로 싸달라고 해서 만들어주는 두부 샐러드. 두부는 간장과 설탕을 조금 넣고 구웠구요. 남편이 좋아하는 옥수수콘 듬뿍 넣어주었어요. 사실 샐러드가 제일 간단합니다. 야채는 씻어져 나온 샐러드용 상추 넣고, 드레싱은 시판 드레싱 쪼금 넣어주면 되니까요 ^^ 청포도는 보너스!



가끔은 샌드위치나 핫도그도 싸줍니다. 샌드위치는 감자샌드위치랑 오이계란샌드위치 두가지로 속을 전날 만들어 놓았구요. 다음날 빵에 발라 싸주었답니다. 블루베리를 넣으니까 그래도 나름 영양은 맞는듯 ^^



정말 자주 만들어주었던 쇼트 파스타에요. 면이 부니까 짧은 면으로 싸주었구요. 텃밭에서 기르고 있는 바질과 파마산 치즈가루를 조금 넣어 그럴듯한(?) 멋을 내었습니다. 이날 간식은 씨바르는 걸 매우 싫어하는 남편을 위한 씨없는 수박이에요 ^^


가을학기에는 조금더 신경써서 다채롭게 먹을 수있도록 해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