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마트와 한국의 마트는 시스템이 거의 비슷해서 어려움없이 잘 이용하고 있답니다. 하지만 몇가지 한국과는 다른 차이점이 있는데요. 그중 하나는 바로 셀프 계산대, 영어로는 셀프 체크아웃 Self Checkout이 참 많이 보편화되어있다는 거에요. 한국의 경우 홈플러스와 이케아 매장 정도에서 도입하고 있더라구요. 


하지만 미국에서는 월마트 Walmart, 캅스 Ccops, 타겟 Target 등 모~든 마트에 셀프 체크아웃이 마련되어 있답니다. 셀프 체크아웃하면 좋은 점은 긴 줄을 서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에요. 아직까지도 사람들은 점원을 통해 계산하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에, 일부 주로 젋은 사람들이 셀프 체크아웃을 한답니다. 그러니 셀프 체크아웃을 하면 보다 빠르게 계산하고 나올 수 있는 거죠!


[출처 : Walmart]


대부분 셀프 계산대를 셀프 체크아웃으로 부르고, 캅스 Ccops는 스피드 존 Speed Zone이라고 써붙여 놓았더라구요.



오늘 장보러 나갔다가 잠깐 찍은 사진이에요. 번호가 쓰여져있는 체크아웃 카운터가 보이시나요? 카트를 끌고 점원에게 계산을 하는 곳입니다. 



카운터의 끝에는 이렇게 셀프 체크아웃을 하는 카운터가 있습니다. 다들 열심히 집중해서 상품을 입력하고 있군요.



상품의 바코드를 입력하고 봉투에 담으면 됩니다. 야채나 과일류는 상품 종류를 선택하거나 상품 번호를 입력하고, 무게를 측정하거나 갯수를 입력하면 됩니다. 주로 바나나는 갯수를 입력하고, 그 외에는 무게를 잽니다. 야채나 과일을 입력할 수 있다면, 당신은 셀프 체크아웃 마스터!



비닐봉투는 넉넉하니 원하는 만큼 담아가세요~ 미국은 비닐봉투 50원씩 안받아요. (받는 곳은 알디 ALDI 등, 아주 일부 마트뿐) 우유 하나사면 직원이 튼튼하게 들고가라고 봉투 이중으로 담아줘요. 한국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


* 대신, 개인 장바구니 가져오면 10센트씩 할인해줍니다.



모니터를 통해 가격과 상품을 확인하고, 모니터 아래 바코드 리더기에 상품의 바코드를 찍고, 오른쪽 봉투에 물건을 담습니다. 비닐봉투에 물건을 담는 곳에서 무게를 측정하기 때문에 상품을 입력한 후, 반드시 비닐봉투 안에 그 상품을 담아주세요. 다 입력하면, 카드 리더기에 카드 긁으면 되구요.


간단해보이지만 종종 오류가 발생합니다. 그럴 때는 직원을 불러서 도움을 요청하면 되구요. 큰 매장의 경우 6~8개 정도의 셀프 체크아웃 계산대에 직원 1명이 아예 배치되어있어, 감시도 하고 도움도 줍니다 ^^



모니터 화면에 카드를 긁으라고 안내가 나오고 있네요. 마지막 결재 과정만 남겨놓은 순간입니다. 계산이 다 끝날 때까지 모든 구입한 물건들은 비닐봉지 안에 잘 넣어야합니다.


보통 큰 오류가 나거나 실수하지 않는 이상, 빠르게 계산할 수 있어 늘 셀프 체크아웃을 애용한답니다. 미국은 한국 점원들과 다르게 점원들이 계산을 실수하는 경우도 종종 있거든요. 젊은 학생들이 캐셔로 일하는 경우가 많아서, 배추/무 등 비싼 야채 헷갈려서 찍는 애들도 있고. 차라리 내가 하는게 더 정확!

  1. SoulSky 2016.07.10 08:58 신고

    캐나다에도 무조건 있는 시스템입니다. 저도 간편하게 잘 사용하고 있죠.

  2. ericbaek 2016.07.10 10:11 신고

    비닐을 2개주는대신, 약하던데요?ㅠㅠ, 저만 그렇게 느끼는건가요. 한국 검정비닐봉지만큼 썐거를 못봤..

    • 망고댁 2016.07.10 12:51 신고

      네, 한국보다 솔기선이라고 하나요? 그 부분이 조금 자주 벌어지기는 해요. 하지만 월그린 같은 곳은 비닐봉투가 나쁘지 않더라구요. 뭐랄까 저가형 마트일수록 봉투도 얇아지는 기분?

  3. 싱아 2016.07.10 16:59 신고

    아...이거 , 한국에는 홈플러스에 설치되어서 써본 기억이있네요 , 무인이용하면 OK캐쉬백을 2배로 주던가? 했더랬는데 , 사용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더라고요..
    저도 한번 사용해봤는데 , 너무너무 귀찮음이 느껴져서 그뒤로는 다시 계산대가서 계산을 했던 기억이 있네요

    • 망고댁 2016.07.11 13:38 신고

      구매하는 물건이 많으면 사실 좀 번거롭긴 해요 ^^; 비교적 소량일 때 긴줄 서는 것 대신 제 손품을 판답니다 ㅎㅎ

  4. bluebone 2016.07.10 19:21 신고

    무조건 셀프 체크아웃 가서 계산하는 1인이에요~ 특히나 남부에서는 캐셔랑 사람들이랑 이야기하면서 계산하는거 기다리면은... 시간 엄청나게 소비하거든요 ㅠ (날씨부터 개인사정까지 무슨 이야기들을 그렇게 해야하는건지 거 참;) 한국에서는 셀프 체크아웃의 필요를 못느꼈었는데... 미국와서는 기다리며 도 닦는 수행중이네요 ^^;

    • 망고댁 2016.07.11 13:35 신고

      ㅎㅎ 한국 캐셔 한 분 스카웃하면, 여기 직원 2~3명 몫 하실듯요!

  5. Volcano 2016.07.11 10:29 신고

    한국에도 시행된지 꽤 되는 시스템이긴 하죠~~

    • 망고댁 2016.07.11 13:38 신고

      기업 입장에서는 인건비를 줄일 수 있으니, 정착되기를 바라겠죠? ^^

  6. 외국인 2016.07.11 10:35 신고

    호주에서도 coles나 woolworths에서 셀프계산만 했습니다.

    그냥 바코드찍어서 처리안되는 제품군이 처음엔 조금 곤란하게 했었는데

    금방 익숙해지더군요.

  7. Paul 2016.07.11 16:09 신고

    LA 지역에 살고 있습니다..예전에는 술도 셀프 첵아웃에서 하면 직원이와서 ID 확인한뒤에 살수 있었는데 1년 전부터는 술은 캐쉬어가 있는 계산대에서만 살수있도록 바뀌었더군요..미성년자들이 몰래 사가는것을 막으려고 한것 같아요..마켓뿐 아니라 Home Depot 같은곳에도 셀프 첵아웃이 있는데 정말 1-2개 물품 살때는 바코드 스캔하고 카드결제하면 정말 간편해요..다만 야채나 과일등을 살때는 일일히 입력하는게 귀찮아서 캐쉬어를 이용하는편이네요

    • 망고댁 2016.07.11 23:49 신고

      미국은 술 사기가 참 까다로워요 ^^;; 제가 사는 곳은 저녁 9시 이후에 구매가 안된답니다.

  8. 중해 2016.07.11 17:09 신고

    셀프계산이 대중화되면 결국은 계산해주시는 분들 일자리가 줄기 때문에 저는 일부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사실 셀프계산한다고 물건값 깎아주는것도 아니고..

    • 망고댁 2016.07.11 23:52 신고

      아직까지는 직원을 통해 계산하는 것을 더 많이 선호하는 것 같아요. 셀프 계산하면 제 시간을 절약한다는 마음으로 쓰고 있어요ㅎㅎ (소량으로 살 때)

  9. sonnlxcs 2016.07.11 17:27 신고

    우리집앞 홈플러스도 셀프계산대 있던데 바코드 다찍고 무게 재는곳에 다 올린다음에 계산하고 나감끝임 편함

  10. 게살버거짱 2016.07.12 10:25 신고

    한국에 살지만 저도 가끔 소량으로 샀을 땐 셀프로 계산하곤 하는데

    그게 또 은근한두번 해보면 편하더라구요 ㅋㅋㅋ

    근데 아직까지도 물건이 많을 땐 맡기는게 편하던 ㅠㅠ ㅋㅋㅋ

  11. Herr 초이 2016.07.12 15:57 신고

    독일도 있나모르겠네요 ㅋㅋ 전 다음주에 독일로 이민 가거든요 , 해외 생활하시는 분들 같이 공감하며 블로그에서 자주 봐요

    • 율이 2016.07.17 23:49 신고

      독일도 있어요... 대표적으로 레알이란 대형마트와 이케아에요..

    • 망고댁 2016.07.20 11:03 신고

      Herr 초이님 : 이민 축하드려요 ^^ 저도 종종 초이님 블로그 읽고 있답니다~
      율이님 : 독일 정보 감사드려요 ㅎ

  12. 9년차 2016.07.19 12:46 신고

    술을 구매하면 어쩔땐 더 시간이 오래걸리기도 하더라구요. 미들턴 코스코도 처음엔 셀프 계산 있었는데 없어졌죠 반대로 샘즈가 생기고.